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글로벌 제약사가 몰려온다

파워코리아l승인2012.02.03l수정2012.02.06 10: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진2 copy.jpg


전임상 신약개발 플랫폼 아바타마우스 시스템으로

세계 최고 글로벌 제약사가 몰려온다

- 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 미국 레귤러스사 신규 뇌종양치료제 평가


The World Leading Global Pharmaceutical Firms Rush into the Korean Drug Market

with Pre-clinical New Drug Discovery Platform, AVATA MOUSE System

-  Institute for Refractory Cancer Research, Samsung Medical Center, evaluating new brain tumor treatments


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단장 남도현)은 12월 13일, 마이크로RNA 치료제 분야의 선두기업인 미국 레귤러스사와 삼성서울병원이 보유하고 있는 최첨단 연구모델인 ‘아바타 마우스’를 기반으로 하는 100만달러 규모의 공동연구협력 계약을 체결하는 등 세계적 유수 제약사 및 사회단체로부터 큰 관심과 연구협력 제안받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서울병원 난치암사업단이 지난해부터 이번 건까지 머크, 화이자, 넥스제넥스 등 글로벌제약사와 총 30억원 규모의 연구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레귤러스사는 마이크로RNA를 활용한 항암제 개발에 고심해오던 차에 올해 초 화이자의 항암제 개발 수장인 닐 깁슨 박사를 영입한데 이어 세계적으로도 최첨단 시스템인 전(前)임상 중개연구 플랫폼인 ‘아바타 마우스’를 갖춘 삼성서울병원과 연구협약을 체결함으로써, 향후 뇌종양 맞춤 치료제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삼성서울병원의 아바타 마우스는 뇌종양 환자에게 얻은 조직을 면역성이 낮은 실험쥐에 이식하여 키운 쥐를 말한다. 아바타 마우스의 종양도 환자에서 자라는 암조직과 유전적, 조직학적으로 같은 특성을 지니고 있기에 환자의 임상상태를 가장 잘 대표하며, 이를 기반으로 임상시험 전에 미리 인체에서의 효과를 예상할 수 있어 신약개발의 성공가능성을 높여줄 것으로 예상하는 최첨단 연구모델이다.


글로벌 제약사를 뛰어넘는 항암 제약 산업의 탄생 기대

 악성 뇌종양은 현재까지 발병하면 경과가 나쁘고 치료 방법이 없는 난치성 질환으로 환자들과 가족, 의사들은 새로운 치료제 개발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에 개발중인 새로운 치료제는 마이크로 RNA의 유전자 발현 조절을 통해 뇌종양세포의 성장과 전이를 억제하여 뇌종양 치료에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동연구협력 소식을 들은 미국의 ABC2(Accelerate Brain Cancer Cure)는 이 연구에 지원의사를 밝혀 왔다. ABC2 단체는 2001년 설립된 단체로, 2002년 뇌종양으로 사망한 댄 케이스(Dan Case)가 조성한 기금으로 운영되며, 치료제 개발을 위해 그 시대의 가장 선도적인 의사, 기업, 연구자를 지원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댄 케이스(Dan Case)는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H&Q(현 JP Morgan에 합병)의 회장으로 생전에도 물론이고 현재 그 후임자 역시 뇌종양 치료를 위한 사회 지원에 힘쓰고 있다. 이번 계약 체결을 비롯하여 난치암사업단에서는 아바타마우스 시스템을 활용하여 머크, 화이자, 넥스제넥스 등 글로벌제약사와의 연구협력계약을 통해 신규 신약후보물질을 평가하고 있고, 그 외 국내외 바이오제약사와 활발한 공동연구를 계획하고 있다. 연구가 진행될수록 국내에서도 항암신약을 개발하겠다는 의지가 커지고 있다. 사업단장 남도현 교수는 "난치암연구사업단은 보건복지부가 지원하는 선도형 특성화 연구사업의 일환으로, 국내연구기관, 대학의 세계적 수준의 연구능력을 기반으로 이번 성과를 낼 수 있었다. 글로벌제약사는 비단 아바타마우스시스템뿐 아니라, 신약 개발 분야에 급속한 성장을 보이는 한국을 주목하고 있다. 머지않아 우리나라에서도 글로벌 제약사를 뛰어넘는 항암 제약 산업의 탄생을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On December 13, 2011, Institute for Refractory Cancer Research, Samsung Medical Center (Director Nam Do Hyun, SMC) has announced that they made a joint research agreement worth of one million dollar based on 'AVATA MOUSE', the latest research model which is held by Regulus. and SMC. Regulus is the American leading firm in the Micro RNA treatment industry. Lately the Institute has received several proposals on a joint research and considerable interests from the world class pharmaceutical companies and social groups. Since last year, SMC has made several join research agreements worth of 3 billion dollars in total with global pharmaceutical companies such as Merck and Pfizer. Regulus made an statement that they have attempted to develop anti-cancer drug using Micro RNA; as part of these efforts, they employed Dr. Nill Gibson, leader of anti-cancer drug developing at Pfizer early this year, then made an joint research agreement with SMC which is built with 'AVATA MOUSE' of pre-clinical translational research platform, the world latest system in a bid to accelerate the customized treatment development for brain tumor in the near future.

Avata Mouse of SMC means experimental mice with low immunity that are transplanted with the tissues of the patient with brain cancer. Avata Mouse's cancer retains the same traits regarding cancer tissue, genetics, and histology, representing most the clinical status of a patient so that this would the best way to expect what kind of effect would occur in the human body before a clinical experiment. In short, Avata Mouse is the latest research model that is likely to heighten the successful possibility of a new pharmaceutical development. 


Korea expects an Anti-Cancer Pharmaceutical Industry beyond a Global Pharma Firm

Up until now, a malignant brain tumor has been considered as a refractory disease where results in a severe and extreme conclusion, then there is no any treatment. Accordingly patients, their family, and doctors are desperately waiting for a new treatment. Lately, a new treatment under development is to adjust the emergency of gene of Micro RNA for the purpose of controlling the growth and transfer of a brain tumor cell; it is expected that the treatment would be effective to the treatment of a brain cancer. In the aftermath of the joint research, American ABC2 (Accelerate Brain Cancer Cure, ABC2) announced that they are willing to support the joint research.


 Since its launch in 2001 as a private group, ABC2 has been operated from the capitals fund-raised by Dan Case who was died of a brain cancer in 2002. ABC2 is known for its efforts to support the most innovative doctor, firm, and researcher of the day for a medical treatment development. Dan Case was a then chairman of H&Q (Merged to the current JP Morgan) which has been familiar to Koreans, being dedicated to a social support for the sake of a brain cancer treatment, then his successor also follows in his footsteps. On top of this joint research agreement, Institute for Refractory Cancer Research has evaluated potential materials for a new medical treatment using Avata Mouse System through the cooperative research agreement with some global pharma firms including Merck and Pfizer. Furthermore, the institute is slated to make  joint research agreements aggressively with domestic and overseas bio-pharmaceutical firms. As the research has seen its progress, the domestic industry also goes along with a new medical drug development for the anti-cancer. Professor Nam Do Hyun, director of the institute, stated, "Institute for Refractory Cancer Research was established as a part of advanced specialty research projects backed by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his achievement was made based on the world class research capability of domestic research institutions and universities. Avata Mouse System deserves to receive interests considerably from more and more global pharmaceutical firms; More importantly, they have paid attentions to the fast growth in the new medical treatment industry in Korea. It will not be long before for Korea to produce an anti-cancer pharmaceutical industry beyond a just global pharmaceutical firm"



파워코리아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webmaster@powerkoream.co.kr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ceo@powerkoream.co.kr)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17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