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파이어 김광욱 대표] 바비큐그릴의 혁명 ‘캔파이어’

진경호l승인2014.06.11l수정2014.06.11 14: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KakaoTalk_286a4072e81dd02c.jpg


바비큐그릴의 혁명 ‘캔파이어’

캔파이어 김광욱 대표


자연과 어울릴 수 있는 힐링이야 말로 진정한 여행의 매력이 아닌가 생각한다. 캠핑 인구가 급격히 늘고, 이와 관련해서 글램핑과 자연 속에 위치한 펜션을 찾는 사람들이 점차 많아지는 이유도 힐링의 기준이 자연에 맞춰지기 때문으로 판단된다.

이렇게 자연을 벗삼아 새로운 여가활동을 찾아나서는 사람들이 빼놓지 않고 챙겨가는 것이 있다. 고기다. 보통 일반 화롯대에 석쇠를 올리고 고기를 굽는 경우가 많은데, 생각보다 맛이 없는 경우를 다들 겪어봤을 것이다. 

불의 세기에 따라 석쇠를 들었다, 내려놨다를 반복하며, 다음엔 그냥 프라이팬을 사용해야겠다는 생각을 해본 사람도 적지 않을 것이다.

즉, 여행의 백미라고 꼽히는 바비큐 타임에 고생만 하고, 자연을 벗 삼아 배를 채우려던 기대는 까맣게 타버린 고기와 함께 아쉬움을 남기게 마련이다.


캔파이어에서 개발한 그릴이 이런 아쉬움 없애고, 야외 바비큐 파티를 좀 더 쉽게, 편리하게, 맛있게 바꿔줄 수 있을 대안으로 꼽히고 있다. 기존에 화롯대와 석쇠의 조합을 빼놓고는 그릴이라고 하면 수입 그릴에 의존했던 것이 사실이다. 또, 비싼 수입그릴 조차도 고기를 태우지 않고 굽는데는 요령이 필요했고, 장사를 하는 사람이 아니면 자주 사용하지 않는 그릴을 능숙하게 사용하는데 무리가 있었다. 


캔파이어는 그런 걱정이 필요 없다. 기자 역시, 캠핑을 좋아해 이 제품을 사용해 보고 그 매력에 푹 빠졌는데, 가장 큰 매력은 절대 고기가 타지 않는다는 것이다. 

캔파이어 그릴의 구성을 보면 세계 최초 화구 내장형으로 가스 토치를 이용해 지속적으로 참숯을 가열, 점화 할 수 있게 설비했다. 사진을 보면 더욱 쉽게 이해가 되는데, 장작에 불을 피워 본 사람이라면 토치를 얼마나 오래 들고 있어야 불이 붙는지 이해가 될 것이다. 이런 불편을 없애 화구에 토치를 꼽고 켜기만 하면 고기가 다 익을 때 까지 더 이상 신경 쓸 필요가 없도록 설계했다는 것이다. 


또, 기름이 숯에 떨어지면 1급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생성되는데, 이를 차단하기 위해 고기와 숯 사이에 차단판을 설치했고, 자연스럽게 기름은 차단판을 타고 내부 기름통으로 모이도록 고안했다. 

덕분에 청소도 간편해졌다. 기름 받이에 모인 기름을 버리고 물로 세척하면 된다. 이보다 더 획기적인 기술은 고기를 올리는 부분은 녹슬지 않는 스테인레스 재질로 되어있어 고기에 녹이 묻지 않고, 자체적인 특수코팅으로 제품을 코팅해 적게는 5년, 길게는 10년 동안 무리 없이 그릴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그릴의 사이즈를 3가지로 구성해 캠퍼, 사업장, 글램핑 등에 맞도록 구성했으며, 그릴에 이어지는 테이블을 별도로 개발해 사용의 편의성을 높이기도 했다. 

훈제, 직화, 철판 요리를 하나의 그릴로 할 수 있다는 것도 캔파이어 그릴의 장점이며, 계란, 감자, 고구마 등을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는데, 계란의 경우 따로 빼서 그릴에 넣는 것이 아니라 한 판 그대로 넣어서 뚜껑을 닫아도 전혀 판이 타지 않고 익힐 수 있다.


기자가 가장 놀랐던 부분은 냉동 통 삼겹살을 그냥 그릴에 넣고 20~40분 정도 기다리면 육즙이 그대로 살아있는 고기를 맛볼 수 있다는 것이었다. 다른 소스나 재료가 필요 없이 그저 그릴의 뚜껑을 열고 통삼겹을 넣은 뒤 불을 피워주면 탈 걱정 없이 약 30분 뒤에 맛있는 고기를 먹을 수 있다. 웬만한 음식점에서 판매하는 통삼겹구이보다 맛있다고 자신 있게 설명할 수 있을 정도다. 


이 제품을 개발은 캔파이어의 김광욱 대표는 자동차 엔지니어로 다양한 기술개발 노하우를 가지고 있었는데, 우연한 기회에 찾아온 그릴 개발이 계기가 돼 세계를 주름잡을 수 있는 최고의 그릴을 개발하겠다는 일념으로 지금의 제품을 만들었다고 한다.

한국에서 개발된 제품이니 만큼 애프터서비스에도 철저하게 대응하고 있다는 그는 앞으로 건강한 고기를 소비자들이 맛볼 수 있도록 더욱 깊이 있는 제품개발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자연을 벗 삼아 떠나는 현대인들이여, 까맣게 탄 고기 때문에 여행의 기분까지 망친 적이 있는가? 그렇다면 당장 캔파이어 그릴을 경험해보라고 말해주고 싶다. 

사랑하는 자녀, 애인, 가족에게 언제까지 먹으면 독이 되는 고기를 먹일 것인가를 생각해 본다면 망설임 없이 당장 캔파이어의 그릴을 선택할 수 있을 것이다.


‘Canfire,’ a revolution at barbeque grill 

Kim Kwang-ouk, president of Canfire 


For true appeal of a trip, there is nothing like healing in nature. As more people choose nature for healing, there has been a rapid increase in camping population with more and more people who use glamping and visit a pension situated in nature.    

For these people looking out for a new leisure activity with nature, meat is a must necessarily involved in their trip. Usually, they roast meat by putting a grill on ordinary brazier only to find it less tasty than expected. Holding up and down the brazier over and over by intensity of the fire, many even would have thought of simply using a frying pan next time. In short, involving difficulty with barbeque time called the acme of travel, their expectation of filling up their stomach in nature fails after all leaving regret with blackish burnt-up meat. However, the grill developed by Canfire is now in highlight as an alternative to change the open-air barbeque into an easier, more convenient and more delicious way removing such regret. It is the fact that in the past, the grill depended upon exported goods except for the combination of brazier and gridiron. Besides, even an expensive imported grill required a knack to roast meat keeping it from burning not to mention the difficulty using expertly the grill not often used unless a person in the business. With Canfire, there’s no need for such worry. The reporter, who likes camping, has become fascinated after using this product and found its biggest merit in never allowing the meat to burn. In the makeup of Canfire Grill, the world’s first built-in fire hole makes it possible to keep heating and igniting the hard charcoal using a gas torch. More comprehensible by looking at the picture, one who has made fire on firewood would be enough to understand how long he has to hold up a torch to set fire on it. Getting rid of such inconvenience, this product has been designed so that putting a torch in the fire hole and turning it on is all that one has to take care until the meat is done. Besides, since oil dropping to charcoal generates benzopyrene, a first-class carcinogenic substance, cutoff plane was installed between meat and charcoal, which naturally makes oil collect up into an oil cask inside along the cutoff plane. 

It has also made the cleaning job simpler. You can get rid of the oil gathered in the oil cask and cleanse it with water. As more epoch-making technology, the part you put meat on being made of stainless material without staining rust on the meat with the company’s special coating enables the grill to be used for 5 years up to 10 years reasonably. By composing the grill size into three, the company adjusted it to camper, workplace and glamping, increasing the convenience at use by developing a separate table led to the grill. It is another merit of Canfire Grill to make smoking, roasting and iron plate food with one grill. It can make a convenient dish for an egg, potato, sweet potato, etc., and especially in case of an egg, you can put in whole dozen eggs and close the lid to boil them never letting the plate burn without need to pull each one off. The most surprising to the reporter was that, by simply putting the whole frozen pork belly in the grill and waiting for around 20 to 40 minutes, you can taste a meat with live gravy. Without need for other sauce or ingredients, you have only to open the lid of grill, put the whole pork belly in and make fire to have a delicious meat around 30 minutes later without care about burning. You would be enchanted enough to willingly explain that it is tastier than the whole pork belly sold in many restaurants.         

Kim Kwang-ouk, president of Canfire who developed this product, had had diverse knowhow’s of technology development as a car engineer and some unexpected opportunity for development has contributed to his manufacture of the current product aiming at the best grill in the world. 

Saying that he is also making the best preparation for after-sale service, he told that he would be devoted to manufacturing a better product so that customers may have a healthy meat in the future. If people in the present age leaving for nature have experienced even bad mood for travel because of the charred meat, it would be a good idea to use Canfire grill right now. 

Do not let your child, sweetheart and family members have the poisonous meat. Now you can make choice of Canfire grill without need to hesitate.



진경호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