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선 교수가 이야기 하는 대한민국의 희망

파워코리아l승인2012.01.13l수정2012.02.03 14: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희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으로 소재선 교수를 찾아간 날은 유난히 포근했던 올해 날씨가 드디어 겨울 본연의 모습을 찾았던 날이었다. 추위가 반가운 해는 처음이라며 소재선 교수는 웃었다. 찬란한 봄을 맞기 위해서 시린 겨울이 꼭 필요하다는 소재선 교수, 현재의 대한민국은 봄이 오기 직전의 혹독한 한파를 겪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다. 우리 사회가 겪고 있는 다양한 문제점에 대해 법치국가의 수호자이자 대한민국의 신지식인 소재선 교수에게서 다양한 전망을 들어봤다. 


IT의 새로운 기준, 어디로 가야하나 

소재선 교수는 인터넷발전협의회초대의장이자 한국인터넷법학회 명예회장 등을 맡고 있는 다양한 온라인 영역에서의 법적 문제 해결사다. 특히 인터넷 광고심의나 인터넷 광고분쟁 조정 등 오프라인과 달리 더욱 민감하고 복잡다단한 분야에 있어서 그의 역할은 더욱 중요하다. “한국은 인터넷 강국임에도 불구하고 법제도가 미비했습니다. 인터넷 기업을 육성 발전시키자는 후원의 목소리만 있을 뿐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법적 제도는 부족했죠. 사실 초고속망 보급률 등 IT분야는 세계에서 한국이 표준을 만들어 나갈 정도로 한때 앞서 있었습니다. 하지만 법적 문제에 관하자면 서구의 법을 표준으로 분쟁을 해결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이는 ‘법’이라고 하면 거부감을 갖는 기업문화에서 기인하기도 했습니다. 사실 법은 기업을 보호하고 육성하는데 가장 큰 공헌을 하는 부분임에도 말입니다” 대한민국의 IT 기업들이 세계적인 수준이 될 수 있도록 이끌어주는 기틀은 바로 법제도라는 것이 소재선 교수의 주장이다. 소 교수는 사법부적 문제와 함께 행정적인 부분에서의 개선도 강조했다. “현재 온라인 이슈들은 기존 정보통신부가 아닌 방송통신위원회에서 포괄적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여기에 인터넷진흥원, 정보통신진흥원, 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여러 단체들이 산발적으로 영향력을 행사 중이죠. 보다 일원화되고 강력한 체제로 통합되고 그 안에서 세분화된 영역을 나눠 각각의 확고한 기준을 만드는 일이 필요합니다” 특히 현재같이 인터넷 온라인 영역과 방송통신 영역이 동시에 다뤄지는 체제에서는 각각의 특성화, 전문화된 육성전략이 나오기 힘들다고 한다. IT영역에 조예가 깊어 디지털산책 칼럼 등 다양한 연구 및 집필 활동을 해온 소재선 교수는 IT의 발전이 곧 국가 경쟁력의 발전이기에 이 분야에 대한 관심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포퓰리즘 지양하는 건전한 선진 복지  

소재선 교수는 독일 뮌헨에서 한국인 최초로 私法學으로 법학박사 학위를 받은 입지적인 인물이다. 특히 그 과정에서 독일 정부에서 주택보조금 등 지원을 받을 수 있었기에 그런 결과가 가능했다고 한다. 당시 동양의 개발도상국에서 유학온 가난한 학생이었던 자신을 지금의 모습으로 만들어준 서독의 복지정책과 사회구조를 어떻게 대한민국에서 차용할 수 있는지 들어봤다. “국민의 삶을 질을 높여주는 가장 근본적인 기반은 주거문제에 있습니다. 서구에서 집은 ‘소유’의 개념이 아닌 ‘임대’의 개념입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세입자들같이 철마다 이사를 다녀야 하는 설움은 발생하지 않습니다. 확고한 임차인 보호법을 통해 보호받기 때문이죠” 집을 통한 투기와 재산증식이 사라지면 자동적으로 세입자들의 권익도 지켜진다는 것이 임차인 보호법에 있어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소재선 교수의 주장이다. “국가에서는 주택보조금법을 통해 취약계층에게는 주거비용을 제공해야 합니다. 이는 현재의 국가임대주택과는 조금 다른 개념입니다. 대단위 임대주택단지를 건설해 수혜자들을 몰아넣는 것인 지역적 낙인을 통한 계층화에 불과합니다. 진정한 복지는 동일한 주거환경에 살 수 있도록 하되 누가 주택보조금의 혜택을 받고 있는지는 알 수 없는, 즉 ‘티나지 않는 복지’로 사회의 모든 계층이 평등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소재선 교수는 주거안정과 서민복지를 위한 주택정책 하에서는 지역의 균등발전도 함께 이룰 수 있다고 했다. 부동산 투자가 점차 사라지는 와중에는 비싼 지역과 그렇지 않은 지역의 경계, 상업지구 밀집 등이 무의미해지기 때문이다. “이상적인 주택과 복지정책에는 물론 많은 시간과 국가적 투자가 필요하겠죠. 이를 위해 특히 시급한 것은 국민의식 변화입니다. 서구의 복지비용은 고소득층에게 더 많은 세금을 부과하는 누진세에 기반하고 있습니다. 정부와 정치권이 주도하는 위험한 포퓰리즘이 아닌 기업과 기득권이 먼저 나서 진정한 분배를 실현하는 것입니다. 노블리스 오블리제에 대한 뿌리 깊은 역사가 부족한 한국은 갈 길이 멀지만 천천히 그 발걸음을 내딛어야 할 때입니다”   


교육자, 새한국 창조에 목소리를 내다

소재선 교수는 현재 Hannsi 포럼의 회장을 역임중이다. 한스 자이텔 장학재단으로 불리는 이 단체에서는 다양한 국가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술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단순히 가정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을 돕는 장학활동에 그치지 않고 국가의 벽을 뛰어넘은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자는 것이 목표다. 이처럼 소재선 교수는 강의실 내에서의 강의나 연구실에서의 집필에만 그치지 않는 열정적인 교육자다. “이제 모든 기준은 ‘세계’에 맞춰야만 합니다. 제가 몸담고 있는 경희법학전문대학원도 글로벌기업법무로 특성화해 글로벌 기업에서 국제변호사로 활동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합니다. 우리의 인재들이 세계에서 제 목소리를 낼 때, 또 세계의 인재들이 우리나라를 찾아와 한국의 표준을 세계에 알릴 때 진정한 선진 학국이 창조됩니다” 교육을 통한 국가건설에 대한 소재선 교수의 확고한 철학은 캠브리지 대학에서 선정한 국제교육자 명단에 그의 이름이 올라간 이유기도 하다. 

소재선 교수와 인터뷰를 마치고 나오는 경희대 캠퍼스는 아직 새벽의 서리가 채 가시지 않은 뿌연 아침빛을 발하고 있었다. ‘시간관리’를 성공의 제 1원칙으로 제자들에게 전수하고 있는 만큼 부지런한 소재선 교수가 이른 시간 인터뷰를 시작해 칼같이 제 시각에 끝냈기 때문이기도 했다. 기말고사를 위해 학생들이 서둘러 등교하는 시각, 이미 힘차게 돌아가고 있는 소재선 교수의 하루는 오늘도 긴 여정을 소화한다. 임진생이기에 다가오는 임진년이 더 의미 깊다는 그가 2012년엔 어떤 활동으로 선진대한민국을 이끌어줄 지 기대해본다.  


사진 271 copy.jpg


Take-Off for Joining the Ranks of Advanced Countries 

in the Upcoming Year of the Dragon Professor So Jae-Seon of Kyunghee University's Law School speak about a hope on Korea 

It was on a long-awaited cold winter day that I met professor So Jae-Seon at the Law School of Kyunghee University. He smiled, saying that the past days were warm enough to welcome a cold weather. He added that a chilly winter comes before a colorful spring, suggesting that Korea is now undergoing a bone-chilling winter just before the arrival of spring. With regard to various issues that confront our society, he gave us valuable insights into the future of Korea as he is considered a neo-intellectual of Korea as well as a guardian of this law-governed country. 


New criteria for IT, where should they go? 

Professor So Jae-Seon, who serves as a honorary president of the Korea Internet Law Association as well as a first chairman of the Korea Internet Governance Association (KIGA), has been considered a troubleshooter for various legal issues in online fields. In particular, he has played an important role in the online areas such as review on Internet advertisements or its dispute mediation, which are more delicate and complex than offline. In this regard, he said: "Although Korea is a global Internet powerhouse, it has yet to establish a proper legal system concerned. There has been a growing demand for developing Internet companies, but there was still a lack of their underlying legal systems. Indeed, Korea took the lead as far as to make world standards in various IT areas like the availability of very high speed networks. However, when it comes to legal issues, we still have to resort to western legal standards. That's partially because Korean companies do not feel comfortable with dealing with "laws" according to our corporate cultures. In fact, laws serve to make one of the greatest contributions to protecting and cultivating companies. Professor So Jae-Seon asserted that a legal system can lay a framework for Korean IT companies to join the rank of world-class businesses. He put an emphasis on the necessity for improving administrative aspects along with judiciary issues. He explained: "Currently online issues are under the overall control of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rather than the Ministry of Information-Communication. In addition, various organizations including the Korea Internet & Security Agency (KISA), the National IT Industry Promotion Agency (NIPA) and the Korea Communications Agency (KCA) have exercised their power sporadically. Those scattered forces should be integrated into a more unified powerful system, within which they can be divided into sub areas to make definite criteria for each area." Against these backdrops, it is difficult to come up with a specialized and professional strategy for each area in a current system where Internet online areas and broadcasting communications are covered at the same time. Professor So Jae-Seon, versed in IT well enough to write related columns, is reluctant to stop his interests in this field because advances in IT can bring about a further growth of national competitiveness.   


IMG_3724 copy copy.jpg



Sound Welfare against Populism 

Professor So is the first Korean man who obtained a doctoral degree in the study of private law in Munich, Germany. He managed to do so by virtue of a house subsidy from the German government. He gave us valuable insights into a German welfare policy and its social structure, which used to help this poor student from a developing Asian country to stand firmly alone as he is now. He explained: "Solving a housing issue is most fundamental to enhancing the quality of national life. In western societies, a house is not for "ownership" but for "rent." Nevertheless people there do not have any trouble in moving to other houses every other year. That's because they are protected under the Tenant Protection Act." Taking pride in his world-leading authority in the tenant protection laws, he asserted that we can protect tenants' rights when a current trend of house-based speculation and property growth disappears. He explained: "The government must provide the vulnerable with housing expenses through the Housing Subsidies Act. It is quite a different concept from the current national rental housing system. Pushing the beneficiaries into a newly-built large-scale rental housing complex is nothing more than reinforcing the class stratification through region-based stigmatization. The true welfare means that people of all the classes can lead an equal life thanks to the "invisible welfare" in which people can live in the equal environments, but do not know who benefit from housing subsidies." He suggested that it is also possible to bring about equal development among regions under the housing policy with a focus on housing stabilization and the welfare of populace. When we bring an end to property speculation, the boundaries between expensive areas and inexpensive areas and a densely-populated area of commercial districts can become meaningless any more. "Of course, it takes an enormous amount of time and investment to build up an ideal policy for housing and welfare. To that end, it is urgent to change the popular consciousness. The welfare costs in the western societies are based on a progressive tax system that levies a high tax on the high-income people. It is not a dangerous populism led by the government and political circles, but companies and the established generations can take the lead in distributing wealth. Due to a lack of noblesse oblige traditions, Korea has a long way to go, but it is time to take slow but firm steps forwards."  


Raising Voices over Creating New Korea

Professor So is an incumbent president of the Hannsi forum, what is also called, the Hanns Seidel Stiftung. This scholarship foundation supports students from various countries in doing academic activities. It goes further than simply helping children of low-income families, but goes so far as to set a goal at cultivating global talents beyond the limit of national boundaries. Likewise, he is a passionate educator who is willing to do more than studying and giving lectures in classrooms. He said: "Now, it is time to adjust all the current criteria to the so-called "world" standards. The Law School of the Kyunghee University also puts a focus on global corporate law affairs and cultivates men of talent who can work as international lawyers in global companies. When our men of talent can raise their voices loudly in the world and those of other countries come here to spread Korean standards, Korea will be reborn to join the rank of advanced countries." Thanks to his definite philosophy for building up a new nation through education, his name could be on the list of international prominent educators in the Cambridge University. 

Even after finishing an interview with professor So Jae-Seon, it was still early morning when chilly frost still remained in his campus. That's because he started the interview very early morning and finished it right on time just as he teaches students "time management" as the first principle of success. At this time when students rushed to the campus for term examinations, professor So had been already ready to start his long journey of a day. As being born in the year of the rabbit, he is expected to play a better role in bringing up Korea. 





파워코리아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