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경제의 중심 창원시 문화와 첨단산업이 공존하는 미래형 도시를 만들다

정부 3.0 도약의 새 시대 큰 창원을 이루다 임승민 기자l승인2015.06.18l수정2015.06.18 11: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창조경제의 중심 창원시 문화와 첨단산업이 공존하는 미래형 도시를 만들다 
정부 3.0 도약의 새 시대 큰 창원을 이루다
창원시장 안상수

반년 간의 시정 기반 다지기를 매듭짓고 온전한 민선 6기의 원년. 경제 활력과 의욕이 넘치는 도시로 서민과 중산층의 삶의 질을 높이며 시민을 위한 시정으로 ‘사람 중심의 소외 없는 복지’, ‘풍성한 문화를 통한 경제 성장’, ‘활력 속 조화로운 공존’으로 튼튼한 도약의 기반을 확립해 나가는 창원시를 월간 파워코리아가 집중 취재하였다.

1. 오는 7월이면 취임 1주년을 맞이한다. 그동안의 성과는 어떠했나?
통합창원 2기는 매듭을 풀지 못한 통합후유증과 시정추진에 발목을 잡고 있는 악화된 재정건전성, 굵직한 지역현안을 그대로 안은 채 시작했다. 취임 초기부터 과감한 혁신과 개혁으로 시정을 새롭게 정비하고, 창원광역시 승격을 중점으로 하는 지속 가능한 창원의 미래상과 발전전략을 제시한 의미 있는 1년으로 평가하고 싶다. 창원의 도시경쟁력 강화를 위해 첨단산업과 관광산업이 경제성장을 이끄는 투-트랙 전략을 제시했는데, 관광과 신설과 관광진흥위원회 출범, 인천국제공항공사와 관광산업 진흥 업무협약, 서울투자유치사무소 확대개편 등 공격적인 관광산업 활성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2. 창원시가 광역시 승격의 필요성과 그 영향에 대해 설명해 달라
먼저, 창원광역시 승격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또 광역시는 우리 시가 가야할 길이고, 금년이 대장정의 원년이라 생각하고 일을 추진하고 있다. 시정목표인 ‘도약의 새 시대 큰 창원’도 바로 창원광역시를 의미하는 것이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이유는 시민의 뜻이 광역시를 원하고 있다는 것이다. 교육자치권 확보도 꼽을 수 있는데 광역교육청 설치와 교육투자 확대, 그리고 수도권은 물론 타 대도시에 비해서도 뒤처지는 학력격차 해소를 위해 각종 특수학교를 설립할 수 있어 보다 더 안정적이고 양질의 교육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

3. 현재 창원시의 관광산업 현황과 앞으로의 전략은 무엇인가?
관광산업은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최고로 각광받는 미래산업 이다. 정부와 전국의 지자체까지 나서 관광산업에 열을 올리는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그런데 창원은 천혜의 자연경관과 해양, 역사, 문화 자원이 풍부함에도 불구하고 관광산업의 불모지나 다름없다. 그동안 도시성장을 이끈 기계공업에 밀려난 계륵이었던 셈이다. 이에 창원 내륙의 세계적 철새도래지인 주남저수지와 북면 마금산 온천단지를 홍보하고 있고, 시인 이은상, 김달진, 천상병, 문학가 이원수, 조두남 선생, 문신 선생, 성악가 조수미 씨까지 창원을 대표하는 인물의 유적과 작품에 테마를 입히는 문화관광도 시도하고 있다. 이제부터 창원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첨단산업과 관광도시가 될 것이다.

4. 창원지역의 오랜 고민 야구장 부지 문제를 결착 지었다. 앞으로의 추진 계획은?
마산종합운동장 부지에 들어설 새 야구장은 우리 시가 계획하고 있는 행정절차가 순조롭게 이행된다면 내년 상반기에 착공해서 2018년 9월에 준공될 예정이다. 2019년 프로야구 시즌부터는 새 야구장에서 NC다이노스 홈경기를 관람할 수 있게 된다. 최근에 ‘창원 새 야구장 건립사업’의 기본설계를 위한 설계공모에 들어갔는데 이 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한 첫 발을 내딛은 것이다. 

5. 지역경제의 뿌리 첨단산업 육성을 위한 방안은?
최근 우리나라 제조업 생산의 중심이 반도체, 부품소재 등 IT산업과 자동차로 이동하고 있는 반면에 창원국가산단의 주력 산업인 기계, 철강, 조선산업의 생산은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정부에서도 노후산단의 경쟁력 강화 방안으로 혁신산단을 선정해서 융복합 집적지 조성과 혁신기관을 산단 내에 집적화하는 혁신역량 강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창원시는 첨단산업 집적단지와 융복합집적을 통한 공간조성과 혁신역량 강화를 위한 R&D센터, 사물인터넷 활용 등 기술고도화 사업, 일터·배움터·놀터가 공존하는 행복산단으로 조성하기 위한 환경개선 등 창원국가산단 재구조화에 주력을 다할 것이다.
6. ‘통합창원시’가 출범 5주년을 앞두고 있다. 균형발전을 위한 구체적 플랜은?
그동안 우리 시는 시정의 중심을 옛 3개시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한 각종 시책 개발에 중점을 두었다. 올해부터는 진해·마산·창원을 3대 거점으로 하는 강력한 성장벨트인 新 균형발전체제를 본격적으로 구축해 나갈 것이다. 창원지역은 본격적인 창원국가산업단지 구조고도화 사업을 진행하고, 창원대로 R&D 벨트추진 사업으로 과학기술진흥원, 경남TP, 산업융합캠프 등 융복합적인 단지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전기연구원, 재료연구소, 국방기술품질원을 주축으로 국책연구기관 기능을 확대하고, 도시계획 정비 및 마금산 온천관광지 개발 등으로 대한민국 경제의 심장인 첨단산업 시티로 육성시켜 나갈 계획이다.

7. ‘도약의 시대, 큰 창원’ 달성을 위해 시민에게 하고 싶은 말은?
5년 전, 우리 시는 대한민국 제1호 자율통합시라는 기대감을 안고 통합창원시로 출발했다.  시민들의 지혜와 역량을 한데모아 숨 가쁘게 달려온 지난 시간은 창원의 첨단 생산기반과 마산의 역사와 문화, 진해의 해양관광과 항만물류 인프라가 결합되면서 창원시의 경쟁력과 위상은 크게 달라졌다. 고향 창원을 어떻게든 전국에서 우뚝 선 도시로 만들 것이고, 창원광역시 승격을 위해서 오랜 국정경험을 통해 쌓은 역량을 모두 쏟아 부울 것이다. 시민여러분께서도 광역시 승격은 반드시 이룰 수 있는 것이라는 꿈과 희망, 그리고 확신을 가지고 같이 노력해주시길 바란다.

A future-type city of Changwon in coexistence between culture and high-tech industry 
Big Changwon in a new period of the government’s 3.0 leap   
An Sang-soo, mayor of Changwon 

After half a year’s laying the groundwork for municipal administration, mayor of Changwon city is making his first full year of the 6th popular election, ready to make a city full of economic vitality and volition. With increased quality of life for common people and the middle class, the city is establishing the basis for a solid leap with civic administration for citizens with the aim of ‘people-oriented welfare,’ ‘economic growth through rich culture,’ and ‘harmonious coexistence in vitality,’ which were focally covered by Power Korea Monthly here. 

1. This July will mark one year of your term as mayor after inauguration. What has been the result so far? 
The 2nd period of integrated Changwon started with the aftereffect of loosened integration and the worsened fiscal soundness and major local pending problems interrupting administrative propulsion. From the beginning of inauguration, I improved on civic administration anew with daring innovation and reform. It has been a meaningful year when I presented the future picture of sustainable Changwon focused on the elevation to the rank of Changwon metropolitan city and its developmental strategy. With two-track strategy of high-tech industry and tourism to lead economic growth for strengthening Changwon’s municipal competitiveness, we are driving forward the strategy of aggressive tourism industry by establishing a tourism section, launching the tourism promotion committee, MOU for promoting tourism industry with Inchon International Airport and reorganizing the expanded Seoul investment attraction office. 

2. Would you explain why Changwon needs to be elevated to metropolitan city and what are its possible effects? 
First of all, I think that Changwon’s elevation to a metropolitan city is well within our reach. It is the way for our city and I am pushing ahead with it thinking that this year is the first year of the long march. The key policy objective ‘A new period of leap, big Changwon” refers to Changwon metropolitan city itself. The foremost reason is that the citizens are wishing for a metropolitan city. Another reason is for securing educational autonomy. We can create more stable and better-quality educational effect by installing Metropolitan Education Office and enlarging educational investment, and establish each kind of special schools to relieve the gap in education which is currently behind other large cities as well as the Metropolitan area. 

3. What are the present condition of tourism industry in Changwon city and its future strategy? 
Tourism is a future industry in the highest limelight that can create new jobs and inspire vitality in local economy. That is why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around the country are working hard on tourism industry. But Changwon is nothing more than a wasteland for tourism though it has natural tourist attraction, rich marine, historical and cultural resources. It has been pushed out in priority for machine industry, a leader in municipal growth so far. So we are promoting Joonam reservoir, a global seasonal home for migratory birds inland Changwon, and hot spring complex on Mt. Mageum at Bookmyeon attempting cultural tourism, too, on the theme of figures and their works representing Changwon, such as Lee Eun-sang, Kim Dal-jin, Cheon Sang-byeong, Lee Won-soo, Cho Doo-nam, Moon Shin (literary persons) and Cho Soo-mi (vocalist). Now Changwon is going to be a city of both high-tech and tourism industries representing Korea. 

4. You have settled the problem of ballpark site which was a prolonged pain in the neck for Changwon. Now what is your drive plan in the future? 
A new ballpark to put on Masan Sports Complex will break ground in the former half next year and be completed in September 2018 if administrative proceedings in our city’s plan is going on smoothly. From 2019 pro-baseball season, it is possible to watch the home games of NC Dinos at a new ballpark. Recently, we have entered in public subscription for basic design of ‘Changwon New Ballpark Construction project,’ which is the first footstep we took for the earnest propulsion of this project.  

 
5. What is your plan about fostering high-tech industry as a root for the local economy? 
While recently the focus of our country’s manufacturing production is moving to IT, such as semiconductor, parts and materials, and automobiles, production of machinery, steel and shipbuilding, which are major sectors of Changwon Nation Industrial Complex, is showing a little slump. To strengthen competitiveness of this old industrial complex, the government is pushing for making convergence locations by selecting innovative industrial complex and beefing up innovation capability of accumulating innovative institutions within the industrial complex. Changwon city will focus on restructuring Changwon Nation Industrial Complex to make it anew by making a collected complex for high-tech industries and spaces through accumulating convergence, sophisticating technology such as R&D Center for innovative capabilities and using internet of Things and coexistence of workplace, school and playground. 

6. You know ‘Integrated Changwon city’ is seeing the 5th anniversary of launch. Do you have any specific plans for balanced development? 
So far, our city has focused on developing every policy for balanced development between three old city regions. From this year, we will build up a new balanced development system earnestly as a strong buildup belt based on three regions of Jinhae, Masan and Changwon. For Changwon area, we will earnestly proceed with advanced structure for Changwon Nation Industrial Complex and Changwon Highway R&D Belt Drive project including Science and Technology Promotion, Gyungnam TP, Industrial Convergence Camp and other projects for convergence complex. We will enlarge the function of a state-run think tank focusing on Korea Electrotechnology Research Institute, Korea Institute of Materials Science and Defense Agency for Technology and Quality and build it into a high-tech industry city of Korea by improving urban planning and developing Mt. Mageum spa tourist resort. 

7. Do you have anything further to tell the citizens for accomplishing ‘A time for leap, Big Changwon’? 
Five years ago, Integrated Changwon city was launched as the first self-rule integrated city of Korea. For the past time, as Changwon’s basis for high-tech production, Masan’s history and culture and Jinhae’s marine tourism and harbor logistics infrastructure combined gathering the citizens’ wisdom and capability to make a big difference in Changwon city’s competitiveness and social status. I will by any means make my native place Changwon a prestigious city in the whole country and throw in every capability in me accumulated through a longtime experience of national administration for its elevation to Changwon Metropolitan City. I believe that every citizen will make efforts together with a dream, hope and conviction that this elevation can be accomplished without fail.                            
                 
                                             
 


임승민 기자  press0105@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1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