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아트로 예술적 감각과 창의력을 동시에!

(사)현대북아트협회장 · 북아트연구소 책다움 · 홍승희 대표 오상헌 기자l승인2015.02.06l수정2015.02.06 15: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북아트로 예술적 감각과 창의력을 동시에!
(사)현대북아트협회장 · 북아트연구소 책다움 · 홍승희 대표

경제가 발전함과 동시에 많은 산업과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변화가 이뤄지고 있다. 이 변화들은 국가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부각되는 예술적 분야에도 영향력을 미치며 많은 것들을 바꿔나가고 있다. 이처럼 변화되는 과정 속에 새로운 형태의 문화를 이끌어가는 북아트가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북아트는 책과 예술이 조화를 이루며 단순히 지식과 정보 전달만을 하는 기능이 아닌 다양한 콘텐츠 개발로 창의력과 예술적 감각은 물론 전반적인 교육을 가미시키며 책의 기능을 한층 더 뛰어넘는 매우 창의적인 예술로 현재 불리고 있다. 월간 파워코리아는 이번 2월호에 북아트의 단순함을 넘어 자체적인 콘텐츠 개발로 다양한 분야에 접목시키고 있는 북아트연구소 책다움 홍승희 대표를 만나 북아트의 매력과 앞으로의 중요성에 대해 들어보았다.    

북아트의 저변확대를 위한 움직임
북아티스트로 활약 중인 홍승희 대표는 다양한 콘텐츠 개발 및 전문 인력 양성을 토대로 북아트가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는 일에 일조하고 있는 대표적 인물이다. 현재 북아트연구소 책다움과 (사)현대북아트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그녀는 우연한 계기로 인해 북아트라는 새로운 분야를 접하게 되었다.

그래픽 디자인 분야에서 일을 했지만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었던 홍승희 대표는 즐기면서 할 수 있는 창의적인 일을 찾던 중 북아트를 알게 됐고 이후 북바인딩을 시작으로 북아트라는 전혀 새로운 문화에 빠지게 됐다. “처음에는 책으로 교육과 예술적인 측면을 동시에 할 수 있다는 매력에 빠졌어요. 그러다보니 남들과는 더 다른 작품을 하려했고 그 후에는 북아트가 아이들의 교육에도 상당히 매력적인 부분이라는 것을 느꼈죠” 이렇게 그녀가 북아트에 빠진 것이 벌써 11년째이다. 처음 북아트를 접했던 분들과 함께 2006년 연구소 개념으로 설립한 책다움이 현재는 전국 12개의 지사를 비롯 100여명의 강사를 두고 있는 국내 최고의 북아트연구소로 알려지고 있다. 
북아티스트는 책을 자유롭게 변형해 예술작품으로 만드는 하나의 예술가이다. 화가가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고 조각가가 돌이나 나무로 조각 작품을 만드는 것처럼 그들은 단순하게 지식을 전달하는 책에 창의력을 도입시켜 세상에 하나 뿐인 작품으로 승화시키고 있는 것이다. 이처럼 또 하나의 예술이라 불리는 북아트를 다양한 곳에 알리고자 노력하는 홍승희 대표는 어린이북아트에 주안점을 두고 그 안에 교육적 요소를 겸해 아이들이 창의력과 예술적 재능, 그리고 그로인해 논리적 사고력과 학습동기유발 및 성취도 등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다양한 연구를 진행 중에 있다.

현재 북아트연구소 책다움에서는 ‘어린이북아트지도사’ 및 ‘북마스터지도사’, ‘역사북아트지도사’, ‘영어북아트지도사’, ‘역사북아트지도사’, ‘실용북아트과정’, ‘중·고등학생CA과정’ 개설과 함께 ‘똑똑한북아트자격증’을 발급해 전국적으로 많은 강사들을 육성해내고 있다. 그렇게 육성되고 있는 강사들이 전국적으로 100여명에 이를 정도니 국내 북아트의 저변확대를 위해 홍 대표가 얼마나 많은 활동을 펼치고 있는지 알 수 있었다.       

다양한 콘텐츠 개발로 국내 북아트의 새로운 문화 만들 것
북아트를 알리기 위해 홍 대표는 (사)현대북아트협회를 설립하고 다양한 공모전·전시회·박람회 등을 펼치며 협회를 알리고 있다. 얼마 전 마포아트센타 갤러리맥에서 개최된 제6회 현대북아트협회전과 제5회 현대북아트대전에서는 현직 화가들과 함께 전시를 하며 북아트의 새로운 면모를 보여줬고 공모전을 통해 아이들에게 북아트의 가치와 자신감을 심어주는 계기를 마련하기도 했다. “북아티스트의 매력은 책이 갖고 있는 교육적 기능과 함께 예술이 갖고 있는 자유로움을 동시에 표현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양성과 무한한 가능성을 품고 있는 완전히 새로운 분야라고 생각해요.” 그렇기에 북아트는 유아에서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함께 할 수 있는 분야이다. 

현재 대학에서 강의도 진행하고 있는 홍승희 대표는 “역사, 과학, 영어 등 전반적인 교육을 아트와 함께 접목시키기에 빠른 습득이 가능해 교육적인 측면에서는 앞으로 꼭 필요한 수업”이라고 전했다.

현재 해외와는 달리 아직 국내에서는 북아트의 인식이 미비한 수준이다. 이런 문제점들을 바꾸고자 홍승희 대표가 지속적인 콘텐츠 개발을 하고 있어 머지않아 어린이들의 대표적인 교육으로 북아트가 손꼽힐 날을 기대해본다.  

 

Book art for both artistry and creativity 
Hong Seung-hee, president of Hyundai Book Art Association and book art institute Bookness 

With the advance of economy, there are many changes appearing in industries and diverse spheres. These changes are influencing the field of arts, one of the most important elements of a nation, to produce a different setting for many things. In such a course of change, book art is being loved by many people as an influence to take the lead in a new form of culture.

Book art in harmony of a book and art is currently referred to as a very creative art because it doesn’t simply function to deliver knowledge and information but adds general education as well as creativity and artistic sense by developing diverse contents further surmounting the functions of a book. For this February issue, Power Korea Monthly met Hong Seung-hee, president of Book Art Institute Bookness, who is rising above the simple book art and combining it with diverse spheres by developing its own contents, to hear the attraction and futureimportance of book art.  

Movements for expanding the base for book art 
President Hong Seung-hee, a book artist, is a typical person who is helping book art develop a new culture, based on developing diverse contents and rearing professionals. Currently serving as the president of Bookness, a book art institute, and Hyundai Book Art Association, she came in contact with the new field of book art by accident. Though working in the field of graphic design, she wanted to find a creative job for fun, came in contact with book art and then immersed herself in a totally different culture called book art starting with book binding. ““At first, I was fascinated by the idea of seeking two things – education and artistry – with a book.

So I tried to createa different work than others and then I felt that book art has an attractive part for education of children, too.”” it is already eleven years since she entered into book art. Bookness was establishedin 2006 as an institute with people initially in contact with book art, but now it is known as the top-ranking book art institute in the nation, which has 12 branches around the country and over 100 lecturers.    

Book artist is an artist who transforms a book freely to make a work of art. Just as an artist paints a picture on canvas and sculptor makes a sculpture with stone or a tree, they are pouring creativity into a book simply intended for delivering knowledge,sublimating it in a work that singly exists in the world. In an effort to promote book art, a new kind of art, to diverse places, President Hong Seung-hee is carrying on with diverse researches witha focus on children’s book art. It is to help children create synergy for their creativity, artistic talent, logical thoughts, motivation for learning and achievements by combining educational elements within it. Currently, Bookness, an art book institute, has opened courses for ‘Children’s book art coach,’ ‘Book master coach,’ ‘History book art coach.’ ‘English book art coach,’ ‘Practical book art program,’ and ‘CA program for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Besides, by issuing ‘Clever book art certificate of qualifications,’ Bookness is rearing a considerablenumber of lecturers across the country. There are about a hundred lecturers being reared nationwide, which reveals how much actively president Hong is engaging herself to expand the base for book art in the nation. 

To make a new culture of book art in the nation by developing diverse contents 
In order to promote book art, president Hong established Hyundai Book Art Association, which has been holding diverse contests, exhibitions and expositions. At the 6th Hyundai Book Art Association Exhibition and the 5th Hyundai Book Art Exhibition held some time ago at Mapo Art Center Gallery Mac, she made a presentation with incumbent artists showing a new face of book art and offered children an opportunity to learn the value of book art and self-confidence through a contest.

“Attraction of book art is to allow expressing the educational function of a book and freedom of art simultaneously. That’s why I think this is a totally new field containing diversity and infinite possibilities.” Book art is a field that can be shared by all age groups from an infant to an adult. President Hong Seung-he, who is also teaching at a college, said, “It is an indispensable class for the future in terms of education because it combines general education, including history, science and English, with art and makes a quick acquisition possible.”

Unlike overseas, awareness of book art is still at a low level in the nation. Since President Hong Seung-hee is developing contents continuously to work out such problems, it will not be long before book art is counted as a typical education for children. 


오상헌 기자  osh0416@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