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과이 독립 206주년 특집기사

파라과이 독립기념행사, 주한외교사절, 정부대표, 시민단체대표 200여명 참여해 김종관 기자l승인2017.06.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매년 5월15일은 파라과이의 독립기념일로 나라 전체에서 축제가 열린다. 올해로 206주년을 맞는 파라과이 독립기념일을 축하하기 위해 주한파라과이대사관은 주한외교사절, 정부대표, 시민단체 등 200여명을 초청해 같은 날 월요일 저녁 6시 30분부터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 3층 아트리움에서 파라과이 독립 206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라울 실베로 주한파라과이대사는 축사에서 “파라과이 독립 기념 206주년을 맞이하는 올 해, 우리는 파라과이의 독립을 위해 용감히 싸웠던 영웅들을 기리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파라과이와 한국의 국교수립 55주년을 맞이하는 한 해이자 한국의 새 대통령이 선출된 해이기도 합니다. 이 기회를 빌어 파라과이의 오라시오 카르테스 대통령은 파라과이 정부와 국민을 대신해 대한민국의 문재인 대통령 당선을 축하하는 메시지와 함께 성공적인 국정운영과 더불어 향후 양국간의 더욱 강화된 우정과 협력을 기원했습니다” 라며 양국의 정치, 경제, 문화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말을 맺었다.

이어진 대한민국 정부대표-외교부 중남미국 엄태완 국장은 축사에서 “오늘 제206주년 파라과이 독립기념일을 축하하는 자리에 참석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먼저 파라과이 정부와 국민들에게 우리 정부의 축하와 우의를 전합니다” 라고 말했다.

코이카 최성호 이사는 건배사에서 “KOICA를 대표해서, 파라과이 국민들의 206번째 독립기념일 행사를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KOICA는 파라과이와의 파트너십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파라과이 국가개발계획(PND) 2014-2030에 따른 KOICA의 국제개발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의 공통된 가치인 SDGs 달성, 의료 서비스의 기본수요 충족 확대, 경제무역기회 확대를 위해 전념하고 있습니다” 라며 건배를 제안했다. 

이어진 독립기념 케이크 컷팅 에서는 주한외국공관장들과 부인들이 함께 했으며, 아름다운 파라과이 전통 춤 공연도 이어졌다. 라울 실베로 대사부부는 일일이 참석자들과 악수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1811년 5월 15일 파라과이 독립선언
대부분의 남미 지역이 그렇듯 파라과이에서는 1536년경부터 에스파냐의 식민지화가 시작되었다. 이후 원주민인 과라니족의 무려 275년에 이르는 지속적인 독립투쟁으로 1811년 5월 15일 마침내 독립을 이루게 된다. 파라과이의 정식명칭은 파라과이공화국 (Republica del Paraguay)이다. 남아메리카의 중앙에 위치한 내륙국으로 동쪽으로 브라질, 남서쪽으로 아르헨티나 그리고 북서쪽으로 볼리비아와 국경을 접한다. 

파라과이라는 이름은 원주민인 과라니족 말로 ‘위대한강으로부터 (Pararaguay)’ 라는 말에서 유래했다. 여기서 위대한 강이란 이과수폭포와 연결되어 있는 파라나강을 가리킨다. 남아메리카에서 아마존 강 다음으로 긴 파라나 강은 브라질 고원에서 발원하여 브라질과 파라과이의 국경을 따라 남하한다. 이 강의 지류인 이과수 강이 흘러 들어오는 합류점에 도달하게 되면 아르헨티나까지 합쳐 삼국의 국경이 맞닿게 되는데 그래서 파라과이에게 파라나강은 한때 브라질, 아르헨티나와의 전쟁으로부터 받은 뼈아픈 상처를 간직한 채 흐르고 있는 강이기도 하다.  

라울 실베로 대사 지속적이고 역동적인 협력 강조
본지는 지난 3월호에 한국과 파라과이 국교수립 55주년을 맞아 라울 실베로 주한 파라과이 대사님과의 인터뷰를 통해 양국간 정치, 경제, 문화, 관광부문의 협력에 관해 소개한바 있다. 실베로 대사는 양국은 1962년 6월 12일 수교를 맺은 이후 지속적이고 역동적으로 협력을 해 왔으며 최근에는 과학, 기술, 이민 분야에서 협력이 이루어 지고 있다고 하며, 교역에 있어서는 스테비아(stevia), 마테차, 가죽, 치아 씨앗, 대두 등이 한국으로 수출되고 있고, 반대로 휴대폰, 자동차, LED 조명, 컴퓨터 등이 파라과이로 수입되고 있다고 했다. 특히 한국의 뛰어난 기술력, K-PO, 한국음식은 현지 선호도가 높으며, 이에 주한파라과이대사관에서도 한국에서 열리는 다양한 문화행사에 참여하고 있다고 했다. 실베로 대사는 “현재 6천명이 넘는 한국인들이 파라과이에 살고 있으며 주한파라과이대사관은 한국업체, 단체들과 함께 올 한해 동안 지속적인 협력을 할 것이며 특히 관광산업 분야에서도 더 많은 협력 기회를 찾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라며 지속적이고 역동적인 협력을 강조하였다. <파워코리아>는 이번 기사를 빌어 파라과이의 독립 206주년을 다시 한번 진심으로 축하하며 앞으로도 양국간 활발한 협력활동이 전개되길 기대한다. 

 

[Special Report] 
Paraguay Celebrates 206 Years of Independence

200 honorary guests gathered together to give warm congratulations
Paraguay celebrates May 15th as the day that the people of Paraguay achieved independence from Spain’s colonial rule. In accordance with the tradition that the Paraguayan people in every corner of the country celebrate the day with a variety of festivals, the Paraguayan Embassy to Korea held the 206th anniversary of Independence Day ceremony at Atrium of Millennium Seoul Hilton on the same day from 6:30pm. 

200 honorary guests including foreign diplomatic envoys in Korea and government and civil representatives gave warm congratulations to the 206th anniversary of Independence Day of Paraguay. 

In his congratulatory speech, the Paraguayan ambassador H.E. Raul Silvero said “In the year of the 206th anniversary of the independence of the Republic of Paraguay, we’d like to pay tribute to our brave ancestors from whom we have inherited our great homeland… This year is a special one, as we celebrate 55 years of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the Republic of Paraguay and the Republic of Korea, whom we congratulate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s. In this occasion, I would like to mention that the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Paraguay Horacio Cartes, offered on behalf of the Government and the people of Paraguay the sincerest congratulations and wishes of the greatest success to President Moon Jae-In, wishing to further deepen the ties of friendship and cooperation.” 

Heo Tae-wan, the director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then answered to Mr. Silvero with his congratulatory message “It is a great pleasure for me to attend this important event that commemorates the 206th Anniversary of the National Independence of Paraguay. I would like to convey to the people and the Government of Paraguay congratulations and the affection of our government.” 

Choi Sung-ho, the director of the 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 then proposed a toast and said “On behalf of KOICA, I extend my best wishes to the people of Paraguay as they celebrate 206 anniversary of Independence Day. KOICA values our strong partnership with Paraguay and we are committed to advancing our shared interests, including meeting to achieve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expanding basic needs for health care and trade economic opportunities through implementing our development cooperation programs according to Plan Nacional de Desarrollo (PND) Paraguay 2014-2030.” 

The honorary foreign ambassadors and their wives then joined the Silveros for cake cutting and it was followed by traditional Paraguayan dance performance which the honorary guests were much delighted with. The Silveros cordially shook hands with each guest and expressed their deep gratitude. 

Paraguay achieved independence on 15 May 1811
Like most countries in Latin America, the colonization of Paraguay by Espana started around 1536. After the years and years of persistent struggle for independence by the native Guarani, the Paraguayans eventually achieved the independence on 15 May 1811. 

The official name of Paraguay is Republica del Paraguay. Located in the central Latin America, the country shares borders with Brazil to the east, Argentina to the southwest and Bolivia to the northwest. The name Paraguay came from the native Guarani language ‘Pararaguay’ meaning ‘from the great river’. The river here is the Parana River. It is the second longest river in Latin America after the Amazon and it joins the Iguassu River where Paraguay, Brazil and Argentina share the borders. For this reason, the river runs through the painful history of the war against Brazil and Argentina that had brought devastation to Paraguay at one time. 

H.E. Raul Silvero emphasizes on continuous and dynamic cooperation
<Power Korea> actually had an interview with H.E. Raul Silvero for the March issue on the occasion of the 55th anniversary of diplomatic ties between S. Korea and Paraguay this year. In the interview, Mr. Silvero emphasized on continuous and dynamic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by pointing out that Paraguay was exporting stevia, mate tea, leather and soybean to Korea and Korea semiconductor, cars, LED light and computer to Paraguay. 

There also had been active cooperation in the fields of science, technology and immigration and Korea’s high technology, K-POP and food were well received by the people in Paraguay. In response, the Paraguayan Embassy to Korea was actively participating in various festivals held in Korea to promote Paraguayan businesses and culture, said Mr. Silvero. 

Mr. Silvero also mentioned that more than 6,000 Koreans were living in Paraguay and the Paraguayan Embassy would find more ways to promote Korean businesses in Paraguay with particular interest in tourism industry.

<Power Korea> once more congratulates the 206th anniversary of Independence of the Republic of Paraguay and is looking forward an abundance of cooperation this year. 


김종관 기자  powerkorea_j@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3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