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담배 업계의 착한 프랜차이즈 너구리타바코 이상헌 대표

동남아산 ‘배제’ USDA 승인받은 미국산 담뱃잎 원료를 고집하는 ‘장인정신’ 아낌없는 기술투자와 연구개발로 고장률 낮아진 ‘오토머신’ 공급…소비자 만족도 ↑ 창업 3달만에 전국에 가맹점 20개 ‘놀라운 속& 최진규 기자l승인2017.06.13l수정2017.06.14 10: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수제담배 업계의 착한 프랜차이즈 너구리타바코 이상헌 대표

국내 수제담배 토종 프랜차이즈 ‘너구리타바코’는 창업한지 3달여만에 전국에 가맹점 20개가 개업하는 놀라운 속도와 기세로 빠르게 업계를 장악해나가고 있다. 이는 물류의 규모와 품질면에서 기존 업체와 차별화된 점은 물론, 그동안 수제담배 업계의 고질적인 병폐로 자리해온 이른바 ‘오토머신’에 대한 기술투자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너구리타바코는 가맹점주의 수익을 누구보다 먼저 챙겨주는 착한 프랜차이즈 모델을 토대로, 창업주와 가맹점이 건강하게 상생하는 길을 개척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일반적으로 수제담배의 가장 큰 장점은 직접 원료인 담뱃잎을 구입해 1갑당 2500원 정도의 저렴한 가격으로 담배를 구할 수 있다는 점이다. 도입 초기에만 해도 국내 일부 매체에서는 담뱃잎 성분이 유해하다는 등의 보도가 잇따르면서 소비자들의 우려를 낳았다. 이에 대해 너구리타바코는 미국 농무부(USDA)의 승인을 받은 고품질의 천연 담뱃잎을 직수입하는 유통구조를 정착시킴으로써 이러한 세간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오히려 기존 담배의 수십가지 유해 화학첨가물에 비해서도 니코틴과 슈가 성분을 제외하면 아무것도 없을 정도로 깨끗한 담배가 됐다. 또한 타 업체의 경우 원가절감 차원에서 구하기 쉬운 동남아산 담뱃잎을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너구리타바코는 고품질의 미국산을 고집하며 물류를 대형화함으로써 가격을 저렴화하는 방식을 택했다. 타 업체와 품질과 가격면에서 차별화하는데 성공해 소비자와 가맹점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길을 열게된 것이다. 

“단지 개업을 이유로 ‘가맹비’를 받는 것은 프랜차이즈의 부당이득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지적되어온 수제담배 업계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끊임없이 고안하고 연구해온 너구리타바코 이상헌 대표는 항상 가맹점의 수익과 입장을 먼저 생각하는 것이 그의 사업철학이기도 하다. 그래서 너구리타바코는 가맹비를 전혀 받지 않는다. 또한 이 대표는 가맹점주의 어려움이 있다면 이를 해결해주기 위해 발벗고 나서는 것이 창업주의 의무이자 역할이라고 생각해 현장과의 소통에도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 이처럼 유통마진을 줄이고 가맹점주와 대화를 게을리하지 않는 정직한 창업주의 자세가 현재의 너구리타바코를 있게한 비결이라고 할 수 있다. 

“처음에는 물류와 유통구조에 가장 중점을 두고 사업을 진행했지만, 사실 더욱 중요한 것은 현장에서 고장이 자주 나는 ‘오토머신’이었습니다” 일반 소비자가 구입한 담뱃잎과 필터로 담배를 제조할 때 도우미 역할을 하기 위해 가맹점들에 배치된 ‘오토머신’이 비효율적인 구조와 높은 고장율이 매출에 말썽을 일으키고 있었다. 이는 타업체를 포함한 모든 수제담배 업계에서 함께 겪고있는 문제였다. 해당 기계들은 외국에서 수입해오는데다가 A/S가 전혀되지 않는 단점을 안고 있었던 것이다. 이 대표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자사 기술진들과 함께 직접 여러 기계들을 구입해 사용해보는 등 기술투자 및 연구비용을 아끼지 않았고, 결국 고장률이 현저히 낮아지고 제조속도가 빠른 고품질의 ‘오토머신’을 전문 기술을 갖춘 국내 업체를 통해 가맹점에게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물론 기존의 기계를 사용해오던 가맹점들에게도 보다 향상된 기계를 보급해주기로 했다. 

수제담배를 사랑해온 한명의 소비자로서 가맹점 입장도 함께 고려해온 이 대표의 사업철학은 너구리타바코가 물류와 품질, 소비자 편의성, 가맹점 수익성의 3가지 측면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으며 국내 업계에서 인정받고 성장하게 된 발판이 되었다. 이 대표는 “앞으로도 제대로된 물건을 정직한 가격, 거품 뺀 가격으로 소비자 분들께 공급하겠다”고 약속했다. 

Lee Sang-heon, president of Neoguri Tobacco, a franchise in hand-made tobacco industry 
‘Craftsmanship’ persisting with tobacco leaf material approved by USDA excluding Southeast-made
Supplies an ‘auto machine’ which lowers malfunction and increases consumer satisfaction after technological investment and R&D  
30 members around the country in three months after startup with the principle of ‘members’ profit first’

‘Neoguri Tobacco, a franchise of domestic hand-made tobacco, has opened 30 member shops around the country in three months after startup, gaining control over the industry fast with amazing speed and vigor. This is not just because of the differentiated size of logistic or quality from the existing companies but also because Neoguri is making a strenuous effort for technological investment in so-called ‘auto machine,’ which has been a chronical malady in hand-made tobacco industry. Besides, Neoguri Tobacco is reputed to cultivate a path to co-prosperity between founder and members based on the franchise model of putting the profit of members first.

Generally, the biggest strength of hand=made tobacco is to acquire tobacco at a cheap price of 3,500 won per pack because the manufacturer purchases the material tobacco leaf directly. In the beginning of introduction, some domestic media reported on the harmful ingredients of tobacco leaf, causing consumers to worry. However, Neoguri Tobacco settled a distribution structure of direct import of the high-quality natural tobacco leaf approved by USDA and quilled the rising concerns. Rather, compared dozens of toxic chemical additives of the existing tobaccos, it has become a clean tobacco enough not to contain anything but nicotine and sugar ingredients. Besides, other companies mostly use Southeast-made tobacco leaf which is easy to obtain on the basis of cost reduction, but Neoguri Tobacco has stuck to a high-quality US-made one and chose the system of lowering prices by jumboizing logistics. This success in differentiating from other companies in quality and prices has opened a path to satisfaction for both consumers and members. 

“in my eyes, it is an undue profit of franchise to receive ‘a joining fee’ simply for the reason of opening a store.” President Lee Sang-heon of Neoguri Tobacco, who has devised and studied ceaselessly on the plan to resolve problems of hand-made industry so far, has his business philosophy of always putting the member’s profit and place first. This is why Neoguri Tobacco receives no joining fee at all. Besides, president Lee is taking a positive attitude in communication with the site because he considers it a founder’s duty and role to be all out to resolve difficulty a shop owner may have. Like this, the founder’s honest attitude of reducing distribution margin and communicating with shop owners is the secret of Neoguri Tobacco’s current success. 

“At first, I proceeded with business mainly focusing on logistics and distribution structure, but what matters more was the ‘Auto machine’ which is likely to break down at the site. The ‘auto machine’ laid out in member’s shop to help ordinary consumers make a tobacco with purchased tobacco leaf and filter was making troubles for sales with its inefficient structure and high malfunction. It was the problem suffered by all hand-made tobacco industry. The relevant machines were imported from overseas with the weakness of no after-sale service. To solve this problem, president Lee spared no expenses for technological investment and R&D by purchasing and using many machines in person together with the company’s staff of engineers, etc. Such efforts have ended up by considerably reducing malfunctions and supplying a high-quality ‘auto machine’ coupled with fast speed of manufacture to members through a domestic company equipped with professional technology. Of course, he promised to supply a more enhanced machine to members using the existing machines.                    

As one consumer who loved hand-made tobacco, president Lee has also considered the place of members and his business philosophy made a foothold to make Neoguri Tobacco win recognition and grow in domestic industry receiving high scores in all of three sides – logistic and quality, consumer’s convenience and member’s profitability. President Lee promised to “supply faultless goods to consumers at honest, bubble-free prices in the future., too.”   


최진규 기자  wlsrbmyway@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