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은 골격처럼 바른 세상 만드는 손 지닌 카이로프랙틱 전문가

“수십 년 계류 중인 카이로프랙틱의 진실 알리고 사회 복지활동에 정진해온 삶” 정재헌 기자l승인2016.11.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바른자세재활운동센터 김영길 원장

곧은 골격처럼 바른 세상 만드는 손 지닌 카이로프랙틱 전문가
“수십 년 계류 중인 카이로프랙틱의 진실 알리고 사회 복지활동에 정진해온 삶”
바른자세재활운동센터 김영길 원장

캐나다의 D.D.팔머가 창안한 카이로프랙틱은 2족 보행 인간이라면 한번은 겪는다는 근골격계 통증개선 치료기술이다. 120여 년 동안 발전하며 세계보건기구의 인정을 받고 미국, 유럽, 일본에서 정식 학과가 개설되어 수술 없이 손으로 시행하는 기술의 효과를 입증했지만, 여전히 한국에서 카이로프랙틱 수료자들은 외국처럼 인정되지 않고 있다. 바른자세재활운동센터 김영길 원장은 이러한 미흡한 정책에도 불구하고, 현직 종사자의 진정성을 담아 카이로프랙틱의 효과를 입증하며, 자원봉사와 사회공헌 활동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기를 원하고 있다. 

한/미/일의 치료법 연마, 미국 카이로프랙틱 수료한 재활치료의 정수
수술 없이 수기요법만으로 휘어진 척추와 디스크 증세, 거북목 등 근골격계 문제를 개선하는 강원 춘천시의 바른자세재활운동센터에는 미국 국제카이로프랙틱연합회(ICA)에서 2년간 수학해 정식 자격증을 취득하고, 일본 프리저베이션 자세보건균정대학 학사인 김영길 원장이 있다. 김 원장은 한의원의 보조 역할로 침술 및 맨손교정인 동방활법처럼 스트레칭과 교정으로 치유하는 분야들에 종사하며 수기치료 기술을 익힌 뒤, 삼육보건대에 진학하여 카이로프랙틱에 입문하게 된 이력이 있다. 김 원장은 경추 추간판탈출증으로 척추가 불안정한 전국 각지의 환자를 가장 많이 접한다고 한다. 또 척추가 정상으로 돌아가면 뇌에서 화학물질이 나와 위와 장기까지 튼튼해진다는 이론으로, 환자가 병원에서 받아 온 진단을 토대로 간단한 테스트를 거쳐 증세를 확인한 뒤 부위에 따라 다른 치료법을 사용한다. 평생을 수기치료 분야에 종사한 김 원장은 카이로프랙틱 외에도 수기치료 과정의 자격증을 많이 갖고 있으며, 기공치료를 병행해 교통사고로 사지가 마비된 환자, 뇌졸중 환자의 뇌와 차단된 부분을 열고 신경을 활성화해 움직이도록 만들어 효과를 인정받고 있다. 더욱이 손의 감각으로 잘못된 부위를 찾고 자극을 주거나 압력을 가해 제 자리로 돌려놓기 때문에, 수술단계는 아니지만 통증이 심하거나 수술을 두려워하는 환자들에게 특히 통증개선과 재발방지로 정평이 나 있다. 또한 평상시 바람직하지 못한 습관과 자세를 교정하면서 식이와 운동방법을 함께 처방하기에, 치료 성과가 단순 시술의 경우보다 높다. 김 원장은 비수술 치료에 필요한 한국, 중국, 미국, 일본의 기술을 고루 익혀, 연령과 인종, 성별에 관계없이 그 사람을 위한 최적의 치료방식을 제시할 전문적인 검사와 진행과정으로 환자들에게 많은 신뢰를 받고 있다. 특히 재정상황이 좋지 않은 환자들에게 무료로 치료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젊은 시절부터 재능기부 형식의 봉사를 해온 김 원장은 이러한 봉사 행적이 알려지며 대한민국 평화공헌대상의 수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건강한 척추에 건강한 정신 깃든 사회 위해 상담과 봉사하는 삶에 긍지 느껴
한국에는 총 300여 명의 카이로프랙틱 정식 수료 인증자들이 있다. 그 중에서도 김 원장은 명지대 가족복지학과에서 심리학을 공부하고 보건복지부와 여성가족부가 인정한 심리, 교육 분야 상담사로 활동한다. 또한 공무원에서 민간인까지 많은 상담 경력을 가졌고, 센터에서 환자들을 진단할 때도 상담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전문가이다. 청소년, 노인, 약물, 마약 관련 예방상담 전문강사로서 17년 째 무료상담을 진행하며, 2006년 MBN 추적르포, 2012년 SBS 강원민방 생방송 투데이, 2014년 MBC 생방송 오늘아침 신 가족기획 등 다수 TV출연으로 유명해졌다. 그럼에도 김 원장은 TV출연과 강연, 자원봉사 활동이 개인 명성보다는 카이로프랙틱이라는 분야를 알리고, 국민들의 정신과 가치관이 바르고 건강해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라고 강조한다. 우선 카이로프랙틱이라는 분야가 근골격 계 환자들 외에는 생소한 분야이며,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인정하고 일본에 전문 단과대가 2개나 설립되었음에도 여전히 한국에서는 카이로프랙틱이 의료법의 사각지대에 있기 때문이다. 수술 없이도 효과적인 분야, 동서양의 수기치료 의학이 집약된 120년 역사의 치료법이지만, 한국에서 인정되지 않아 의료수가에서 보험 적용이 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김 원장은 환자들이 스스로의 건강관리를 하도록 조언하며, 카이로프랙틱 치료법에 대한 선입견을 줄이려고 노력 중이다. 김 원장은 국가공인 장례지도사까지 취득하고 ‘요람에서 무덤까지’의 인간의 삶을 공부한 학구열의 소유자다. 그래서 또 다른 전문가들이 법의 허들 앞에 좌절하고 병원과 의료전문가들의 코치 역할로 의료현장의 그림자를 자청할 때, 직접 언론에 나서서 카이로프랙틱에 대한 상식을 전국 시청자들에게 알리는 행보를 보인 것이다. 아울러 그는 경마, 게임, 도박중독과 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 등을 전문가들에게 정규 회기프로그램으로 상담 받을 경우 700만-1천만 원 이상의 고액이 소요된다는 이유로 좌절하는 이들에게 무료 상담자를 자처하고 나선다. 장차 국민들을 위한 혜택으로 돌아오는 의료법의 정착을 바라며, 소외된 계층을 위해 여전히 도시락을 배달하고 무료상담 일정을 잡는 김 원장의 뒷모습은, 지금껏 그가 고쳐 준 수많은 환자들의 곧게 된 척추처럼 반듯한 여운을 남긴다. 현대 과학과 의학의 영역 속에서 자기 영역을 확보한 카이로프랙틱이 방대한 법령 속 몇 문장에 묶인 행정적 굴레를 벗어나고자, 오래도록 수많은 인내를 감수해 낸 김 원장의 바람이 실현되기를 바란다.


Chiropractic specialist 
“who has lived in both propagating the truth of chiropractic and being devoted to activity for social welfare”
Kim Young-gil, president of Good-Posture Exercise Center 

Chiropractic created by D. D. Palmer, a Canadian, is the therapeutic technique for improving musculoskeletal pain which is known to call on every biped human being at least once for life. With advance for 120 years, this technique was authorized by the WHO and formal departments opened in the colleges of US, Europe and Japan with proven effects of the technique performed by hand without surgery. In Korea, however, the recipients of chiropractic instruction are not recognized as in overseas countries. Despite such insufficient policies, Kim Young-gil, president of Good-Posture Exercise Center, is devoted to proving the effect of chiropractic as a practitioner while doing volunteer work and social contributions in his dream about a new society. 

A specialist who has completed the US chiropractic course
with deep knowledge of Korea/US/Japan therapies

Good-Posture Exercise Center established in Choon-chun, Gangwon-do to improve musculoskeletal problems, such as crooked spine disc condition and forward head posture, is headed by president Kim Young-gil. He obtained formal certificate after two years of study at the ICA (International Chiropractic Association) in the US and bachelor’s degree from Japan’s Preservation FMS College for instructor of Schroth Scoliosis Best Practice. Earlier, President Kim had practiced manipulation technique engaging in the fields of treatment by acupuncture and empty-hand Dongbang Reviving through stretching and correction as an assistant for oriental clinic and then entered Sahmyook Health University for chiropractic. He says that his predominant cases from all around the country are unstable spine caused by cervical disc hernia. With theory that normal spine back stimulates chemicals from brain to strengthen the stomach and intestines, he checks the symptom through a simple test based on the patient’s diagnosis from hospital and then uses different therapies by areas. President Kim engaging in the field of manipulation for life has many other certificates of manipulation than chiropractic. His method of combining Gigong therapy is effective by opening the part shut off from brain in quadriplegia and stroke patients from traffic accident and activating the nerves to move their limbs. Since he finds a wrong part and applies stimulus or pressure with feeling of hands to bring it to place, his methods are well-reputed among patients who suffer severe pain or fear surgery especially for relieving pain and preventing recurrence. Besides, since president Kim corrects undesirable usual habits and posture with prescription of diet and exercise, treatment results are higher than in simple operation. Being conversant with techniques of Korea, China, the US and japan needed for nonsurgical treatment, he is winning much confidence from patients by performing professional tests and procedures which give the optimum treatment for them regardless of age, race and gender. He has rendered free service to poor patients since he was young, which made him the recipient of the grand prix for contribution to Korean peace.  

Feels pride in his life of consulting and service
for a society of healthy spine and healthy mind

There are all 300 specialists in Korea who received the official certificate of chiropractic. President Kim studied psychology at Myungji University department of family welfare and acts as a counselor in the field of psychology and pedagogy authorized by Ministries of Health and Welfare and Gender Equality and Family. With much experience in counseling officials to civilians, he is a specialist who uses counseling skills positively in diagnosing patients at the Center. As a professional lecturer of preventive counseling related to the young and the old, drug and narcotic, he has been carrying out free counseling for 17 years. He became famous by appearing at many TV programs including 2006 MBN’s chasing reportage, 2012 SBS Gangwon Television Broadcasting’s Live Today and 2014 MBC live this morning’s new plan for home. President Kim emphasizes that his aim in TV appearance, lecture and volunteer work is not for his fame but for publicizing the field of chiropractic and making a society in which the people’s mind and values are right and healthy. It is primarily because chiropractic is an unfamiliar field except for musculoskeletal patients and because chiropractic is outside the medical treatment law of Korea even though it is accredited by the WHO and there are two professional colleges established in Japan. Though being the field of showing effect without surgery and the treatment of 120 years’ history with intensive manipulation medicine of the East and the West, chiropractic is not authorized in Korea so it is out of insurance coverage for medical fee. However, president Kim is making efforts to reduce the prejudice against chiropractic therapy giving patients advice on healthcare by themselves. President Kim, who has obtained national official recognition qualification for funeral guide, is erudite on human life from ‘the cradle to the grave.’ That’s why while other specialists are frustrated before the hurdle of law and willing to become the shadow of medical scene as coach for hospital and medical men, he chose to inform viewers around the country of the common sense of chiropractic by presenting himself at the press. He also took the role of free counselor upon himself for those who are frustrated because it takes a large sum of money - 7 to 10 million won - to receive counseling from specialists in their regular session program on addiction to horse racing, game and gambling and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Wishing for the settlement of medical treatment law for the benefit of the people, President Kim is still delivering packed lunch for the alienated and making a schedule for free counseling. His back view gives an image of the straightened spine of numerous patients he has cured of so far. It is hoped that president Kim who has borne difficulty for so long will see his days when  chiropractic, which has secured its position in modern science and medicine, is released from the bondage of administration in several sentences of the bulky laws.                                                    
  
 


정재헌 기자  jjh05220@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