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교육 종합입시미술학원의 원형을 제시하다

“높은 진학률과 입시시장분석 적용으로 90% 이상 진학” 정재헌 기자l승인2015.04.15l수정2015.04.15 14: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인교육 종합입시미술학원의 원형을 제시하다
“높은 진학률과 입시시장분석 적용으로 90% 이상 진학”
- 조영범 나다움미술학원 부산동래캠퍼스 원장 / 부산입시미술학원총연합회 총무

디자인 전문 학원에서 융합형 입시미술학원으로 거듭난 <나다움미술학원>은 최고 명문대에 보낼 수 있는 대학으로 이름이 자자하다. 그렇게 된 배경에는 매년 상황이 바뀌는 입시 현황을 누구보다도 빠르게 분석하여 연구하고 대응하는 조영범 원장의 방침이 있었기 때문이다. 평균 진학률이 90%에 육박하는 조 원장의 성과 요인, 그리고 비결과 앞으로의 포부를 알아본다.

미술 실기와 진학 지도를 동시에 진행해 경쟁력 얻어
미술 입시는 일반적인 암기와 응용 해결력이 중요한 타 과목에 비해, 실기 시험에 어떤 과제가 나오는지에 그렇게 주어진 과제를 어떻게 해결 했는지 따라 당락이 결정된다. 그렇기에 어떤 학원을 선택하느냐가 학생과 학부모들에게는 초미의 관심사다. 이러한 가운데 일반 미술학원 평균 진학률이 60-70%가 대부분인 미술학원 중 90% 이상을 유지하는 명문 미술학원이 있어 화제다. 이는 부산 내 미술학원 중에서 단연 으뜸이다. 나다움미술학원 부산동래캠퍼스는 조영범 원장이 변화하는 입시의 새로운 패러다임에 적응하기 위해 디자인 학원에서 전문종합 입시 미술학원으로 거듭났다.

기존에는 다른 브랜드로 오랜 기간 학원을 운영을 했지만 <나다움 미술학원>이라는 새로운 브랜드를 창립을 하면서 “오랫동안 가져온 이름을 바꾸는 데는 용기가 필요했지만, 그만큼 가치 있는 일이었다. 사실 학생들이 모든 과목, 전인교육을 할 수 있는 종합입시미술학원이라는 개념은 우리가 가장 먼저 만들었다. 입시 현황에 누구보다도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학원으로서, 취미보다는 입시교육과 진학에만 초점을 두고 있다” 외부초청강연 형식으로 외부 인사를 초빙하여, 학생들에게 현재 입시의 트렌드를 파악하게 만드는 방식도 인기가 있다. 부산에서 새벽 4-5시까지 학생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짜며 밤을 새는 노력 끝에, 내신과 필기에서 최저등급이던 학생이 미대 수도권 상위 대학에 진학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어릴 적부터 의지가 강한 학생이었던 조 원장이기에, 미술 실기에 있어서는 최고 명문대에 입학시킬 수 있는 시스템과 준비가 되어 있다고 한다.

“음악과 체육은 재능이 있어야 하고 어릴 적부터 배워야 한다. 그런데 미술은 아니다. 최소한의 감각과 하고자 하는 의지만 있으면 미술은 충분히 가능하다. 그래서 재능이 없어도 노력을 한다면 재능만 가진 사람을 앞지르기도 한다. 그래서 우리는 미술을 잘 하니까 학원에 간다는 개념이 아니라, 미술을 못 하기에 배우고 재능을 키우기 위해 학원에 간다는 인식이 필요하다고 본다” 미대에 입학하면 무조건 평생 미술을 업으로 삼는 게 아니라, 디자인과 건축에 미술을 융합 할 수도 있다. 그러므로 미술과 다른 분야의 융합교육을 경쟁력으로 삼는 것이 곧 조 원장의 성공 비결이기도 하다. 

미래형 수업을 추구, 차후 명문예술고등학교 설립하고파
미래형 수업으로 불리는, 실기실에서 전자칠판으로 시행하는 스마트 교육은 조 원장의 자랑거리기도 하다. 학생들이 편하게 수업하고, 수업의 질을 높이는 방식이다. 아이패드를 통해 그리고자 하는 대상을 3D로 볼 수 있도록 하여 학생들이 능동적으로 수업에 참여하고, 스마트 교육을 통해 빛의 위치, 각도 등을 직접 손으로 돌려가며 원하는 인물 오브제의 위치를 찾아낸다. “이런 시스템은 직접 개발했다. 자동스케치라든가 성적표 공유 프로그램 등 학생들을 위한 창의적인 수업을 이끌어갈 기술을 개발한 것이다.

학생들의 진학률, 교육의 질을 동시에 높일 수 있었다” 그는 미술관련 서적을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학생들이 원할 때마다 언제든지 자료를 찾아볼 수 있도록 한다. 또 사진자료를 보며 오브제의 위치 변형을 상상해서 그리는 것보다는 능동적으로 3D자료를 활용할 수 있기에 실력 향상에 효과적이라고 한다. 조 원장은 미술을 좋아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어느 미술 분야에서 두각을 보일 수 있는지 공간감각과 색채감각 등 7가지 테스트를 통해 직업군을 찾아주는 데이터를 구축했다. 나다움 미술학원 부산동래캠퍼스는 현재 부산 내에서 큰 인지도를 지닌 학원이며, 강남과 홍대, 강서 지점 등 전국에 총 10개 캠퍼스가 있다. 조 원장의 경우 총 3개 학원을 운영하고, 입시미술학원 연합회 총무로 있다. 부산학원연합회 대임원으로서 부산입시미술학원 총연합회의 총무 일을 겸하는 조 원장은 “예전과는 입시미술학원의 시장이 달라져서, 사회공익추구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게 된 것”이라고 소개한다. 아울러 “1차 목표는 제대로 된 전인교육을 시키는 학원을 만드는 것이다. 그리고 향후 학원을 더 키워서 명문 예술고등학교로 성장시키는 것이 최종 목표다”고 장래의 포부를 밝혔다.

조 원장은 미술에 관한 한, 꿈을 버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생각과 뜻이 있으면 자신의 열정과 신념을 배반하지 않길 바란다. 분야가 무엇이든 신념만 있다면 이 정도면 됐다 싶을 정도까지는 노력하길 바란다” 학비를 직접 벌어 대학을 다녔던 조 원장은 ‘신념’이 지금의 자신을 만들었다고 단언한다. 화려한 플래카드 없이도 입시명문으로 인정받는 현재의 명성에 이어, 미래의 포부와 희망으로 나아가는 조 원장의 행보를 응원한다. 

 

Suggesting a whole-rounded education of a total art academy of entrance examination 
"90% entrance rate with professional analysis on entrance examination"

Director of Busan Dongrae Campus of NADAUM Art Academy & Manager of the federation of institute of Busan JO YOUNG-BEOM

<NADAUM Art Academy> changed from design art academy to hybrid art academy of entrance examination has a reputation to be able to go to famous universities. As for the background to make it happened, director Jo Young Beom did that job. He analysed and studied the data faster than anyone else and reacted wisely and this is why the art acedemy could have a fame. The average rate of entrance is reaching about 90% so, we see what are the key for the success, some secrets for that and his hope from him. 


Gaining the competitiveness by training skills and practical art test at the same time 
Comparing other subjects requiring for general memorization and applied solution ability are very important, success and failureof fine arts entrance examination depend on how the student deals with the subject of a practical test. Therefore, students and their parents are most interested in choosing what art academy. Normally, the average of the rate of entrance among most art institutes is around 60~70% but there is one famous art institue boasting off more than 90% of the rate. It is NADAUM Art Academy in Dongrae, Busan and is considered to be the best art institue in Busan. Director Jo Young Beom changed the curriculum from a design to a total entrance examination art institue to apply to a new changing paradigm all the time. 

He ran an institute business with another name for a long time but changed the name into NADAUM Art Academy as a new brand. “I needed bravery to chanbe the old name, but it was worth it. Actually, it was the first time for us to take the concept of total entrance examination art academy that can teach students all-rounded education including all the subjects. As an academy to deal with any current states faster than anyone, we are focusing on entrance examination and going to the upper level rather than teaching for hobby.” 

Their guest lecture programs are also popular since it gives more idea to students so that they can figure out what is going on the trend at the moment. Director Jo was a strong-willed student when he was young, his business is as well as well-equiped in systerm and preparation as for an art practical test to let students go to most prestigious universities. 

“For music and physical education, they ask for talent and training in the early time. But, art is not necessary to be like that. It is possible to be happened with minimum sensibility and willingness. So, despite of having no talent, someone who are striving all the time can be superior to people who have only talent. After all, we need to change from the concept that we are going to an art school because we are good at it to another concept that we are going there because we are not good at so want to learn more about.” If students go to a college of fine arts, they don't need to choose the subject as a job for good. Rather, they can have more choices to be able to have a job related to design and architecture and even blend them in a way. As it says, the secret of success for director Jo is that he makes the hybrid education between arts and other areas. 

Hope to establish a prestigious art high school with pursuing future curriculum afterwards
Smart education called a future class since teacher has to use electronic blackboard at the practical classroom is his another pride. This is a way to enhance the quality of the class and to make students feel comfortable. With an ipad, teachers let students draw and can show that in a 3-D so that they can join the class more actively and let them find an object that they wanted to draw. 

“We made this systerm by ourselves. This is what we developed the technique to lead students to creative class with an automatic sketch or sharing academic report program. By that, we could raise the rate of entrance to universities and the quality of education at the same time.” He let students find any materials whenever they want since he made art books as a file. And, he said the education using 3D is more effective to make them better at it rather than keeping changing the object with being imaginative. Busan Dongrae Campus of NADAUM Art Academy is a powerful academy with lots of influence and has other 10 campuses in Gangnam, Hongdae, and Gangseo areas. Director Jo is running three art institutes currently and being in charge of managing of the federation of art institutes. 

As a senior executive of the federation of institute of Busan, he is working for Busan entrance examination academy as a manager. He said, “Unlikely, today's entrance  examination academy is different from the past a lot, we do various activities for the social benefit pursuit. Our first goal is that we made the institue to teach students with the all-rounded education. And later, we would like to establish a prestigious high school after growing the academy as an ultimate goal.” director Jo emphasized that it is very important to keep the dream up as far as for the arts. “I hope people don't betray the passion and belief if there is a willingness and a mind. Whatever it is in terms of category, I think people have to try until they are satisfied if there is a willingness.” Director Jo used to go to school with money he made for himself and declared his belief made himself. We cheer him up since he is going toward with aspiration and hope for the future following current reputation as for a prestigious institue of entrance examination wihtout any banner onto the building. 


정재헌 기자  jjh05220@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