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문화 등 다방면에서 양국 교류 대폭 진전해

"한국인들과의 적극적 소통 이어갈 것" 김종관 기자l승인2015.12.14l수정2015.12.14 14: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안또니오 낀떼이루 노브르 주한 포르투갈 대사

포르투갈과 대한민국은 지난 1961년 4월 국교를 맺었으며 포르투갈 대사관은 1988년 서울에 문을 열었다. 하지만 두 나라의 역사는 사실상 16세기에서 17세기 사이에 시작되었다. 당시 포르투갈에서 만든 지도에도 우리나라가 등장하였으며, 이 시기 조앙 멘데스(João Mendes)라는 상인이 유럽인 최초로 우리나라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돌뗏목’, ‘눈먼 자들의 도시’ 등의 장편소설로 유명한 노벨상 수상 작가 주제 사라마구, 탐험가 바스코 다 가마 등이 유명하며, 리스본을 중심으로 한 관광지로서의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국내 대표 국․영문 잡지 월간파워코리아는 안또니오 낀떼이루 노브르 주한 포르투갈 대사를 만나 두 나라 간 비전과 미래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 보았다.

포르투갈 무역투자진흥공사, 서울 개소하며 양자관계 확고해져

두 나라가 국교를 맺은 지 올해로 54년이 된 만큼 두 나라는 활발히 교류를 지속해오고 있다. 2011년 4월,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특사였던 현 박근혜 대통령이 양국 수교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포르투갈을 방문하였으며, 2014년 7월에는 포르투갈의 아니발 카바코 실바(Anibal Cavaco Silva) 대통령이 포르투갈 최초로 우리나라를 방문하였다.

노브르 대사는 “우리 정부는 양국 교역에 잠재력이 있음을 확신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포르투갈 무역투자진흥공사(Portuguese Trade and Investment Agency/AICEP)가 최근 서울에 사무소를 개소하였다. 한국 사무소는 AICEP의 58번째 해외 사무소로, 포르투갈 정부는 양자관계를 더 확고히 하고 또 한국이 포르투갈의 전략적 무역․투자 파트너로 인식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AICEP 미겔 프라스킬류(Miguel Frasquilho) 사장 역시 개소식에서 "양국이 협력한다면 거대한 시장을 통해 경제적 이득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506개 기업 한국에 수출하며 양국 교역 확대해가

현재 약 506개 포르투갈 업체가 한국에 수출을 하고 있으며, 이는 지난 2010년에서 2014년 사이 56%가 증가한 수치다. 포르투갈의 주요 수출품으로는 플라스틱, 고무, 미네랄과 광물, 비금속과 직물이 전체의 73%를 차지하며, 또 다른 수출품으로는 신발, 가구, 포도주, 제지 등이 있다. 노브르 대사는 "포르투갈 회사의 98%가 중소기업이다. 그래서 세계적인 성공을 거둔 사업들도 대부분 중소기업에서 이루어진 것이다"라고 말했다. 현재 한국에서는 2014년부터 유로테크 솔루션(Euro Tech Solution Corporation), 유로테크 툴링(Euro Tech Tooling) 등 기업이 활동하고 있으며, 서울 마포구에 포르투갈인 남편과 한국인 아내가 운영하는 국내 유일 포르투갈 전문 식당 타버나 포르투갈(Taverna Portuguesa)이 있다.

한편, 1980년대 삼성이 포르투갈에 첫 진출을 이룬 후 LG, 기아, 대우 등의 대기업이 속속 진출을 이어가고 있다. 포르투갈과 한국은 AICEP의 서울 사무소 개설을 계기로 양국 간 교역을 확대하는 발걸음을 이어갈 계획이며, 대한무역진흥공사(KOTRA)의 무역관이 곧 리스본에 개소될 예정이다. 노브르 대사는 "현재 우리는 몇 개의 사업을 한국 회사와 함께 구상 중으로 더욱 많은 교류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음악, 영화, 무용 등 다양한 문화적 교류 이어가

포르투갈과 한국은 지난 해 워킹 홀리데이 비자 협정에 서명하며 양국의 문화를 더욱 친밀하게 느낄 계기를 만들어가고 있다. 또한 매년 포르투갈의 언어와 음악, 연극, 영화 등 다양한 문화를 소개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파두&플라멩코 - 이베리아, 두 개의 불꽃(Fado & Flamenco - two flames from Iberia)’를 전주시와 ‘포르투갈 파도 박물관 (Museu do Fado)’의 협력 하에 진행했다. 또 지난 9월 영화감독 주앙 베르나르 다 코스타 (João Bénard da Costa)와 포르투갈 감독 특별전을 서울 시네마테크에서 진행했다. 페르난두 페소아의 연극 ‘바다의 시가(Ode Marítima)’가 유시어터에서 상연되었고, 포르투갈 ‘올가 호리즈 무용단(Olga Roriz)’은 서울댄스페스티벌에 참여했다.

한편 포르투갈은 리스본과 오포르토 등 유럽의 많은 관광객들로부터 인정받은 관광 국가이기도 하다. 포르투갈은 역사적 유산과 함께 혁신적인 사회 제반 시설 확충을 통해 10만 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종교 유적지로 유명한 파티마를 방문하였다. 노브르 대사는 "최근 한국 기업에 의해 포르투갈 여행 가이드북이 한국어로 출판되었다. 포르투갈 대사관, 포르투갈 무역투자진흥공사, 포르투갈 관광연구원의 협조로 가능했던 성과다"라고 말하며 한국인들과의 적극적 소통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노브르 대사는 "2012년 10월에 부임한 후 3년 반이 지났다. 아내와 네 명의 자녀를 두고 있으며 그 중 둘은 한국에서 함께 생활한다. 대사로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여기에서의 삶을 즐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임기가 끝날 때까지 활발한 협력과 교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orea and Portugal strengthen exchanges in economy and culture
“I will continue active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Portugal and Korea established diplomatic relations in April 1961. And the Portuguese Embassy in Seoul was opened in June 1988. Nonetheless,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go back to the XVI and XVII centuries. Korea appeared in Portuguese cartography and a Portuguese merchant named João Mendes stepped on the Korean soil as the first European. But for many Koreans, the Nobel Prize writer José Saramago who wrote ‘A Jangada de Pedra (The Stone Raft)’ and ‘Ensaio sobre a Cegueira (Blindness)’ and an explorer Vasco da Gama are particularly famous in additions to the capital city Lisbon as one of sought after tourist destinations. Power Korea met António Quinteiro Nobre, Ambassador of Portugal, and heard about the future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AICEP to enhance bilateral relations

Since establishing diplomatic ties in 1961, Korea and Portugal have been steadily increasing the exchanges in diplomacy, economy and culture. The recent diplomatic events include President Park’s visit to Portugal in April 2011, at the time as Special Representative of the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 in the context of the 5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Portuguese President Aníbal Cavaco Silva paid the first ever Presidential official visit to Seoul in July 2014. And a return visit of President Park Geun-hye is now expected. H.E. Nobre said “We’re sure that there is a real growth potential for both sides. A proof of that is the recent decision of (re)opening the Portuguese Trade and Investment Agency/AICEP’s branch in Seoul. It’s AICEP 58th representation abroad and I would like to enhance that the opening in Korea should be understood as a relevant sign of our interest in deepening the bilateral relations and of our understanding of Korea as a strategic trade and investment partner.” Chairman of AICEP, Mr. Miguel Frasquilho added that “Portuguese and Korean companies could develop a winning strategy in the global market and bring great economic gains to both countries by closely working together.”

506 Portuguese exporters to the Republic of Korea

Currently, there are about 506 Portuguese exporters to the Republic of Korea. The volume of export was increased to about 56% between 2010 and 2014. The main export products include plastics, rubber, machinery, minerals and ores, base metals and textiles which take up about 73% of total export. Footwear, furniture, food products and wines, as well as cellulose pulp and paper also show an interesting performance. H.E. Nobre said “It is notable that about 98% of the Portuguese companies are SMEs and many of the internationally highly successful business are also carried out by SMEs.” There are two Portuguese companies currently active in Korea since 2014: the EuroTech Solution Corporation and the EuroTech Tooling (Stamping die construction for Automotive Industries). Also, a typical Portuguese restaurant for Portuguese food lovers, called Taverna Portuguesa, in Mapo-gu, Seoul is run by a Portuguese man who married a Korean lady. Meanwhile, Samsung was the first Korean company setting up a business in Portugal in the 80s which soon was followed by LG, KIA, Daewoo as well as smaller companies. On the occasion of opening AICEP in Seoul, with the expectation of KOTRA opening a business center in Lisbon soon, Korea and Portugal are preparing to actively expand cooperation. H.E. Nobre said that Portugal actually has some projects with Korean companies under analysis at the moment.

Continuous cultural exchange in varieties

Portugal and Korea signed last year a Working Holiday Visa Agreement, which allows a better intercultural exchange of young people. They also have annual programs of activities in several areas like language teaching, music, dancing, theater and cinema. “FADO & FLAMENCO, Two Flames from Iberia”, for example, was organized in Jeonju by the Korean National Intangible Heritage Center in cooperation with the ‘Museu do Fado’ from the Portuguese side. Also, the retrospective of Dr. João Bénard da Costa was held in cooperation with Seoul Cinemateque, the theatre play “Ode Marítima” was presented at Yoo Theater and the Portuguese Company Olga Roriz participated in the Seoul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and gave a performance at the Seoul Arts Center. Meanwhile, Portugal is a traditional tourism incoming destination, with Lisbon and Oporto particularly popular, and is attracting an increasing number of tourists from all over the world. But for Koreans, Fátima is highly sought after as it is a leading global destination for religious tourism. 100,000 Koreans already have visited the sanctuary. H.E. Nobre said “The first Tourist Guide about Portugal has been published in Korean Language by Korean editorial group ‘Dream Map’ in collaboration with the Portuguese Embassy, AICEP and the Portuguese Tourism Institute. I hope the book enchants many Koreans to visit Portugal.” H.E. Nobre added: “I am here for three and a half years now, since May 2012, with part of my Family, my Wife and two of our four Children. We do enjoy a lot being here. I think that the secret of a happy diplomatic life is to actively engage with Korean people and the culture and to learn and exchange the differences.” H.E Nobre closed the interview by saying that he would give his unsparing effort in promoting active exchanges in many areas between the two countries. 


김종관 기자  powerkorea_j@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