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후보, 민주통합당의 첫 당 대표로 선출

파워코리아l승인2012.02.06l수정2012.02.06 17: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명숙 후보,  민주통합당의 첫 당 대표로 선출

높은 지명도 바탕, 화합·통합형 리더십 부각



지난 15일 민주통합당의 첫 당 대표로 한명숙 후보가 선출됐다.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한명숙 후보는 1인2표 방식의 시민·당원 선거인단 투표와 대의원 투표를 70 대 30 비율로 합산한 결과 25만2986표(24%)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한명숙 후보는 모바일 투표와 현장 투표로 진행된 선거인단 투표와 대의원 투표에서 모두 1위를 했다. 문성근 후보는 17만5465표를 얻어 2위로 최고위원에, 3위는 16만5619표를 획득한 박영선 후보가 차지했다. 호남 대표주자로 불리는 박지원 후보는 4위를 차지했고, 5위 이인영 후보, 6위 김부겸 후보가 차지했다. 시민사회 출신인 이학영 후보는 7위, 이강래 후보는 8위, 박용진 후보는 9위를 차지했다. 이번 경선에는 민주당의 당원 12만명과 일반 시민 65만명이 참여하면서 정당 사상 처음으로 일반시민들이 정당 지도부를 뽑는 기록을 남겼으며, 처음 도입된 모바일 투표의 투표율이 84.4%로 대의원 투표율 60.4%보다 높았다.

한명숙 후보는 지난해 민주당·시민통합당·한국노총이 뭉친 민주통합당의 첫 대표로 당선되었다. 한 대표가 1위의 원인은 높은 지명도를 바탕으로 화합·통합형 리더십이 부각되면서 지역·세력별로 고른 득표에 성공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선거의 특색은 친노 인사인 한명숙, 문성근 후보가 나란히 1, 2위로 지도부에 동반 입성해 당의 전면에 친노세력이 부상했다는 것이다. 

한명숙 신임대표는 1989년부터 5년간 한국여성민우회장으로 활동하면서 한국여성단체연합회 부회장, 공동대표 등 꾸준히 여성운동의 기반을 닦았으며, 국민의 정부에서 초대 여성부 장관으로 정계 입문, 2003년 참여정부가 출범하자 환경부 장관을 맡은 뒤 2006년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국무총리가 됐다.

한명숙 대표는 수락연설에서 “민주통합당과 경선에 참여한 80만 시민의 이름으로 이명박 정권을 심판하는 승리의 대장정을 시작할 것”이며, “정책과 노선을 혁신하고 과감한 인적 쇄신으로 변화를 열망하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성공적인 이번 경선을 통해 이미 우리는 시민사회, 노동계, 민주계가 결합을 시작했다. 시민의 참여를 담을 수 있는 열린 정당, 소통하는 정당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이어 “정책과 노선을 혁신하고 공천 혁명을 통해 변화를 열망하는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면서 “어떠한 기득권도 인정하지 않겠다”고 못 박았다.

이번 한명숙 대표의 선출로 4월 11일 총선은 한나라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과 더불어 여성대표의 맞대결로 더욱 관심을 끌 것이다. 


On 15th in this Month, Han Myeong Sook was elected as the first Chairman at the United Democratic Party. On the Democratic Party Convention held at the Contex located in Ilsan, Han Myeong Sook was elected based on the One Person-Two Votes method. The designated voters consisted of citizens, members of the party, and members of the delegation. As a result of 70-to-30 ratio of the vote, she earned 252,986 votes. She did not only win the designated elector vote executed with mobile device and on-spot vote but also win the delegate vote. Moon Sung Keun finished second with 175,465 votes and Park Young Sun finished third with 165,619 votes. Park Jie Won, called the major runner in the Honam district, finished fourth and Lee In Young, Kim Boo Cum, Lee Hak Young, from the Civil Society Association, Lee Gang Rae, and Park Young Jin finished fifth, sixth, seventh, eighth, and ninth respectively. In this election, 650,000 of average citizens firstly and historically voted to select their party’s leader with 12 members from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mobile-device vote rate was 84.4% that was higher participation compared to the delegation members’ vote rates (60.4%).


Han Myeong Sook has been elected as the first chairman at the United Democratic Party, a teamed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the Civil Union Party, and the FKTU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 The reason Han won the election was because she was able to earn diverse votes from a variety of regional aids as the high-profile- harmony-converged-leadership has been emerged. Regarding the remarkable occurrence in this election, Han Myeong Sook and Moon Sung Gun, who were the best political companions of the former President Roh Moo Hyun, became leaders of the Democratic Party, meaning the followers of the President Roh started gathering power.  


For 5 years since 1989, the chairman Han founded her political career as being a leading member of the Korean Women Link & the Korean Women Association Union, the first female minister of the Environment Ministry in 2003, and the first female Prime Minister in 2006. 

     

On the first representative speech, the Chairman Han stated, “I will start my journey as breaking Lee Myung Bak regime down in the name of 800,000 people participated in the vote and innovate the current political preference and human resource that will result in impressing people.” She also said, “Through this successful election, the average people society, labors, and democratic just started being united. We will become opened and mutual-communication party.” She further addressed, “I will not let any offensive establishment interfere our party to impress our followers who anticipate the brilliant way to nominate the party’s candidate.”  


As she became the Chairman, the upcoming April 11 general elections will be interested because the two representatives, one is Han and one is Park Geun Hye, a leader of the Grand National Party, will be competed that is the first female political competition.  




파워코리아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1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