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국가보훈처] 이달 독립운동가 : 한징 ( 1886. 2. 20. ~ 1944. 2. 22. )

진경호l승인2014.11.11l수정2014.11.11 13: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000.jpg



이달 독립운동가  : 한징 ( 1886. 2. 20. ~ 1944. 2. 22. )

◈ '조선어대사전' 편찬으로 민족을 지키다 ◈

국가보훈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우리말과 글을 지키기 위해 평생을 바치신 한징 선생을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 선생은 서울 출신으로 1927년 계명구락부가 추진하던 조선어사전 편찬에 참여하였다가 사전편찬이 중단되자, 조선어연구회의 우리말 사전 편찬 활동에 합류하였다. 1929년부터 1932년까지 이윤재 등과 조선어사전의 편찬위원으로 활동하였고, 1931년에는 조선어학회 회원으로 가입하였다. 이후 조선어학회가 추진한 표준어의 제정과 우리말사전의 편찬에 헌신하였다.  또한, 선생은 1936년 4월부터 1942년 9월까지 '조선어대사전' 편찬 전임위원으로 활약하였다. 조선어학회의 월급이 박봉이어서 저녁에는 인쇄소에서 교정 일을 보았으나 선생은 언제나 쉴 새 없이 사전 원고를 쓴 것으로 유명했다. 선생은 조선말 큰 사전을 빨리 세상에 내놓아 우리말이 보존되어 우리민족이 영구히 유지되기를 바랐다. 그러나 일제가 조선어말살정책 일환으로 조선어학회 인사들을 체포하였다. 선생도 조선어학회 사건에 연루되어 체포되었다가 1944년 일제의 갖은 고문으로 옥중 순국하였다. 이에 정부는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국가보훈처는 평생 우리말과 글을 지키다 순국하신 선생의 뜻을 기려 10월 31일(금)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공훈선양 학술강연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10월 한 달 간 천안 독립기념관과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선생의 생애와 독립운동 활동을 담은 기획사진을 전시할 계획이다. 



10월의 6?25전쟁영웅 ? 강승우 중위, 안영권?오규봉 육군하사

“한치의 땅도 물러설 수 없습니다.”

백마고지 3용사 강승우 중위, 안영권?오규봉 육군하사!

6?25전쟁 사상 가장 치열하게 전개 되었던 백마고지전투에서 육탄으로 적의 기관총 특화점을 격파하고 장렬히 산화한 10월의 6?25전쟁 영웅 백마고지 3용사 강승우 중위와 안영권, 오봉규 육군하사에 대한 이야기다. 강승우 소위는 1930년 남제주군 성산읍 출생으로 일본 오사카 흥국 산업학교를 졸업한 후 1951년 8월 갑종7기로 소위로 임관하였고, 안영권 일병은 1925년 전북 김제시 금산면 출생으로 1952년 2월 27일에 입대하였으며, 오규봉 일병은 1928년 충남 천안군 성환읍 출생으로 성환초등학교를 졸업한 후 1952년 4월 11일 9사단 30연대 1대대 1중대 소총병으로 참전하게 되었다. 정전협정을 앞둔 1952년 10월 6일부터 열흘 동안, 무려 7번이나 고지의 주인이 바뀌는 등 아군과 중공군간의 치열한 혈전이 벌어졌다. 제 9사단은 청명한 날씨가 계속되자 적의 공격을 미리 예상하고 진지를 보강하던 중 적의 집중적인 기습공격을 받아 395고지를 피탈 당하게 된다. 이에 제9사단 제30연대는 즉각 역습을 실시했지만 중공군의 수류탄과 기관총사격으로 큰 피해를 입고 말았다. 역습부대인 제30연대 제1중대의 공격마저 실패한 상황에서 오규봉 일등병은 아군에게 엄청난 피해를 주었던 목표 60m 측방의 기관총을 멈추기 위해 자동화기 전지로 돌진했고 제1중대 제1소대장인 강승우 소위는 안영권 일등병과 화력으로 오규봉 일등병을 엄호했다. 강승우 소위는 소대장 자신이 직접 TNT와 박격포탄으로 적의 특화점을 공격하기로 결심한 후 기관총진지 7m 전방까지 포복으로 전진하여 폭발물을 투척했다. 그러나 바로 그 순간 강승우 소위는 우측 팔에 총상을 입고 폭발물을 떨어뜨렸고 안영권 일등병이 이를 신속히 주워 적군에게 투척하였다. 그리고 적 진지에 근접한 오규봉 일등병도 적진에 수류탄을 투척하여 기관총 진지를 파괴하고 산화함으로써 중대가 공격을 재개해 목표를 탈환하는데 큰 기여를 하게 된다. 

6?25전쟁 사상 최대의 격전지로 불린 철의 삼각지내 백마고지 전투에서 육탄돌격을 결행한 3명의 용사는 이후 백마 3군신으로 불리고 있다. 정부에서는 그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기려 1953년 7월 1일 을지무공훈장을 수여하였고 강승우 소위는 중위로, 오규봉?안영권 일병은 하사로 추서하였다. 





Independence activist of the month : Jing Han (20 February 1886 ~ 22 February 1944)

◈ To keep the nation with Korean dictionary compilation ◈ 

The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the Korean Liberation Association, and Independence Hall jointly chose Jing Han, who devoted his whole life to Keeping the Korean alphabet, as the independence activist of the month. Han was born in Seoul and participated in the Korean Dictionary Compilation carried out by Gyemyeong-gurokbu(Korean enlightenment group), and when it was stopped, he joined in the Korean Study Group to carry on the task. He was active as a member of compilation committee with Yoonjae Lee from 1929 to 1932, and became a member of Korean Language Group in 1931. He devoted his life to enact the standard Korean and compile a Korean dictionary ever since. He was also active as a full-time member of the Korean Dictionary Compilation Committee from April 1936 to September 1942. Due to the committee's small salary, Han had to work in the evening as a proofreader in a printing house, but he unceasingly wrote manuscripts in advance for the dictionary. Han wanted to release the unified Korean dictionary to the world as soon as possible so that the Korean and the Korean people would be prosperous for ever. However, Japan arrested the people of the committee as a part of their policy to obliterate the Korean language. Han also was arrested, tortured and died in 1944. The Korean government conferred Order of Merit for National Foundation, Independence Medal to Han in 1962. The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is expected to hold an academic lecture on enhancing merits on 31 October honoring Han's contribution to the nation. They are also going to open a photo exhibition that contains Han's life and independence movement for one month(October) at Independence Hall and Seodaemun Prison History Hall. 




The Korean War heros in October - first lieutenant Seungwoo Kang, and staff sergeant Youngkwon Ahn and Kyubong Oh.

"No retreat an inch of ground."

Three heros of the Battle of White Horse; first lieutenant Seungwoo Kang, and staff sergeant Youngkwon Ahn and Kyubong Oh!

It is the story about those three heros who threw their bodies with bombs into the enemy's machine gun point at the Battle of White Horse, the most pierce battle ground in the Korean War. A second lieutenant Kang was born in Sungsan town, Jeju, in 1930, and graduated from Osaka Heungkook Industrial School, Japan, and was appointed as a second lieutenant in August 1951. A private first class Ahn was born in Geumsan, Gimje city, Geonbuk, in 1925, and enlisted in the army on 27 February 1952. A private first class Oh was born in Sungwhan town, Chunan city, Chungnam, in 1928, and graduated from Sungwhan elementary school, and participated in the war as a rifleman at 1st company of 1st battalion of 30th regiment of 9th division on 11 April 1952. Just before the armistice agreement, the pierce battles were took place at White Horse for 10 days and the owner of the plateau was changed as many as 7 times from 6 October 1952. As the clear weather kept on going, the 9th division predicted the enemy's attack and was repairing the stronghold when they had a surprise attack and lost the 395 plateau. For this, the 30th regiment of the 9th division launched a counter attack but was much damaged by the Chinese's grenades and the shooting of machinegun. The counterattacking force, the 1st company of the 30th regiment, also failed to retake the plateau. Then private first class Oh rushed into the machinegun point, which gave a great damage to our forces, in order to stop the machinegun in the 60 meter flank, and the platoon leader Kang and private first class Ahn covered Oh with their firepower. Kang also decided to attack the point and crawled forward up to 7 meters from the point and threw TNT and mortar shells. Right that moment, Kang suffered a gunshot in his right hand and dropped a shell but Ahn rapidly picked it up and threw it into the point. And Oh also threw grenades into the point at the same time and eventually the point was destroyed but unfortunately all three died there.

There were called as The Three War Gods of the Battle of White Horse ever since. Honoring their contribution, the Korean government conferred Ulchi Order of Military Merit to them on 1 July 1953, and awarded first lieutenant to Seungwoo Kang, and staff sergeant to Youngkwon Ahn and Kyubong Oh.




진경호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