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울 허넨데즈 주한 필리핀 대사

김종관 기자l승인2015.10.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Special Interview] 라울 허넨데즈 주한 필리핀 대사

필리핀과 한국은1949년 3월 국교관계 수립 이후 1954년부터 양국에 상주 공관을 설치하여 운영하는 등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국내 대표 국․영문 잡지 월간파워코리아는 라울 허넨데즈 주한 필리핀 대사를 만나 양국관계의 전망과 비전 에 대해 들어보았다.

한국과 필리핀, 긴밀한 협력 관계 유지하며 국교 다질 것
라울 허넨데스 주한 필리핀 대사는 “한국과 필리핀의 66년간의 외교관계는 필리핀이 한국전쟁에 7,420명의 군인을 파견하면서 시작되었다. 이후 양국은 자유와 민주주의의 충실한 옹호자로서의 그리고 발전과 번영의 변함없는 파트너로서의 관계를 다져왔다” 며 인터뷰를 시작했다. 이후 양국은 사회안전과 국방에 관한 협력은 물론 무역과 투자협력, 경제발전협력 그리고 인력교류에 이르기 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오고 있다. 특히 한국은 2013년 11월 태풍 하이옌으로 엄청난 피해를 입은 필리핀을 지원하기 위해 50억 원의 원조를 했고, 40명의 의료진과 구조대로 구성된 대한민국긴급구호대(KDRT) 파견과 동시에 200억 원의 추가 금액을 피해지역의 재건사업을 위해 지원했다. 

11월 APEC 정상회담 계기로 경제협력 강화 논의 이어갈 것
아세안경제공동체로 한국기업 투자 기회 제공

박근혜 대통령은 취임 이후 필리핀 대통령인 베니그노 아키노 3세와 두 번의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다. 아키노 대통령이 2013년 10월 17~19일 한국을 공식 방문했고, 이듬해인 2014년 12월 11~12일에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하여 상품, 서비스, 투자분야의 무역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하였다. 필리핀은 2015년 11월 18~19일에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릴 예정인 제23회 APEC 정상회의참석을 계기로 박근혜 대통령의 최초 공식 필리핀 방문을 기대하고 있으며 정상회의를 통해 양국의 경제협력을 강화 할 수 있는 분야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허넨데즈 대사는 “한국은 필리핀의 주요 경제협력국 중의 하나이다. 필리핀은 경제협력을 통해 필리핀 농산물의 한국 수출을 증가해 오고 있으며, 또한 한국의 해외직접투자(FDI)를 필리핀으로 유치하고 있다”고 밝히며 “실질적인 무역과 투자의 진흥을 위해 양국은 서로에게 필요한 부분에서의 교류와 협력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했다.

필리핀은 ‘정부-민간 합작 센터’의 파이프라인 매설 프로젝트를 진행해 한국투자자들을 유치하고 있다. 또한 2015년에 출범한 ‘아세안경제공동체 (ASEAN Economic Community: AEC)’는 한국기업들에게 필리핀의 제조업과 마케팅활동 등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메트로은행, 필리핀 에어라인 등 다수 기업 한국 진출해
“필리핀 중소기업을 위한 적극적 지원 필요해”

한국에 진출해 있는 필리핀 기업으로는 메트로은행(Metrobank), BDO은행 등이 은행/금융 분야에 진출해 있으며 필리핀 에어라인(Philippine Airlines)과 세부 퍼시픽(Cebu Pacific)이 관광분야에 진출해 있다. 또한 한국의 많은 해외투자가들이 필리핀에 투자하고 있으며, 2010년 10억 달러(US$1.07), 2014년에는 60억 달러(US$6.2)에 달하는 해외직접투자가 이루어졌다. 한진이 필리핀 수빅만에 조선소를 운영 중이며 신한은행과 기업은행은 필리핀에 지사를 오픈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필리핀의 가장 많은 여행업체들이 한국 업체들이며, 많은 한국기업들이 에너지, 기반시설, 제조업, 영농, 전자 분야에 투자 중이다.

허넨데즈 대사는 “특히 필리핀의 중소기업들을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 예를 들면, 외국기업들을 위한 ‘사업지원센터 (Business Support Center)’ 등을 통해 통․번역, 시장조사, 기업/산업 정보, 외국인들을 위한 창업지원센터(Business Incubation Facility) 등을 통한 실질적인 창업지원을 받을 수 있다면 필리핀 기업의 한국진출과 활동 등에 많은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필리핀 문화 알리기 위해 각종 행사 참여해
남은 임기 동안 대사로서의 역할 충실히 수행할 것

주한 필리핀 대사관은 서울시에서 매년 5월에 개최하는 지구촌나눔한마당축제(Seoul Friendship Fair)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다양한 필리핀 공예품과 전통의상, 음식, 열대과일 등을 전시하고 있다. 또한 현재 대사관에서는 필리핀 학계 그리고 한국학계와 함께 ‘센트로 리잘(Sentro Rizal)’ 이라는 필리핀 문화센터를 열 계획이다. 2012년에는 서울시청 앞에 ‘필리핀 관광정보센터(Philippine Tourism Information Center)’와 ‘전시실(Showroom)’을 설치해 서울시민들을 위해 필리핀 전통 물건들과 기념품들을 전시하기도 했다. 또한 매년 필리핀 독립 기념일이 되면 대사관과 필리핀 관광청에서는 서울에 있는 5성 호텔에서 필리핀 음식축제(Philippine Food Festival)를 연다.

허넨데즈 대사는 “3년 동안 필리핀 외교부에서 대변인으로 일한 경험이 있는 나로서는 우리가 하는 일 즉 양국 간의 정치, 경제, 문화 교류 등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일이 중요한 일임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남은 임기 동안 주한 필리핀 대사로서 충실히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허넨데즈 대사와 함께 한국과 필리핀은 서로를 더욱 깊이 이해하고 국교를 다져나갈 것이다.

[Special Interview]  Raul S. Hernandez, Ambassador of the Philippines

Since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ROK and the Philippines in March 1949 and the opening of diplomatic offices in 1954, the two countries have maintained a close cooperative relationship. Korea’s top bilingual magazine Power Korea met H.E. Raul S. Hernandez, Ambassador of the Philippines at the Embassy building in Itaewon, Seoul and heard about the prospect and vision of bilateral relationships.

ROK and the Philippines to consolidate diplomatic ties through close cooperation
“The foundation of our 66-year partnership was forged by blood when the Philippines sent 7,420 troops during the Korean War. Since then, our two nations have stood side-by-side not only as staunch defenders of freedom and democracy, but as steadfast partners in development and prosperity,” Ambassador Hernandez said. Indeed, safety and security cooperation has been one of the four pillars of the bilateral partnership, which also includes trade and investment, development cooperation, and people-to-people relations. When the super typhoon Haiyan hit and devastated the Philippines in November 2013, South Korea provided assistance comprising a US$5M comprehensive aid package, the dispatch of the Korean Disaster Relief Team (KDRT) composed of 40 medical and rescue personnel and the provision of US$20M additional assistance, through ODA, for the reconstruction and rehabilitation of the affected areas.

APEC Economic Leader’s Meeting to strengthen economic cooperation
ASEAN Economic Community to be an opportune time for Korean companies to invest in the Philippines 

President Park and Philippine President Benigno S. Aquino III have held two summit meetings. President Aquino officially visited Korea on 17-19 October 2013 followed by his second visit for the ASEAN-ROK Commemorative Summit held in Busan on 11-12 December 2014, which provided impetus for the strengthening of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the Philippines and South Korea in areas of mutual interest relating to trade in goods, services and investments. The Philippines looks forward to welcoming President Park on her first visit to the Philippines on the occasion of the 23rd APEC Economic Leaders’ Meeting (AELM) which will be held in Manila from 18 to 19 November 2015 for enhanced economic cooperation.

H.E. Hernandez said “South Korea is one of the key economic partners of the Philippines. The Philippines has sought to expand its economic ties with South Korea by increasing access for Philippine agricultural products to the Korean market and by encouraging foreign direct investments (FDI) from South Korea to the Philippines. On a practical level, we need to do more in terms of business matching and information exchange to encourage greater trade and investment.” Meanwhile, the Philippine Public-Private Partnership Centre (PPP) has major projects in the pipeline that are open to Korean investors. Also, the establishment of the ASEAN Economic Community (AEC) in 2015 will be an opportune time for Korean companies to explore the possibility of establishing manufacturing and marketing operations in the Philippines.

Metrobank and Philippine Airlines’ presence in the Korean market
“Korean government’s active support is needed for Philippine SMEs”

There are several Philippine companies operating in the Korean market including Metrobank and BDO in banking and finance and Philippine Airlines and Cebu Pacific in tourism. The Philippines is currently enjoying an upsurge of foreign investment including Korea. The country received US$1.07 billion in FDI in 2010 and it reached to US$6.2 billion in 2014. The Korean company Hanjin, for example, is operating a large shipyard in Subic Bay and Shinhan and IBK are both in the process of setting up their first branches in the Philippines. Numerous other Korean companies are investing in power, infrastructure, light manufacturing, agribusiness and electronics. Interestingly, the largest number of travel agencies operating in the Philippines is also Korean.

Regarding the Korean government’s support for Philippine companies in Korea, H.E. Hernandez said “The Korean government’s active support for Philippine SMEs, especially in market research and initial setup, will be of a great help. It might also be a good idea that the government establish Business Support Center for foreigners that can help foreign investors in terms of language/translation, market research and industry information, and provide initial start-up and physical support via a Business Incubation Facility.”

Philippine Embassy to hold various events to promote its culture
H.E. Hernandez “I will carry out my duty faithfully during my term in Korea”

Philippine Embassy is holding various events to promote its culture in Korea. They participate in Seoul Friendship Fair held in every May and display a variety of traditional handcrafts, costumes, food and tropical fruit. The Embassy opened the Philippine Tourism Information Center and Showroom in front of Seoul City Hall in 2012 to allow Seoulites a chance to see Philippine traditional display items and souvenirs.

To celebrate Philippine Independence Day, the Embassy organizes the Philippine Food Festival in a five-star hotel in Seoul to showcase traditional Filipino dishes. Currently, the Embassy, together with members of the Filipino and Korean academia, is preparing for the opening of Sentro Rizal, a Philippine culture center. H.E. Hernandez said “I once worked as spokesman for the Department of Foreign Affairs for almost three years and I value considerably the work of media in letting the public know about the details of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For my part, I will carry out my duty faithfully during my term in order to strengthen our cooperative relationship.” Power Korea firmly believes that ROK and the Philippines, with the effort of H.E. Hernandez, will deepen its diplomatic ties. 
 


김종관 기자  powerkorea_j@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