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가구를 빛내는 LED조명으로 인테리어의 디테일까지 완성하다

리바트스타일샵 광주굿모닝점 임소라 대표 오상헌 기자l승인2016.12.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리바트스타일샵 광주굿모닝점 임소라 대표

아름다운 가구를 빛내는 LED조명으로 인테리어의 디테일까지 완성하다
“AS 중시하는 본사 정책에 조명, 인테리어 컨설팅 더해 토탈 인테리어 신개념 제시”
리바트스타일샵 광주굿모닝점 임소라 대표

제대로 된 집의 동선 파악에는 모델하우스 관람이 중요하다. 이상적인 인테리어를 완성할 때도 막연히 배치하기보다는 가구와 조명, 인테리어를 적재적소에 세팅하고 샘플링 해둔 인테리어 스타일샵을 통해 안목을 다지는 것이 좋다. 더 나아가, 이러한 인테리어를 직접 고객들과 공유하여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는 20대 여성 CEO가 있다. 전국 리바트스타일샵 순위에서 상위권에 오른 광주굿모닝점 임소라 대표가 1차적인 인테리어 코디네이팅인 스타일샵에 젊고 세련된 디자인, 컨설팅, AS를 결합해 독보적인 경쟁력을 갖게 된 비법을 공개했다.

스타일샵의 세련된 인테리어, 눈으로만 담아가던 시절은 지났다
광주의 가구명소, 굿모닝 가구백화점 옆 리바트스타일샵은 350여 평 공간으로, 1층과 1.5층은 서재와 거실 및 욕실, 주방, 2, 3층은 가구 인테리어 중심으로 꾸며진 곳이다. 건물 전체가 스타일샵으로 꾸며진 이 공간은 전국 2위 매출을 기록하고, 리바트 본사의 판매 최우수상을 수상한 저력을 보이는 매장이다. 리바트스타일샵 광주굿모닝점의 임소라 대표는 올해 28세로, 회계를 전공하고 캐나다 유학시절 인테리어디자인을 수학한 경험을 살려, 리바트 본사의 가구들을 3-4주에 한번 리뉴얼하여 같은 가구들로 다양한 콘셉트를 구현해 고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임 대표의 기술이 업계에서 각광받는 이유는 3가지다. 우선 창업 전 광주굿모닝백화점에서 리바트 가구를 판매하면서 고객의 반응이 좋았던 올인원 인테리어 아이디어를 실현코자 백화점 옆 부지에 현재의 스타일샵을 건립해 창의적 연출을 할 수 있었고, 부모님의 조명 사업 노하우를 접목해 가구, 인테리어 소품을 구입하는 고객들에게 LED조명 판매를 병행하였을 뿐 아니라, 이 아이템 접목을 보여주고 설명하는데 그치지 않고 예약 고객의 가정에 임 대표가 직접 출장에 나서 맞춤 스타일링을 해 준 것이 대박으로 이어진 것이다. 리바트스타일샵에서는 침실, 거실, 부엌, 홈오피스, 어린이 방의 여러 가구뿐 아니라 커튼, 블라인드, 침구 및 욕실 소품, 패브릭, 러그까지 다양하게 취급하며, 임 대표는 여기에 요즘 유행하는 북유럽풍 디자인의 갓등, 안방과 거실을 환하게 하는 큐브등, 어린이를 위한 포인트등, 스퀘어형 LED에서 샹들리에의 LED교체, 기존 보유 등을 LED기판으로 변경하는 작업 전문가로서 가구 구매자들이 원하는 리모델링 코디네이터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전기요금 상승과 과열, 화재 위험으로 백열등의 시대가 가고, 밝으면서도 안전하고 3만 시간가량 지속되는 LED조명이 인기를 끌면서 임 대표는 전보다 적극적으로 고객을 유치할 수 있었다고 한다. 

LED조명, 패브릭 등 조예 깊어, 판매자 초월한 리모델링 컨설턴트 추구
주말에는 최대 150명의 고객을 접객하는 임 대표와 가구팀 6명, 키친, 조명, 커튼 각 1명을 포함한 10여 명 임직원들은 리바트 본사의 열린 AS정책, 그리고 임 대표만의 자체 시스템과 기술을 결합한 고객만족주의를 실천하고 있다. 임 대표는 본사에서 불가능한 디자인을 고객이 원하는 대로 공장에서 재의뢰하거나, 중국에서 주문해 단가를 낮춘 대신 반드시 LG, 삼성의 정품 발광칩만을 조립해 내구성 높은 조명만을 취급하고 있다. 리바트 제품의 특징이 바로 깔끔함과 심플함이기에, 이를 기반으로 세팅할 뿐 아니라 독특한 디자인과 색이 출시되면 바로 주문해 변화를 준다. 그러다 보니 임 대표는 매장 인테리어를 보고 상담하는 고객들에게 패브릭과 가구, 그리고 인테리어 리모델링 아이디어를 제공할 내공이 생겼다고 한다. 임 대표는 굿모닝백화점과의 행사 일정도 적극적으로 활용해 매장의 인지도를 높여 업계 입문 6년 만에 초고속으로 성장했다. 토탈 서비스를 표방하며 고객들을 위해 가구, 조명, 커튼, 3종 세트를 구매하면 할인 혜택을 주고, 좋은 품질의 시즌오프 할인제품을 선정할 뿐 아니라, 디자인 후 남은 패브릭으로 쿠션 등 소품을 만들어 선물하는 맞춤서비스는 타 스타일링샵에는 없는 임 대표만의 노하우다. 한때 백화점 보세 돌/흙침대 매장을 열었다가 직원들의 월급이 밀리지 않도록 아르바이트까지 해야 했던 실패 경험을 반면교사로 삼아, 가장 우수한 영업사원이 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한 임 대표는 요즘도 공구를 챙겨 출장에 나선다. 또 직접 조명을 설치하고 AS에 참여하며, 부동산전문가처럼 정보를 습득해 주변 아파트 입주현황과 재건축, 분양정보를 고객 현황에 반영한다. 가구 판매와 소품을 접목한 연결판매, 인테리어 코디서비스로 단골 고객들을 확보한 이 젊은 20대 CEO는 방문고객을 위한 1,500평 주차장을 갖춘 건물을 올리면서 본사에 조명과 패브릭을 병행하고, 고객 캐쉬백 등 자체 사은행사를 허용해 달라고 당당히 요구했고, 이 선택은 연 60억 원을 넘는 매출이라는 실적으로 돌아왔다. 이러한 임 대표의 사전에 절대 팔리지 않는 제품이란 없다. 발품을 팔아 새로운 코디, 트렌드에 맞는 배치를 선도해 고객들의 눈은 즐겁게, 손을 덜 수고롭게 만들면 매출은 자연히 따라오는 법이라고 한다. 현재 임 대표는 토탈 인테리어로 고객들에게 더 많은 것을 보여줄 수 있도록 증축, 리모델링을 준비 중이다. 앞으로 장판과 벽지까지 직접 보고 구매할 수 있는 가구판 ‘모델하우스’를 꿈꾸는 임 대표의 남다른 전략이 바로 성공이라는 마법의 주문이자 비결일 것이다. 


Complete the detail of interior with LED lamps shining the furniture
Suggesting a total interior as a new concept with lighting and interior consulting to a headquarter valuing A/S policy 
CEO Im, So-Ra of Gwangju Good Morning LIVART STYLE SHOP 


It is important to take a look at some model houses when people want to know the flow of human traffic. It is same as for an ideal interior design with furniture and lighting. After looking at samples set by professional designers at a style shop, it would help to have an eye for interior. There is a female CEO in her 20’s who is succeeding with sharing her sense of interior for her customers. Her LIVART STYLE SHOP in Gwangju Good Morning is at a high rank throughout the nation. CEO Im, So-Ra opened her secret to have that much of competitiveness, which combines sophisticated design, consulting and A/S service with the fist dimensional interior coordinating style shop. 

Get over with the time just for scanning a nice interior at style shops 
There is a famous furniture area, which is Good Morning Furniture Department Store in Gwangju and LIVART STYLE SHOP is next to it. This place is about 350 pyeong and a three- story building. There are study room, bathroom, and kitchen interior model in the first and 1 1/2 floors and furniture interior styling is in the second and third floors. The entire building is decorated as a style shop for interiors. The sale of this franchise shop is second top in the country and got the top sales prize from the LIVART headquarter. 
CEO Im, So-Ra of Gwangju Good Morning LIVART STYLE SHOP is 28 years old and studied for accountings and interior deisgn in Canada. With that experience, she renews styles with same furniture of LIVART every 3 or 4 week for a new concept and customers like it a lot. There are 3 reasons to be loved in the field. 
First of all, she noticed all-in-one interior is popular while she was selling the LIVART furniture at Good Morning Furniture Department Store before she started the business. She decided to make it realize her dream next to the department store and opened the style shop. She could do creative ideas and added her parents’ lighting business know-how to it. So, she used to run a parallel business with LED lights. She is not only showing and explaining ideas of items, but also visiting customer’s home to help with styling and it made her business success. 
At the LIVART, it has almost everything about home interior from bed, living room, kitchen, home office like furniture to items for the spaces like fabrics and rugs. CEO Im is also doing for remodeling for customers’ spaces with Nordic styled, cube shaped and pointy lamps. And she coordinates with square LED, chandelier LED bulbs and so on too.  

With her knowledge of LED lighting and fabrics,
she is becoming a design consultant beyond sales woman 

On the weekends, CEO Im and 10 employees including furniture, lighting, and curtain department meet around 150 customers at the most and they are realizing customer’s satisfaction goal with open A/S from LIVART headquarter combined with her own system and technique. 

CEO Im sometimes sends a request for lamp design that customer wants but the company cannot make it to the factory or China. When she has to send the offer to China, she asks for only lighting chip from LG or Samsung to assemble for high durability. The property of LIVART is simplicity and tidiness so, she sets based on that and other than that, she orders something unique o distinguishable when it comes out. CEO Im uses event schedule of Good Morning Furniture Department Store positively to raise brand awareness. Thanks to her effort, her shop has improved rapidly in 6 years. Presenting a total service, she gives a discount benefit when people buy three full set of furniture, lighting and curtain. Not only providing season-off products with a good quality but also making a cushion with leftover fabrics after design as a present. This is her know how nobody does. She used to run for stone/earth bed store but had to do some extra work for her employees’ wage. From that failure, she learned something out of it. Nowadays CEO Im visits with a tool box for installing lamps and takes a part of engineer doing the A/S service. 

This young CEO secures regular customers due to her connecting sales between furniture and items and interior service and built up a parking lot scaled about 1,500 pyeong. She asked for the permission of running parallel with lighting and fabrics and even cash back for customers like her own event fairly. Her choice rewarded 6 billion won per year for sale. 

In her mind, there is everything to be sold. According to her, if new coordination and proper trend in composition make customers pleased and simple to handle, the profit would increase naturally. Currently, CEO Im is preparing to expand the business looking better to show much more to customers with total interior. She is dreaming of a model house that people can buy flooring and wallpapers in the future. 


오상헌 기자  osh0416@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1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