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 활용과 역량강화 사업으로 융복합시대 위한 인재 양성하다

전남대학교 코어사업단 김양현 단장/철학과 교수 오상헌 기자l승인2016.12.22l수정2016.12.22 15: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인문학 활용과 역량강화 사업으로 융복합시대 위한 인재 양성하다
“모든 학문의 근간이 되는 인문학으로 지적소양 닦고 취업 여는 지름길 되길”
전남대학교 코어사업단 김양현 단장/철학과 교수

‘지피지기 백전백승’,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는 인문학의 토양에서 싹튼 아포리즘이지만, 정작 이 말들의 저작권을 화폐가치로 환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인문학의 가치를 등한시하는 경향이 많다. 그럼에도 현실의 문제를 해결하고 국가의 지성과 경쟁력을 확보하는 인문학에 대해, 최초의 정부, 대학 연계 인문학교육육성프로그램이 추진되어 전국 19개 대학에서 추진되고 있다. 이중 체계적인 인문 정규교과과정을 갖춘 것으로 알려진 전남대학교 코어사업단 김양현 단장을 찾아가, 유익한 프로그램으로 미래 인재들을 키워가는 실태를 파악해 보았다.

기초학문의 근간인 인문학 살리는 대학 인문역량강화(코어(CORE))사업
국문학, 영문학 등 언어를 학문적으로 접근하는 분야, 민족의 근간인 역사를 다루는 사학, 철학 분야의 스타 강사들이 케이블 채널의 고정 패널로 화제를 모으면서, 인문학에 대한 인식제고 및 가치 재평가가 한창이다. 이러한 분위기에 발맞춰 출범한 대학 인문역량강화(코어(CORE): Initiative for College of Humanities’ Research and Education)사업은 정부의 지원으로 대학과 전문가들이 연계하여, 인문학을 보호, 육성하고 전공자들의 학습능력을 고취시키는 특별한 프로그램을 제공해 인문학적 소양을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3년 과정으로 전국 19개 주요 인문대학에서 수행하고 있는 코어사업단 중, 12개 학과를 중심으로 융복합 산업에 접목할 인문학 인재를 양성 중인 전남대학교 코어사업단의 김양현 단장은 기존의 지원형인 BK사업, HK사업에서 한 단계 나가 재정적 지원과 상호소통형 연계교육을 추구하는 코어사업의 차별성을 강조한다. 철학과 교수인 김 단장은 현재 독문과, 불문과, 중문과, 일문과로 구성된 ‘글로벌 지역학모델’, 국문과, 영문과, 사학과, 철학과로 구성된 ‘기초학문심화모델’, 인문학, 정보통신기술, 디자인, 문화산업으로 구성된 ‘인문기반 융합모델’을 이끌고 있다. 이들은 코어사업을 통해 대학원에 진학해 인문학을 심화 발전시키거나, 세계의 언어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역사, 철학을 공부한 글로벌 지역전문가로 성장하거나, ICT기술과 문화, 디자인과의 융복합 전공과정을 이수한 전문가가 될 수 있다. 김 단장은 이를 위해 인문학 학술연구모임, 공부일촌, 교학상장, 교수법개발 등 다양한 교수학습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 중이며, 학생들의 취업을 도울 국내외 인턴십 과정과 진로, 창업, 취업활동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운영 및 그 외 대학원 진학생들의 장학금 지급도 진행하고 있다. 

학술역량강화와 인턴십 취업프로그램 병행해 융복합 인재 성장 지원
김 단장은 3년간 매년 29억 원의 정부 지원대상인 전남대 코어사업단이 정규 교과과정 중심의 타 대학보다 정규 과정을 뒷받침하는 비정규 교육프로그램의 충실도가 높다고 자평한다. 독일, 프랑스, 중국, 일본 등 취업률 높고 인문학이 발전한 국가 중심의 글로벌지역학전공과정, 각 학과별 기초학문심화전공과정, 인문학을 예술, 과학 분야와 접목할 수 있는 자생력을 기르는 인문기반융합전공이라는 3과정을 운영하여,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뒷받침하고 학위를 받은 후 취업으로 연계하는 지원프로그램을 함께 제공해 인문학 발전을 이루는 후학들의 미래를 보장하기 때문이다. 또한 김 단장은 올해 12월에는 IT, 디자인 전문가를 초빙하여 인문학 전공자들을 위한 파워포인트, 포토샵을 활용한 동영상, 광고 그래픽 제작 및 실습 과정을 담아 구직 및 취업 후 유익하게 활용할 융복합 기술 중심의 겨울방학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 시대의 변화에 호응하는 이 세미나 행사에는 강의 후 담당 교수들과의 진로상담 기회도 있어 학생들의 참여 희망 의사가 크다고 한다. 수업에 다뤄지지 않는 심화 내용을 공부한 학생들 중 50여 명은 도내 각 문화기관, 광주시청 등 총 12개 기관에서 겨울방학 현장실습 예정이며, 자발적으로 매주 모여 스터디를 진행하는 학생들은 이러한 현장 실습형 학술연구 체제가 더 장기적으로 이뤄지길 희망하고 있다. 김 단장은 학생과 교수가 소통하고 토론하는 자발적인 인문학 스터디에 전남대생이 290여 명이나 참여하여, 인문학에 대한 관심 증대와 학술적 성취도 발전에도 긍정적 영향을 주었다고 전한다. 

포스트휴먼시대 대비하는 인문학의 소임 다하도록 장기적 지원 필요
현재까지의 정부 교육지원 프로그램에서는 결과 중심주의의 폐단이 이따금 지적돼 왔고, 인성교육의 범위는 초중고 중심으로 한정되었었다. 반면 취업 계층이 숙지해야 할 기초학문의 중요성을 뒤늦게 인식한 정부의 이번 코어사업단 지원만큼은 소외된 한국 인문학 발전의 르네상스를 예고하고 있다. 김 단장은 인문학이 인간의 자유 실현과 자존감을 세우는 학문의 근간으로서, 궁극적으로 인간의 삶을 풍요롭게 하며 인간의 가치를 증대시킨다고 설명한다. 따라서 이러한 인문학의 발전이 우리 사회를 성장, 경쟁 중심에서 성숙, 상생을 지향하는 인본주의 사회로 만들 것이라는 희망을 실현시키려면, 인문학 전공자들이 실력을 갖춘 인재로 자라도록 격려하는 것도 중요하다는 것이 김 단장의 지론이다. 아울러 김 단장은 여기에 창의력과 응용력을 결합해, 포스트휴먼시대를 대비해 양성된 인재들을 국가와 정부, 기업에서 채용할 수 있도록 획기적인 제도를 마련해 ‘단군 이래 최대 스펙 보유자’라는 인문학 전공자들을 포용하고, 국가가 선진국의 인문학 전공자 채용 현황을 면밀히 검토해 적용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전남대 코어사업단은 8월 <한국어문학연구소 콜로키움>, 9월 <영미문화연구소 21세기 영어영문학회 학술대회>, 10월 2차례에 걸친 <영미문화연구소 초청 강연회>, 10월 <전 주한독일대사 초청 해외인턴 및 취업준비 강연회>, 11월 <철학연구교육센터의 고봉 기대승 학술대회>등 충실한 일정으로 중장기적인 대학 인문역량을 강화하고자 하는 구성원들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었다. 추론과 활용, 협력과 융합으로 기존 지식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내는 대학인문역량사업이 비단 3년으로 끝나지 않고, 차후 논의될 인문학 지원관련법과 함께 보다 장기적으로 지속되기를 바라는 전남대 코어사업단과 김 단장의 힘찬 행보에 기대를 걸어 본다. 

Fostering great talents for the age of convergence through humanities and capability empowerment projects
"Humanities is the foundation of all studies and it leads us to better personality and job"
Kim Yang-hyun, director of CORE (Initiative for College of Humanities’ Research and Education) and philosophy professor of Chonnam National University

CORE livens up importance of humanities 

It has become a trend today that star lecturers in the fields of Korean and English literature, history and philosophy are gaining popularity by appearing as regular panels in Cable TV programs. Naturally, the trend is raising public interest in reevaluation and importance on humanities. In accordance with this trend, the government introduced CORE (Initiative for College of Humanities’ Research and Education) to universities. It is designed to connect humanities specialists to university curriculums and to promote personality education and students' learning ability through specialized programs onsite. 19 colleges of humanities nationwide currently are carrying out this 3 year-based CORE. Based on the 12 core departments, Chonnam National University, in particular, is exerting its effort in fostering talented humanities specialists who will be able to apply it to various convergence projects. Director Kim of CORE of Chonnam National University has gone one step further over the existing supportive BK Project and HK Project to push forward both supportive and two-way communicative training which will make CORE of Chonnam National University stand out from others. As a philosophy professor himself and the director of CORE, Kim is leading three models: Global Regional Studies (Departments of German/French/Chinese/Japanese Language & Literature), Deep-Foundation Studies (Departments of Korean/English Language & Literature, Departments of History / Philosophy), Convergence Humanities (a combination of Humanities, Computer Technology, Design, and Culture). Following these education programs, students have three possibilities. One is to continue on to graduate school to study Deep-Foundation Studies further. The other is to become global regional experts by studying politics, economy, society, culture, history, philosophy, etc. on the basis of Language & Literature. The third is to complete the course of Convergence Humanities mixed with communications technology, cultural industry, and design curriculum. The College of Humanities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 have developed and offer not only the regular curriculum but also various extracurricular programs for students. These teaching-learning programs consist of ‘the studying humanities group bunched together,’ ‘the group of teaching and learning humanities,’ ‘academic research group for humanities,’ ‘development of teaching method,’ ‘English Writing Lab,’ ‘program for basic humanities competency’ ‘program for writing in humanities,’ etc. To improve students’ employment competency, the College of Humanities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 runs various programs, including International/Domestic Internship, Course/Employment[work] Training Camp as well as Scholarship. 

Academic competency and internship/employment program support development of talented students
The Korean government is granting KRW 2.9 billion to CORE of Chonnam National University for 3 years and the director Kim is confident to say that the university's CORE, as an extracurriculum, is better than the regular courses of other universities in terms of its substantiality. The CORE's three models aforementioned effectively back up student's competency and employability and secures the promising future of follow-up  students. Currently, Kim is planning a convergence technology-based winter vacation program to be held in December this year by inviting specialists in IT and design to give lectures on creating video images and commercial graphics using PowerPoint and Photo Shop. The program will be followed by a seminar that will include consulting with professors of each department, and students are already showing their interest. Also, 50 students are scheduled to have work experience in 12 organizations including Gwangju Metropolitan City during the winter and they hope to carry out this field-based study in a long term perspective. Kim said that 290 students so far have participated in their self-organized studies where professors and students converse and communicate freely and it had contributed to raising interest in humanities and academic performance. 

Long term support is needed for coming age of post-human
The existing government-led educational support programs have rather focused on performance-based while the scope of personality education on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However, the government's support for CORE this time is highly expected to create a renaissance in the field of Korean humanities. According to Kim, humanities is the foundation of all studies that builds self-esteem and freedom and it ultimately makes our lives rich and valuable and will turn today's growth and competition-centered society to a matured and co-existent. For this, Kim says, fostering talented humanities specialists, who will prepare for the coming age of post-human, is a must by introducing innovative systems and by raising their employability. Research on number of humanities-majored employment in advanced countries might also be of help for this, Kim adds. Core of Chonnam National University so far has run a number of effective programs including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Research Institute Colloquium> in August, <21 Century English Language and Literature Society Symposium of British and American Studies> in September, <British and American Studies Invitational Lecture> twice in October and <Gobong Ki Dae Seung Symposium of Philosophical Studies Education Center> in November. <Power Korea> hopes that CORE of Chonnam National University will keep on creating innovation in the field of Korean humanities over the 3 year limitation and will fulfill the plan of introducing a law on humanities support. 
 


오상헌 기자  osh0416@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1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