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선사고대관 구석기실 ㆍ 신석기실 재개관

파워코리아l승인2012.02.03l수정2012.02.06 10: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다양성과 생동감이 넘치는 선사시대 속으로” 

국립중앙박물관, 선사고대관 구석기실 ㆍ 신석기실 재개관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영나)은 지난 13일(화), 선사고대관 구석기실ㆍ신석기실을 새롭게 단장하여 문을 열었다. 이번 선사실 개편은 통사적 종합역사박물관으로의 연차별 개편의 일환으로 지난 10년간 축적된 발굴 자료를 바탕으로 다양성과 생동감이 넘치는 선사시대 모습을 보여주고자 이루어졌다. 총 1,000여점의 유물이 구석기실과 신석기실에 전시되며 이 중 새롭게 전시되는 유물만 600여점에 달한다.  선사고대관 첫 머리에 위치한 도입부는 우리나라의 전체 역사와 각 관의 시간적인 범위를 알려주는 프롤로그적인 성격이 강화되었다. 디지털 매체에 익숙한 세대를 위하여 기존의 패널방식뿐만 아니라 영상 매체를 적극 활용하였다. 

구석기실은 약 4만 년을 전후로 이루어지는 ‘이른 시기의 대형 석기’과 ‘늦은 시기 소형 석기’로 전시공간이 구분된다. 각 시기를 대표하는 유물들을 강조하기 위해 한반도 전역에서 출토된 주먹도끼ㆍ주먹찌르개 50여점과 대구 월성 유적에서 출토된 400여점에 가까운 작은돌날을 일괄 전시하였다.  


20111213101835.jpg


또한 석기 제작뿐만 아니라 이동생활, 예술, 신석기시대로의 전환 등 구석기시대를 다양한 측면에서 살펴볼 수 있도록 일본 고유의 석기로 추정되는 등손잡이칼(임실 하가 유적), 안료로 추정되는 철석영  鐵石英(장흥 신북 유적)과 흑연(남양주 호평 유적), 신석기시대의 전유물로만 여겨졌던 각종 간석기와 화살촉들을 새롭게 전시하였다.     

신석기실은 ‘수렵ㆍ어로ㆍ채집과 농사’, ‘한반도 각 지역의 토기’, ‘정신세계와 예술’로 공간이 크게 구분된다. 이번 개편된 전시에서는 이른 시기부터 바다 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던 신석기시대 어로 문화를 집중 조명하고 있는 것이 큰 특징이다. 이를 위해 높이 3m에 달하는 부산 동삼동 유적 조개무지 토층, 고래잡이의 증거로 여겨지고 있는 작살 꽂힌 고래 뼈, 창녕 비봉리에서 출토된 한반도에서 가장 오래된 배와 노 등을 전시하였다. 

또한 한반도 각 지역에서 출토된 신석기시대 토기 70여점을 함께 전시하여 다양한 형태와 문양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다. 그 밖에도 신석기시대 최대 무덤인 부산 가덕도 유적의 41호 인골, 신석기인의 웃는 얼굴이 표현된 울진 죽변 유적의 토기 등 최신 발굴 유물 등이 전시된다.      

새로 단장한 구석기실ㆍ신석기실에서는 한반도에 살았던 인류가 자연환경의 변화에 따라 먹을거리를 쫓던 존재에서 어떻게 도구를 발달시키고 어떻게 환경을 개척해나갔는지 보다 생생히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National Museum of Korea (Director Kim Young-na's extensive), the last 13 (Tue), prehistoric corner of President and newly renovated rooms with air lock and opened the Neolithic. This comprehensive history of syntactic reorganization seonsasil Annual reorganization of the museum as part of the excavated material accumulated over the past decade based on the diversity and vibrant prehistoric appearance was to show. Total 1,000 pieces of relics of the Paleolithic Neolithic chamber of the new exhibition rooms, and this is exhibited in the yumulman than 600 million. Located in the introduction that gives the President the head of Korea's entire history and range of each tube indicating the temporal nature has extended prologue. Familiar with the generation of digital media to visual media, as well as traditional panel approach was to take advantage.

Actually, after the Paleolithic about 40,000 years, which consists of the 'earliest large stone' and 'late-season small stone' exhibit space to be divided. To represent each period artifacts excavated from a fist to emphasize the peninsula jjireugae 50 pieces with an ax and a fist Wolsong cod 400 pieces excavated from the ruins of the stone closer to the day when the small batch exhibited.

In addition, Stone produced as well as the moving life, art, and the Neolithic period to the transition, such as the Paleolithic to the various aspects so you can observe Japan's own stone estimated at as handle knife, a pigment that is estimated to slap and graphite, the Neolithic mind could only considered new kinds of arrowheads that were exhibited Ganseok tiles.


. Stone 'hunting and fishing and gathering and farming', 'South of the local pottery', 'spirit world and the art is classified as a significant space. The revamped exhibition of marine resources from the early Neolithic period were actively use language and culture in the spotlight, and it is a great feature. To this end, 3m height remains nearly one trillion Busan dongsamdong tocheung grave, believed to be evidence of whaling harpoons stuck in a whale bones excavated from Changnyeong Bibong town on the peninsula, the oldest boats were no exhibits.

In addition, Korea Neolithic pottery excavated from each area with 70 pieces of various shapes and patterns by exhibiting at a glance how much has to be appreciated. In addition, up to the Neolithic ruins of tombs in Busan Gadeokdo No. 41 of the bones, of the Neolithic ruins of a smiley face representing the Uljin jukbyeon relics include pottery, and recent excavations will be exhibited.

In fact the corner of the newly refurbished rooms and Neolithic humans lived on the peninsula in response to changes in the natural environment, food and chasing what exists and how the tools developed and pioneered the environment or retracted is expected to be felt more vividly.


20111212174205.jpg



파워코리아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