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 듀플렉스 전문시공으로 단독주택의 트렌드를 선도,

건축생각 변주영 대표 지윤석 기자l승인2017.02.20l수정2020.03.17 15: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상하 듀플렉스 전문시공으로 단독주택의 트렌드를 선도, 
‘집에는 건축생각의 마음이 담긴다’
건축생각 변주영 대표

라이프 스타일이 다양화됨에 따라 주거를 선택함에 있어 어떤 공간을 기획하고 연출할 지 여부는 이제 굉장히 중요해졌다. 특히 몇 년 전부터 젊은 세대들 사이에서 한 대지에 두 가구가 나란히 지어진 형태인 ‘듀플렉스 하우스’가 인기를 끌게 되면서 단열 성능이 높고 에너지 소비량이 적은 이 목조주택에 많은 이목이 집중되었다. 한편, 지난 1월 ‘2017 대한민국 고객만족대상’에서 건축부문 대상을 수상한 건축생각(Denken-B)은 국내 최초의 상하 듀플렉스 목조주택 시공회사로서 거주자의 동선을 고려한 신개념 스킵플로어 방식의 구조를 가장 잘 구현해낸 회사로 평가받고 있다.

최소한의 땅 위에서, 최대한 넓은 집을 마련하기까지
건축생각(Denken-B)은 최소한의 땅 위에서 보다 효율적으로 최대한 넓은 집을 짓고 싶었던 변주영 대표의 생각에서 출발했다고 한다. 그는 “상대적으로 공사 기간이 짧고, 경제적인 것으로 알려진 듀플렉스 하우스에 주목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건축을 하며 무엇보다 중시하는 요소는 바로 ‘짧은 동선’입니다. 그래서 이른바 ‘땅콩집’이라고 불리는 좌우 듀플렉스 주택이 가진 답답함을 해결하고, 지하부터 다락까지의 장점을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상하 듀플렉스 목조주택을 만드는 것이 목표였습니다. 당시만 하더라도 건축 전문가들 입장에서 보더라도 리스크가 큰 건축방식이었죠. 기존에 없던 시도였고 흔하지 않은 목조주택이라는 이유로 주변의 반대가 심했지만, 구조와 마감을 유심히 지켜본 땅 소유주 분들의 의뢰를 하나둘씩 받게 되면서 본격적으로 판교 근방의 부분공사까지 조금씩 따내기에 이르렀습니다.” 유명 건축가의 복잡한 기교가 들어간 집이 아닌,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가장 편리한 집을 짓는 것. 그것이 건축생각의 시작이었다. 

물론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이 순탄했던 것만은 아니었다. 변 대표는 단독주택의 메카로 각광받고 있는 판교에서 목조주택임에도 4m가 넘는 거실 높이를 유지하기 위한 구조계산, 거대한 울림통과 다름없는 나무상자의 층간소음을 어떻게 잡아낼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 없이 무모하게 첫 시공에 돌입했다가 입주 3개월 만에 집을 다 뜯게 된 경험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 때 천군만마와 같이 인연을 맺게 된 분이 바로 홍성룡 총괄소장이었습니다. 캐나다에서 공법을 배운 국내 목조주택 1세대 빌더이자 가격제한 없는 최고의 집을 짓겠다는 욕심 하나로, 집에 대한 마인드는 모두가 인정할 수밖에 없는 분이시죠. 제 인생에 있어 너무나도 고민이 많은 시기에 홍 소장을 만나 위기를 기회로 삼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현재의 차별화된 스킵플로어 방식의 집을 만드는데 정말 많은 힘이 되었고 지금도 참 감사하죠.” 모든 어려움을 이겨내고 첫 집을 탄생시킨 가운데, 수많은 건축주들이 이 작은 땅에서 나온 집에 대해 궁금해 했다. 그리고 그 결과, 판교에 지은 4채의 상하 듀플렉스 주택은 모두 판교 내에서 최고 임대료를 갱신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판교에서 이룬 작은 혁신, 현장 기술자들이 마음껏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스킵플로어는 건물 각 층의 바닥 높이를 일반적인 건물과 같이 1층분의 높이만큼 높이지 않고, 각 층계참마다 반층차 높이로 설계하는 방식을 말한다. 유니크한 스킵플로어 방식을 차용하여 완공된 건축생각의 주택을 보고 의뢰가 많아진 것에 대해 변 대표는 “물론 독특한 스킵플로어 구조가 어필한 면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공간 활용과 꼼꼼한 공정과정을 더 높이 평가해주신 것 같습니다. 그 이면에 J-grade의 원목을 비롯한 친환경 자재만을 고수하며 가족의 건강까지 고려한 세심한 배려를 건축주분들이 이해해주시는 듯 합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단열, 방음, 거주성 면에서 두루 장점을 갖춘 목조주택에서 제일 주의해야하는 부분 중 하나가 바로 층간소음이다. 건축생각에서는 그 부분을 해결하기 위해 늘 고민을 하고 단 1%라도 낮추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건축주의 편의성과 함께 건축생각이 갖고 있는 신념에 맞게 늘 노력하는 일, 변주영 대표가 건축을 대함에 있어 가장 잊지 않고 간직하고 있는 마음이다. 

건축생각이 이렇듯 설립 1년도 채 안되어 업계에 큰 족적을 남길 수 있었던 것은 ‘집’을 대하는 변주영 대표의 마음가짐이 고객들의 그것과 맞닿아 있기 때문이다. “현대사회에서 집이 갖는 의미는 과거 단순한 주거공간으로서 자리했던 것과는 달리, 바쁜 일과를 마치고 되돌아 갈 중요한 휴식처이자, 삶의 모습을 결정짓는 생활의 공간이 되었습니다. 잠시 머무는 곳이 아닌 우리가 오랜 시간을 함께하는 공간이기에 더욱 진심을 담아야 한다는 것이 제 신념입니다.” 이러한 생각은 이들의 홈페이지에 그 흔한 홍보문구나 멋들어진 건축물 사진하나 없이, 공사하는 현장의 모습, 땀 흘려 일하는 일꾼들의 사진으로 도배되어 있다는 점에서 잘 드러난다. 화려한 겉모습보다는 완성된 집의 풍경과 그 안에서 살아갈 사람들의 모습을 마음에 그리며 정직하게 최선을 다하는 것이야말로 ‘건축생각’의 정체성이자 지향하는 목표이기 때문이다. “앞으로 도심형 목조주택을 동경하는 30~40대 고객은 끊임없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자신만의 집을 원하는 그들에게 ‘마음이 담겨있는 집’을 선물할 수 있는 기업이 되었으면 합니다. 정직하게 잘 지은 집은 절대 거짓말을 하지 않습니다.” 이들이 세상에 전하고자 하는 ‘집’의 가치, 그 진심어린 마음이 사람들에게 포근한 안식처가 되어주길 기대한다.

Upper/lower duplex construction to lead the trend in a single-family house  
‘A house holds Denken-B ideas’ 
Byeon Joo-young, president of Denken-B

With varied lifestyles, what space we should plan on and produce has become very important in selecting residence. Especially, since a few years ago, ‘Duplex house’ in the form of two households built side by side on one lot has won popularity among the younger generation and drawn much attention to this type of wooden house with high insolation performance and low energy consumption. Denken-B, which won in January the grand prix for architecture in ‘2017 Korea Customer Satisfaction Prize,’ is a construction company which has built the first upper/lower duplex wooden house in the nation.. It is well-reputed as the company which has best embodied the structure in new-concept skip floor method in consideration of the dweller’s line of movements. 

The largest house on the smallest lot 
It is said that Denken-B started from president Byeon Joo-young’s idea about building the largest house more efficiently on the smallest lot. He said, “I came to bring attention to Duplex house which was known to be both relatively shorter in the period of construction and more economical. What I attach most importance to in my construction business is ‘a short line of movements.” So I decided to make a upper/lower duplex wooden house whose merits can be broadly utilized from the basement to the attic resolving the stuffiness of a left/right duplex house, also called ‘a peanut house.’ At that time, it was a building method involving a large risk from the perspective of a building expert. It was such a new attempt that I had a serious opposition from neighbors because it was an unusual wooden house. However, as I received one or two requests from landowners who watched the structure and finish carefully, I gradually came to win partial constructions even near Pangyo.” It was the beginning of Denken-B to build the most convenient house while sticking to the basics rather than a house containing a famous architect’s complex techniques.  

Of course, it was not all that easy until Denken-B has reached its status today. President Byeon introduced his experience of tearing all the house down in three months after move-in in Pangyo when the city was being highlighted as the Mecca for a single house.  It was because he entered into his first construction recklessly without considering structural calculation for maintaining the level of living room, over 4m even in a wooden house, and how to catch interlayer noise from a wooden box, not different from a mammoth sound chamber. 

“Then, most fortunately, I came across an angel who was general head Hong Seong-ryong.. He was a 1st-generation builder for domestic wooden house and had learned a method of  construction from Canada. His mindset about building the best house without limits to price is known to everybody in this business. It was a very difficult time in my journey of life but I was able to turn a misfortune into a blessing by meeting general head Hong. He was a really big help in making the current house in differentiated skip floor method and I still feel gratitude to him.” When giving birth to the first house after overcoming every difficulty, numerous owners were anxious to know about the house appearing from that small patch of land. And, as a result, the four upper/lower duplex houses he built in Pangyo set the world to rights by renewing the highest rents in Pangyo. 

A small innovation made in Pangyo enabled the site engineers to develop capability to their heart’s content            
Skip floor means a method of designing the bottom level of each floor in semi-floor level for each landing without raising the level for one floor as in the general building. For more requests after people looked at the house of Denken-B completed by borrowing the unique skip floor method, president Byeon said, “Of course the unique skip floor structure might be appealing but I believe they rated the use of space and a thorough process much higher. Besides, the owners seem to appreciate the careful attention even in consideration of the family’s health keeping to the eco-friendly materials including the 1st-grade raw lumber.”

On the other hand, in a wooden house which has merits for insolation, soundproofing and residency, one of the elements to be noted most is interlayer noise. Denken-B said that they are always doing their best to lower even one percent with usual efforts to solve the problem. President Byeon always makes it a rule to make efforts in accordance with the principle of Denken-B together with the owner’s convenience as a constant reminder. 

Denken-B has been able to leave large footmarks on the industry even in less than one year after foundation because president Byeon shares his attitude toward ‘a house’ with customers. “In modern society, the significance of a house has become an important resting place to return to after a hard day’s work and a space for life to decide on the aspect of life, unlike a simple space for residence in the past. It is not a place for a short-time stay but a space to share for a long time. So much the more true heart must be put into.” 

Such principle is well shown in their homepage because without any single punchline or a wonderful picture of building, it is flooded with pictures of the construction site and workers working in sweat. It is the identity and aim of ‘Deanken-B’ to do their best honestly visualizing not a magnificent appearance but the landscape of the completed house and the people who is going to live in it. 

“It is expected that there will be a constant increase in the number of customers in their 30’s and 40’s who long for a city-type wooden house. We hope to become an enterprise which is able to present ‘a house from a sincere heart’ to those who want a single house of their own in the world. A house built well and honestly will never tell a lie.” The value of house they want to promote to the world and their sincere heart are expected to become a warm place to find peace for people. . .     
 


지윤석 기자  jsong_ps13@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1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