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전통 명문학원 ‘합격률 1위’

실시간 동영상 강의 지방업계 최초, 합격자 모임 네트워크 창업에 도움 임승민 기자l승인2015.08.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50년 전통 명문학원 ‘합격률 1위’
실시간 동영상 강의 지방업계 최초, 합격자 모임 네트워크 창업에 도움
광주고시학원 한동호 원장

광주 최고의 합격률 자랑하는 명문학원
공인중개사 시험 전국 수석(16회), 최연소·최고령 합격(22회), 단일학원 전국 최고 합격률. 광주 동구 대의동에 위치한 공인중개사 시험 전문 광주고시학원의 이야기다. 광주고시학원은 신뢰를 바탕으로 한 교육철학이 특화된 50년 전통의 명문 학원이다. 공인중개사 시험 1회부터 25회까지 무려 5400여 명의 부동산 전문 인력을 배출했다. 전국에서 유일무이하다.

“합격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건 합격한 뒤입니다. 성공적으로 취·창업을 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구성해 지속적으로 사후 관리를 합니다. 그게 우리 학원의 자산이기도 하죠.”

한동호 원장은 ‘인적 네트워크’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각 기수 별 합격자 모임인 ‘광학회’를 형성하여 회원들간의 소통에 큰 힘을 실어주고 있다. 각 기수 별 모임은 서로 주요 부동산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물론, 취업을 알선하고 창업 실무에 도움을 주기도 한다.
합격자 모임인 ‘광학회’ 통해 회원들 간 소통에 도움 주다
한 원장은 합격자 모임에 꾸준히 참가하면서 부동산 정보를 공유하고, 원생들의 교육 후기와 개선 사항을 귀담아 듣고서 교육 현장에 바로 피드백한다. 

광주고시학원의 가장 큰 힘은 탄탄한 1년 단위 교육과정에서 나온다. 저자 직강은 물론 베테랑 세무사·법무사 출신 교수진들이 서비스하는 양질의 교육은 학원의 원동력이다. 

“비율을 따지면 주부가 많은 편입니다. 아파트 중개에 있어 여성이 더 부드럽고 온화하기 때문에 여성 중심의 전문 직업으로 사랑받고 있죠.”

공인중개사를 준비하는 연령대는 20대부터 60대까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다양하지만, 그중 30~40대 주부들의 비율이 가장 높다. 자녀 양육과 살림, 일자리 모두 잡을 수 있는 직업이기 때문이다. 살림을 하느라 오랫동안 공부에서 손을 놓은 경우가 많기 때문에 수강생들이 차근차근 탄탄한 기초를 쌓아올릴 수 있도록 눈높이 교육을 실시한다. 실제 한 원장은 매주 교육 현장에 나가 청강을 하면서, 강의를 모니터링하고 원생들의 요구 사항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반영한다. 

또 지방업계에서는 가장 먼저 동영상 연계 교육을 구축했다. 수강생들이 집으로 돌아가 바로 복습을 할 수 있게 실시간으로 동영상 강의와 MP3 파일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개인적인 사정으로 수업에 참여하지 못한 수강생은 얼마든지 동영상 강의를 통해 진도를 따라잡을 수 있다. 

한 원장은 “공인중개사는 쉽지 않은 시험이다. 학습량이 많아 단기간에 마스터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확실한 플랜을 가지고 차근차근히 준비해야 한다”며 “광주고시학원은 최적의 커리큘럼을 갖추고 있어 시험 준비의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고 공인중개사 시험의 도전을 적극 권했다.


50 years of tradition to stay No.1 in pass rate
Real time video lectures for the first time in the region, successful applicant club to support start-up
Director Dongho Han of Gwangju Examination Institute

Prestigious institute boasting top pass rate in Gwangju City
16 times of top place, 22 times of the youngest and oldest successful applicants and top pass rate nationwide at The Test for Licensing Real Estate Agents! These remarkable achievements are the story of Gwangju Examination Institute. With its 50 years of history built on trust, the institute has produced 5,400 successful candidates from the 1st Test to 15th Test for Licensing Real Estate Agents. These are unprecedented achievements.

Han said "pass is important but more so is there after. That's why we built a network to help them start their business or have a job. This is also our asset in a long term perspective."

Han also emphasized on the importance of 'manpower network'. He formed, with successful candidates' a club called 'Gwanghakwhae' in which the members communicate and encourage with each other. They share information on real estate, recommend jobs and help starting business. 

'Gwanghakwhae' sharing information through communication
Han is consistently participating in Gwanghakwhae to listen to the feedback and suggestions for improvement and share his ideas and solutions with them. 
The institute's one year-based curriculum is systematically designed and its tax accountant & judicial scrivener turned lecturers are the driving force of the institute. 

Han said "most of our students are housewives. They are showing a great performance with their delicateness and detail especially in the apartment field." 
The age groups of the students are from the 20s to 60s regardless gender but  housewives in their 30s and 40s take most seats due to the fact that they can carry on both career and housework at the same time. 

Because many of them left from academic world long time ago, Han and the lecturers teach students step by step. Han actually monitors lessons so that he can reflect the demand of students and improve the weak points of the lesson.
In addition, Han built real time video lectures for the first time in the region so that students can review the lessons at anytime at home and MP3 files of the lessons are also provided. 

Han said "The Test for Licensing Real Estate Agents is not easy to obtain in a short period of time. You must build a plan and prepare for it step by step. In this respect, we provide the optimum curriculum for you to achieve it."
 


임승민 기자  press0105@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