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건강하게 지낼 어린이집을 위해 ‘환경부장관이 떴다!’

파워코리아l승인2012.01.13l수정2012.01.13 10: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우리 아이 건강하게 지낼 어린이집을 위해

‘환경부장관이 떴다!’

유영숙 환경부 장관이 환경은 물론 국민에 친절한 환경정책을 시행하기 위해 현장으로 직접 나섰다. 유영숙 장관은 지난 23일 서울 구로2동 도현어린이집을 방문해 보육시설?유치원의 환경관리에 대한 현장의 소리를 경청했다.

도현어린이집은 2011년 환경부에서 실내공기질 실태조사 및 개선 컨설팅을 해준 소규모 어린이집이다. 유영숙 장관은 이날 실내공기질 컨설팅 현장을 둘러보고 관계자들과 함께 개선사업 이후 달라진 현황 및 문제점 등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도현어린이집 김희정 원장은 “개선사업 이후 아이들의 환절기 감기발생률이 크게 줄어들었고 실내공기도 한층 쾌적해졌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컨설팅 후 어린이집에 환기시설과 에어커튼을 설치했으며, 전기식 레인지를 교체하고 주방후드를 교체하는 등 환경 개선사업을 실시했다.

개선 전에는 폼알데하이드 등 5개 항목이 기준을 초과했으나 개선 이후 환경질이 69∼85% 제고되는 효과가 나타났다. 유영숙 장관은 이 이야기를 듣고 “ 우리 아이들이 유해물질 걱정 없는 환경에서 마음 놓고 지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앞으로 더 많은 어린이집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앞으로 이번 어린이집은 물론 보육시설, 유치원등 어린이가 주로 활동하는 시설에 대한 실태조사 및 개선 컨설팅을 더욱 늘려 나갈 계획이다.


Nursery to stay healthy for our kids 'environment, the Minister of here!' 

Yu, youngsuk Minister of Environment as well as the environment friendly to the people to enforce environmental policies directly to the scene came on the scene. Yu, youngsuk the last 23 days in Seoul Guro-dong, visit dohyeon Childcare nursery kindergarten for the management of the environment was listening to the sounds of the scene. 

In 2011, the Ministry of Environment dohyeon Childcare Survey and improve indoor air quality consultant who is a small Nursery. Yu, youngsuk look around the site of the day, indoor air quality consulting with stakeholders to improve business changed since the issue regarding the status and talked. Kim Director, "since the children's improvement projects was significantly reduced incidence of cold air also became more comfortable," he said. After consulting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n Childcare and ventilation, and air curtains, electric kitchen range hood replacement and that replacement was performed, and environmental improvement projects. 

Before improvements, such as formaldehyde in excess of 5 per item, but the improvement from 69 to 85 percent after the environment, improve air and the effects appeared. Yu, youngsuk to hear this story, "Our kids do not worry about harmful substances in the environment will further efforts to ensure peace of mind can stay," said "the future will benefit from more Childcare look forward to," he said. Ministry of Environment as well as forward this Nursery nurseries, kindergartens, and children's activities, mainly to improve the facilities for Survey and Consulting plans to further increase.


 

환경부, 2012년 정책 방향  ‘모두를 위한 환경, 국민에게 더 가까이’로 정하다

한편 유영숙 환경부장관은 신년사에게 아직 정부의 정책성과의 온기가 미치지 못하는 곳이 있는 만큼 2012년에는 국민의 어려움을 함께 하는 환경부가 되도록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2012년 정책 방향을 ‘모두를 위한 환경, 국민에게 더 가까이’로 정하고 녹색성장으로 이룬 성과를 사회 전 분야로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생활속에서 체감하는 환경정책, 기후변화에 강한 녹색 대한민국, 국토와 생태의 환경가치 제고 등 세 가지 과제를 통해 목표를 달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Ministry of Environment, 2012 Policy Direction "for both the environment and closer to the people to 'settle

Meanwhile, Yu, youngsuk the New Year's address to the Minister of Environment and yet the warmth of the government's policy does not place as much as in 2012,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ogether with the difficulties of the people strive to be better, he said. This policy direction for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n 2012 "for both the environment and closer to the people" decided to green growth, achieved success in all areas of society will continue to spread, he said. Like in life specifically to environmental policy, climate change, a strong green, Republic of Korea, including land and enhance the ecological value of the environment through three challenges that we will attain the said objectives.


child.jpg




파워코리아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1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