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와 혁신의 기업문화, 글로벌 Top3를 향해 전진하다

임승민 기자l승인2017.07.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한국멕케이용접㈜ 이유철 대표

세계가 하나로 통합되고 있는 요즘, 한 분야에서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란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좁은 국내 시장에서의 치열한 생존경쟁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것은 물론, 앞선 기술력과 거대 자본을 앞세운 글로벌 기업들의 틈바구니에서 뚜렷한 차별성과 우수성을 드러내야만 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국내는 물론이고 세계무대에서도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한국멕케이용접㈜의 성공은 무척이나 놀라운 일이다. 이번호 <월간 파워코리아>에서는 한국멕케이용접㈜의 이유철 대표를 만나 그들의 성공요인을 들어봤다. 

국내 최초·유일의 클래드 파이프 생산 전문기업
한국멕케이용접㈜은 세계 최고 품질의 용접 재료 및 용접 시공은 물론 국내 최초이자 유일하게 클래드 파이프를 생산하고 있는 전문 기업이다. 2006년 설립된 이래 POSCO 등에 오버레이(Overlay), 하드페이싱(Hard SurFacing) 임가공 작업을 수행하던 이들은 그동안 축적해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2011년, 특수배관 제작등 순수 제조업에 뛰어들어 용접분야에서 지금까지 꾸준한 성장을 일궈왔다.
특히, 지속적인 R&D 투자와 선진기술 연구를 통해 국내 최초로 양산에 성공한 클래드 파이프(Clad Pipe)는 국내·외 산업계로부터 그 품질을 인정받으며 기업 성장의 발판이 되었다. 이유철 대표는 “클래드 재료로 만들어진 파이프는 우수한 내구성과 내부식성, 물리적 특성으로 인해 수송용 파이프, 가스플랜트, 원자력 발전, 해양 구조물, 조선 등의 고압력·고부식 환경에서 널리 사용되어 왔습니다. 그러나 그동안은 국내 기술력이 미흡한 탓에 전량 해외에 의존해야만 했으며, 독과점에 의한 높은 가격과 관리 및 피드백의 어려움을 감수해야만 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한국멕케이용접은 국내 기업 최초로 캐나다의 SUNCOR ENERGY에 160억 규모의 물량의 해외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하여  불량률 0%로 공급하는 등 세계시장에서도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을 뿐 아니라, 삼성 엔지니어링, 현대건설, POSCO 등의 해외플랜트 건설 현장에도 제품을 공급하며 국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도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이들은 하드페이싱과 오버레이 용접 분야에서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특화된 기술력을 기반으로 국내 굴지의 기간 설비 분야에서 최상의 특수 용접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시공 방법, 특화된 용접 자동화 설비 시스템 운영 및 특수 테스트 대행 등의 기술 컨설팅도 함께 제공하며,
고객사들과 긴밀한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다. 아울러 세계 유일의 휴대용 인덕션 열처리 장비의 판매 및 시공을 통해 국내 용접열처리 분야의 기술적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마인드의 혁신과 자발적 참여가 기업의 미래를 결정한다
한국멕케이용접은 지난 2009년 지식경제부 선정 ‘부품·소재 전문기업’으로 지정됐으며, 2013년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및 경영혁신형 중소기업 선정, 2014년 벤처기업 인증, 2016년 포항시 유망중소기업 인증, 고용노동부 청년친화강소기업 인증을 획득하며 현재 가장 주목받는 기업임을 증명했다. 또한, 2014년 기업부설연구소를 인정받은 후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2015년 경북테크노파크 에너지소재부품산업 기술기반 역량강화 지원사업 선정, 2016년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경북지역주력육성산업 R&D 지원사업 선정, 포항시 단기기술 컨설팅 과제 지원사업 선정에 이어, 지난 5월에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KITECH)와 파트너기업으로 선정되며 공동 R&D 및 전문 인력 활용 등 긴밀한 기술 협력을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의 Technique Leading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
한편, 한국멕케이용접은 직원들 개인의 전문역량을 강화시키고자 일학습병행제, 산업현장 교수, 사업주 자체 훈련등 체계적인 내부교육시스템에 외부 전문가를 초빙하여 아낌없이 기술인력 양성에 투자하고 있으며, 2016년에는 인재육성형 중소기업으로 선정되었다. 이에 내부적인 양성에 그치지 않고 더 나아가서 산업 현장이 필요로 하는 한국의 자체 전문기술 인력을 양성하고자 운영비 전액을 투자해 연 2회 서울과 부산에서 용접기술사 교육과 플랜트 코드 교육도 주관하고 있다. 이 교육 프로그램은 국내외 용접·플랜트 관련 기술 및 지식을 겸비한 전문가를 초빙해 관련 기술과 생생한 현장 경험을 전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체계적인 맞춤형 교육을 통해 현장 재직자들의 기술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있다. 또한, 연2회에 걸쳐 용접 및 플랜트 관련 세미나, 학회, 심포지엄을 개최·후원함으로써 국내 용접 및 플랜트 분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매출 2,000억 달성을 목표로 ‘Global Top3’를 향해 전진하고 있는 한국멕케이용접. ‘시장을 선도하는 최상의 기술력’, ‘조직 구성원 및 고객과의 신뢰’, ‘사회를 풍요롭게 만드는 기업’이 딜의 경영이념이다. 특히,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이야 말로 기업의 존재가치이자 의무라는 신념을 가진 이유철 대표는 “아직까지도 우리 사회가 중소기업을 바라보는 시각에는 오해와 선입견이 가득한 것이 사실입니다. 저희는 대기업과 비슷한 수준의 직원 급여 및 복지제도 시행, 글로벌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운영에 힘씀으로써 사회에 뿌리깊이 박힌 중소기업에 대한 그릇된 편견을 깨는 데 앞장서고자 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덧붙여 그는 “현재 대한민국의 중소기업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에는 깊이 공감하지만, 결국 이를 타개하기 위한 방법은 자기 안에서 발견해야만 합니다. 정부의 도움이나 지원만 바라고 있어서는 결코 성공할 수 없습니다. 중소기업인들 스스로가 혁신하고 사고를 전환해야 하며, 임직원들 또한 안일한 생각 대신 언제나 최선을 다하는 마음가짐을 다져야만 합니다”라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기업의 규모가 곧 성공을 담보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하는 이유철 대표. 창조적이고 스마트한 역량을 확보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갖춰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그의 말처럼 한국멕케이용접㈜이 밟아 나가는 길이 세계와 대면할 대한민국 산업의 올바른 지침이 되어주기를 기대한다.

Corporate culture of creation and innovation toward Global Top 3 
Lee Yoo-cheol, president of HMW Co., Ltd. 

With accelerating globalization, it is not easy to climb one’s way to the top in any field of career. A company not only has to survive in a fierce struggle for existence in a narrow domestic market but also must distinguish itself in clear differentiation and excellence among global enterprises with technology and huge capital at the head. This is why we cannot help being surprised at the success of HMW whose presence is definitely being felt overseas as well as at home. In this issue, <the Monthly Power Korea> met Lee Yoo-cheol, president of HMW to hear their secret to success. 


The first and only enterprise to produce clad pipe
HMW is an enterprise which performs welding construction and produces the world’s top-class welding material and the only clad pipe of its kind in Korea. Since the foundation in 2006, they did overlay and hard surfacing toll processing for POSCO etc. but in 2011, based on the technology and knowhow piled up, entered into pure manufacture, such as special piping, and have built themselves up so far in the field of welding. 
Especially, the clad pipe, which the company succeeded in mass production for the first time in Korea through continued investment in R&D and research on advanced technologies, had its quality recognized by the industrial world at home and abroad and became the foothold of the company’s growth. President Lee Yoo-cheol explained, “Pipe made of clad material has excellent durability, anti-corrosiveness and physical properties so it has been widely used in high-pressure and high-corrosion environment such as pipe for conveyance, gas plant, nuclear power generation, off-shore platform and shipbuilding. So far, however, because of poor domestic technology, we had to import the whole quantity from overseas and suffer a high price caused by monopoly and oligopoly and difficulty in management and feedback.” HMW signed an agreement with Canada’s Suncor Energy for 16 billion won’s quantity of project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nd supplied at a defective rate of 0% with recognition of its excellence in the global market. It also supplied products to the site of overseas plant projects of Samsung Engineering, Hyundai Construction, POSCO, etc. helping domestic enterprises strengthen their global competitiveness. 
Besides, based on the rich experience and specified technology piled up in the fields of hard surfacing and overlay welding, they are providing the best special welding service in the country’s field of leading basic installation as well as technical consulting, such as operating facility system for specified welding automation and vicarious execution for special tests, maintaining a close partnership with customers. They are contributing to technical development of domestic PWHT (Post Weld Heat Treatment) through selling and constructing the world’s only portable heat treatment equipment by induction. 


Innovation of the mindset and voluntary participation determine the future of an enterprise.
HMW was designated in 2009 as a ‘parts & materials enterprise selected by the Ministry of Knowledge and Economy, selected as technological-innovation and management-innovation smaller enterprise (2013), certified as venture enterprise (2014), Pohang-city’s promising smaller enterprise (2016) and youth-friendly small but powerful company by the Employment & Labor Ministry (2016), proving one of the companies currently receiving the most attention. Besides, after having its attached research institute recognized in 2014, the company was selected as Gyeongbuk’s main supported R&D project managed by the Ministry of Industry, Trade and Resources (2016), Pohang’s short-term technology consulting support project, and then last May, as a partner enterprise for KITECH, which provided the base to take off into a technology leader in the global market as well as at home through close technological cooperation, including joint R&D and use of qualified professionals.   
To strengthen each staff’s professional capabilities, HMW is unsparingly investing in rearing technical manpower by inviting outside specialists to systematic internal education system including work-learning parallel system, industrial site professor and operator’s self-training and it was selected as a talent rearing smaller enterprise. in 2016. Accordingly, besides internal human resources, with an aim to cultivate Korea’s professional technical manpower required by the industrial site, the company is managing the training for welder and plant code twice a year in Seoul and Busan, respectively, by investing the whole amount of working expenses. This training program is carried out by inviting professionals from home and abroad with both technique and knowledge related to welding and plant and teaching techniques and live on-hand experiences and it is an opportunity for the site workers to strengthen technological capabilities through systematic customized training. Besides, the company biannually holds and sponsors seminar, society and symposium related to welding and plant with repute of contributing to the development of domestic field of welding and plant.       
For HMW which is advancing toward the global Top 3 with the goal of achieving 200 billion won in sales, management philosophy is ‘the best technology leading the market,’ ‘trust with organization members and customers,’ and ‘an enterprise which enriches the society..’ Especially, believing that fulfilling social responsibility is a company’s value of existence and duty, president Lee Yoo-cheol clarified, “Even until now, it is true that our society’s view of smaller companies is filled with misunderstanding and prejudice. We are going to take the lead in breaking such a deep-rooted wrong bias toward smaller companies by exerting ourselves with training programs for human resources in staff salary and welfare system on the similar level to a large enterprise.”  In addition, he requested, “I deeply sympathize with a difficulty suffered by smaller companies of Korea but after all, ways to overcome this must be found within oneself. You will never be successful by only desiring the government’s help or support. Minor enterprisers should innovate themselves and turn that thought on its head and executives and staffers should have a mindset to do the best all the time instead of being lazy and easygoing.”
President Lee says that a size of enterprise is not everything for success but what matters most is to have competitiveness in the global market by securing creative and smart capabilities. It is expected that the way HMW is picking their way will be the right guide for Korean industries which are soon to confront themselves with the world.    


임승민 기자  press0105@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webmaster@powerkoream.co.kr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ceo@powerkoream.co.kr)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17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