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 한호 FTA로 영화, 통신, 정부조달, 스마트시티 수혜 예상

진경호l승인2014.11.11l수정2014.11.11 14: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경련-업.jpg


한호 FTA로 영화, 통신, 정부조달, 스마트시티 수혜 예상


- 전경련 제35차 한호경제협력위원회 개최 

- 한-호 FTA 체결에 따른 비즈니스 기회 논의 


한호 FTA로 인해 한국 기업의 호주 통신시장, 스마트시티, 정부조달시장 진출이 활발해지고 영화 및 금융 등 서비스 산업의 양국 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전망되었다.

전경련 한호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지난달 2일 서울에서 제35차 한호경제협력위원회 합동회의를 개최하고, 한호 FTA 체결에 따른 양국 간 경제협력확대 방안을 논의하였다. 권오준 위원장은 합동회의 개회사를 통해 한호 FTA를 통해 양국의 협력 분야 확대를 주문하였다. 권 위원장은 “한국의 對호주 수출의 50%가 석유제품과 승용차에 집중되어 있어 이들 품목만이 FTA의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될 수 있으나, 한국이 글로벌 경쟁력을 가지는 다른 분야도 충분히 호주 진출이 가능하다”고 점쳤다. 실제로 최근 철강제품, 가구류, 기계 등 우리 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품목에 대해 호주의 수입이 늘고 있어 우리 기업들이 FTA를 활용한다면 충분히 수출 확대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국 측 주제발표자로 나선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부원장은 약 36조 원 규모인 호주 조달시장에서 우리의 기업들이 호주 기업들과 자유롭게 경쟁할 수 있게 되었으므로 우리 기업들의 관심을 주문하였다. 이는 지금까지 WTO 정부조달협정 미가입국인 호주 조달시장은 자국기업 우대 정책으로 인해 이제까지는 우리 기업들에게는 그림의 떡이었지만, 이번 FTA 체결로 우리 기업에 대한 차별적 조치 금지를 확보함으로써 실질적인 진입장벽이 제거되기 때문이다. 영화산업도 양국의 협력을 통해 경쟁력을 키워 나갈 수 있는 유망한 분야로 선정되었다. CJ E&M의 김성은 해외영업팀장에 따르면 영화분야에서 호주와의 협력은 이미 오래전부터 진행되고 있으며, 이번 FTA를 통해 공동제작 및 투자확대를 통해 협력확대의 기반이 만들어진 것으로 평가되었다. 실제로 우리에게 익숙한 CGV는 CJ그룹과 홍콩의 Golden Harvest, 호주의 Village Roadshow가 공동 투자한 회사이다. CJ는 이러한 협력을 통해 선진 영화관 운영 노하우 등을 습득할 수 있었다고 한다. 또한 국내 3위 영화관인 메가박스도 호주 금융회사인 맥쿼리가 주요 주주이다. 이렇듯 시청각공동제작 협정이 포함된 이번 FTA를 통해 호주의 풍부한 자본이 우리 영화계로 흘러 들어올 수 있는 기반이 만들어졌다는 것이 김성은 팀장의 설명이다. 참고로 호주는 세계 3위의 투자펀드 자산 유치 국가이다. 공동제작분야에서도 호주의 자연 환경과 영어권 이점을 이용한다면 한국 영화가 해외로 뻗어나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되었다.

호주 측은 스마트 시티를 우리 기업의 진출이 유망한 분야로 꼽았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즈(NSW)대학의 한정훈 교수는 호주가 최근 들어 사회안전망 구축 및 교육 분야에서 스마트 시티 수요가 늘고 있어, 우리 기업들이 관심을 두고 진출할 수 있는 분야라고 설명하였다. 또한 한국과 호주의 스마트 시티 분야의 협력도 유망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한국의 경우 최신 기술을 실제 생활에 상용화하는 분야에 강점을, 호주는 뛰어난 기술은 가지고 있으나 상용화 분야에 약해 양국의 기업이 협력한다면 글로벌 시장에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였다. 세계적인 자원회사인 리오 틴도(Rio Tinto)의 안전 매니저가 참석하여 안전사고가 많을 수 있는 탄광 등에서 재해를 줄이는 호주 기업의 노하우 등을 소개하여 한국 기업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다. 이번 회의에는 정호준 의원 등 국회의원과 류진 풍산그룹 회장,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 김희용 동양물산그룹회장 등 70여 명이 참석하였다. 호주 측에도 엔드류 롭(Andrew Robb) 통상무역장관, 빌 페트슨 (Bill Paterson) 주한호주대사, 마크 베일(Mark Vaile) 화이트헤븐코일(Whitehaven Coal) 회장 등 정부인사 경제인 50여 명이 참석하였다. 전경련 한호경제협력위원회는 1979년 개최 이후 거의 매년 개최되어 왔으며, 양국의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대표적인 민간경제 협의체이다.



전경련.jpg


Korea-Australia FTA is expected to benefit from films, communication, government procurement and smart city.


- FKI(Federation of the Korean Industries) held The 35th Korea-Australia Economic Cooperation Committee.

- Discussion on business opportunity in line with Korea-Australia FTA.


As the result of Korea-Australia FTA, it is expected that the Korean companies  can enter the communication, smart city, and government procurement markets in Australia, and the cooperation in the service industry such as movies and finance between the two countries will also be strengthened.

Ohjun Kwon, the chairman of Korea-Australia Economic Cooperation Committee and the CEO of POSCO, held the 35th joint session on 2 last month in Seoul and discussed on the expansion of economic cooperation in line with the FTA. Kwon said in his opening address to expand the cooperation fields. Kwon said "it might be expected that only the petroleum goods and cars will benefit from the FTA as they take 50% of the export goods to Australia, but the other fields which have global competitiveness can also enter the Australian market." He said that metal goods, furniture and machines actually are being demanded by Australia, and if the related enterprises use this FTA, they can surely expand their exports.

A vice president of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Heunggeong Kim asked the Korean companies' interest in the FTA as our companies can now compete freely with Australian companies in the 36 trillion won($34billion) worth Australian procurement market. Australia was not a member country of WTO Agreement on Government Procurement up to now but the discrimination against the Korean companies has now been lifted thanks to the FTA. The film industry also was chosen as a promising field between the two countries. According to Sung-eun Kim, the leader of CJ E&M's Foreign Sales Team, the cooperation for the film industry has been going on for a long time and this FTA has laid its foundation for the opportunities of mutual production and investment. The well known CGV actually is a joint venture company invested by CJ Group(Korea), Golden Harvest(Hong Kong), and Village Roadshow(Australia). CJ said that they achieved the advanced cinema management know-how through this cooperation. The Korea's third biggest cinema Megabox's principal stockholder is also an Australian financial firm Macquarie Group. Kim explained that the FTA, which includes the Joint Audio-Visual Production Agreement, has laid the foundation that the Australian capitals can flow in to the Korean film industry. For reference, Australia is the world third biggest investment fund assets attracting country. It is expected that if we use the advantages of Australia's natural environment and English language, it will help the Korean films spread to the world.

Meanwhile, Australia chose smart city as the promising field for Korean companies to enter the market. A NSW University professor Geonghoon Han explained that the demands for smart city in the social safety and education fields are increasing recently and it will be a good opportunity for Korean companies to enter the market through these fields. He also predicted the cooperation in the smart city field between the countries will be promising. If Korean companies focus on the commercialization of technology, in which field Australia is weak despite their high technology, both countries can create synergy effect. The global resource company Rio Tinto's safety manager also participated and provided a lot of help for Korean companies by introducing the know-how of Australian mine companies on how to  prevent disaster. This meeting was participated by 70 Koreans including lawmaker Hojun Geong, the president of Poongsan Group Jin Ryu, the executive vice chairman of KOTRA Seungchul Lee, and the president of Tong Yang Mulsan Heeyong Kim, and by 50 Australian government officials and businessmen including the minister of Trade and Commerce Andrew Robb, the ambassador Bill Paterson, and the president of Whitehaven Coal Mark Vaile. Korea-Australia Economic Cooperation Committee has been held yearly since 1979 and it is a representative private economic cooperation committee whose job is to discuss on the ways for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진경호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