장인정신의 혼을 담은 시공, 대은종합건설

파워코리아l승인2012.02.03l수정2012.02.03 14: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인정신의 혼을 담은 시공, 대은종합건설
다양한 분야의 시공경험, 기술과 인적 인프라 갖춰 


Daeeun Construction with Spirit of Artisanship

Rich experiences on various construction fields, expertise and human infrastructures



31.jpg


최근 지속적인 건설경기 불황으로 문을 닫는 건설회사가 급증하는 등 건설업계가 전반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공공공사 물량 부족과 주택경기 침체 지속 등의 여건들도 개선되지 않아 대기업 건설사들도 예외는 아니다.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꾸준한 공사수주를 통해 내실을 다지는 중견 건설업체가 있다. 체계적인 네트워크와 탄탄한 기술 노하우를 자랑하는 대은종합건설이다. 


인적네트워크, 독자적 기술력을 갖춘 대은종합건설

서울시 강동구에 위치한 대은종합건설은 2003년 자봉주택건설로 설립돼 2004년 대은종합건설로 재탄생해 건설업계에 주목을 받아 왔다. 대은종합건설은 아파트, 재건축, 오피스텔, 도시형 생활주택, 근린생활시설 등 다양한 분야의 시공경험 및 기술과 인적 인프라를 구축해 대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2004년 대은종합건설의 대표이사로 취임한 송국성 대표이사가 건설업에 종사하게 된 것은 30년 동안 주택사업을 했던 부친의 가업을 물려받으면서부터다. 애초에 디자인을 전공했던 송 대표이사는 건설만큼이나 외형으로 디자인에 승부할 수 있는 분야는 드물다고 판단했다며 사업을 시작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송 대표이사는 부친이 일궈낸 30여 년간의 건설업계 경력을 통한 인적네트워크와 독자적 기술력을 토대로 대은종합건설을 현재의 1급 주택건설사로 성장시켰다. 송 대표이사는 “회사 규모는 작지만 믿을 수 있는 협력업체가 꽤 많다. 직원과 거래처 모두 좋은 사람들이 모였다는 점이 바로 우리 회사의 장점이다”고 말하며 대은종합건설의 또 하나의 성장비결을 털어놓았다. 그리고 그동안 대은종합건설의 성장에 도움을 준 사람들인 서울보증재단 김병춘 상무, 일신그룹 이성희 전무, 오정농협 이동섭 차장과 늘 곁에서 힘이 돼주는 아내(엄복희)에게도 항상 고마움을 느끼고 있다며 회사성장의 배경을 설명했다. 



송국성 대표이사의 섬세하고 

꼼꼼한 경영철학이 신뢰의 기업으로 성장시켜 

송국성 대표이사는 집을 지을 때는 돈보다 그 곳에 살 사람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가능한 사업,가능한 물량,가능성 있는 사업만을 목표로 세워 사업을 진행했다. 이러한 송 대표이사의 섬세하고 꼼꼼한 경영철학으로 대은종합건설은 2010년 100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대은종합건설은 빌딩, 주택, 토목, 개발사업 등 다양한 건설 사업을 맡고 있지만 그 중에서도 주택사업에서 가장 큰 성과를 보였다. 그것은 대은종합건설이 잘 알려진 계기가 되었던 2009년 인천 남동구 간석동 연립주택 재건축 사업과 2010년 부천 소사지구 42가구 주상복합 아파트 건축 사업이다. 이것은 모두 기존 시공사가 포기하거나 중간에 그만 둔 사업을 넘겨받은 사업이었으며 송 대표이사가 현장을 직접 발로 뛰어가며 노력한 결과 조합원들의 신뢰를 얻어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또한 주택 및 아파트를 시공하면서 주부들의 마음을 헤아리고 인테리어에 각별히 신경을 쓰는 송 대표이사의 세심함은 대은종합건설을 마무리까지 잘 해주는 친절한 기업, 끝까지 책임지는 기업으로 인식될 수 있게끔 했다. 



끊임없는 기술개발과 품질향상으로 고객만족 실현

대은종합건설은 믿음을 주는 송 대표이사의 경영전략으로 국제표준 ISO9001인증, 경영혁신형 중소기업 획득, 2011 베스트 이노베이션 기업&브랜드 선정, 2011년 한국경영혁신 우수기업선정 등 그 능력을 검증받았다. 현재 대은종합건설은 건설사업 업무 협력을 맡고 있는 한미파슨스와 함께 갤러리 화이트 블럭을 시공을 마쳤으며, 서울 동선동 도시형 생활주택 140가구, 탑클래스 서이천 기숙학원 강의동 및 기숙사 신축공사 등을 진행 중이다. 

현재 활발히 진행중인 현장으로는 파주 운정지구 근린생활시설 신축공사, 양평 대은팰리스뷰 주상복합 신축공사 41세대, 용인 기흥구 구갈동 강남대 오피스텔 신축공사 88실, 서울 강일지구 임페리얼 오피스텔 신축공사 80실이 있으며, 서울 강북구 우이동은 향후 진행예정이다. 또한 수원, 이천, 고양 등의 재건축· 재개발 아파트 건설을 계획 중이다. 2011년 400억원 수주에 이어 2012년 600억원 실적을 목표로 땀 흘리고 있는 대은종합건설은 지난해 8월 서울프레스센터에서 거행된 대한민국 문화 관광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건축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미래의 건설 산업 문화는 달라져야 한다. 가치창조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인적, 기술적 인프라 구축을 바탕으로 전통과 혁신이 공존하는 새로운 미래공간을 창조하겠다”국가경쟁력의 초석이 되었던 건설 산업이 이제는 미래를 이끌어갈 주도적 산업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송국성 대표이사는 끊임없는 기술개발과 품질향상, 고객만족 실현을 통해 책임감을 가지고 혁신적 미래 건설 산업 문화의 재창조를 위해 제 2의 도약을 향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As an economic slump continues in Korea, the construction industry also finds it hard to stay afloat, with a growing number of companies going to bankruptcy. Large companies are no exception because a lack of public construction projects and a continuous recession in housing economy. Amid such difficult situations, there is one leading construction company that has continued to receive orders, making steady growth. It is Daeeun Construction Co., Ltd. that takes pride in its systematic network and technical know-how. 


Daeeun Construction with Human Network and Expertise

Daeu Construction, located at Gangdong-gu Seoul, originated from Jabong House Construction in 2003 and was reborn into Daeeun Construction Co., Ltd. in 2004, drawing much attention from the building industry. Since then, it has accumulated its own experiences, expertise and human infrastructure in various fields such as apartments, reconstruction, officetels, urban-living houses and neighborhood commercial district facilities, and it has grown up enough to compete on a par with other large building companies. Its incumbent CEO Song Guk-Seong took office in 2004 when succeeding to his parent's 30-year-old business. After majoring in design, he decided to start a construction business because design is a key element in the construction. CEO Song has been successful in fully developing Daeeun Construction through its independent technology and human network accumulated from his parent's 30-year-old experiences in the construction industry. "Our company holds lots of partners in comparison with its size and we have the strength in having good employees and partners," CEO Song said. He also revealed another secret to his success, explaining the background of such a significant corporate growth. He expressed great thanks to managing director Kim Byeong-Chun of Seoul City Credit, executive director Lee Seong-Hui of Ilshin Group, deputy department director Lee Dong-Seop of the Ojeong Nonghyup, and his cheerful wife (Eom Bok-Hee). 


Growing Reliable Company with Sensitive and Elaborate Management Philosophy 

When building a house, CEO Song Guk-Seong gives more considerations to people therein rather than money. He has carried out a house-building project by setting only the attainable goals without taking up a dangerous challenge. Thanks to his sensitive and elaborate management philosophy, he managed to record 1 million-won sales in 2010. His company has taken charge of various construction projects on buildings, houses, civil engineering and development projects, among which he made the best success in house-building projects. Also, he could manage to make the company well known in 2009 and 2010 when carrying out a row house reconstruction project at Ganseok-dong Namdong-gu Incheon and a residential-commercial complex with 42 households at the Sosa district in Bucheon. He took over both projects, which were given up by previous construction companies. As a result of his efforts, however, he carried out those projects successfully by winning confidence from members. He also paid keen attention to interior designs, taking housewives into full considerations while building houses and apartments. Accordingly, his company got down well with residents as a kind, reliable company with full responsibilities. 


Realizing Customer Satisfaction with Continuous Technical Development and Better Quality

Thanks to its reliable management strategies, Daeeun Construction has proven its competence, e.g., by acquiring a certificate of ISO9001, being designated as a small & medium-size company for management innovation, being selected as one of the best innovation companies & brands in 2011, and being selected as an excellent company for management innovation in 2011. Now, it has just finished constructing Gallery White Block along with Hanmi Parsons and has been carrying out 140 urban houses at Dongseon-dong Seoul, and a new construction of the building and dormitory of the Top-Class institute at Seo-Icheon. 

Also it has been carrying out a new construction of neighborhood commercial district facilities at the Unjeong district in Paju, a new construction of the Daeeun Palace View residential-commercial complex with 41 households at Yangpyeong, a new construction of the 88-room officetel of Gangnam University at Gugal-dong Geeheung-gu Paju, and a 80-room Imperial officetel at the Gangil district Seoul and is scheduled to do so at Ui-dong Gangbuk-gu Seoul. Also, it plans to conduct a reconstruction & redevelopment apartment project in Suwon, Icheon and Goyang. After receiving orders of 40 billion won in 2011, it sets a goal at accomplishing orders of 60 billion won in 2012. It won a grand award from the Korea Culture & Tourism Brand Awards in the construction section at the Seoul Press Center in August 2010.


The CEO said: “The culture of the conduction industry must change in the upcoming years. We are determined to create future spaces under the coexistence of tradition and innovation. To do so, we will build up human & technical infrastructures that display our abilities fully to create values." The construction industry in Korea played a key role in laying the framework for its national competitiveness, and now it must become a leading industry for the bright future of Korea. We have the full responsibility to recreate an innovative construction culture for future by concentrating on endless technical development, quality upgrade and customer satisfaction. 


5 copy copy.jpg



파워코리아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