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침, 비훈치료법 등 한방 암 치료 분야 1세대 의료인

소람한방병원 성신 병원장 김선중 기자l승인2016.06.16l수정2016.06.16 11: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소람한방병원 성신 병원장
약침, 비훈치료법 등 한방 암 치료 분야 1세대 의료인 
국내 대표 암한방명의로서 세심한 환자 관리에 앞장서

우리나라 노인 인구의 50%가 암환자라고 해도 무방할 암은 대표적인 난치병 중 하나이자 우리나라 국민의 사망원인 1순위를 차지하는 무서운 질병이다. 강남 삼섬동에 위치한 소람한방병원은 양․한방 협진으로 항암 부작용을 줄이고 암을 치료하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는 국내 대표 병원으로서 그 명성을 쌓아가고 있다. 

강남 최대 규모 양․한방협진 암 치료 병원으로 성장 
소람한방병원을 운영하는 성신 병원장은 1992년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한 후 대학원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일반 한의원을 개원하여 의료계에 첫 발을 내딛었다. 성 병원장은 가족의 암 발병을 계기로 직접 암 치료에 나서면서 암 분야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된다. 이후 20여 년 동안 암환자들을 대상으로 진료를 이어가던 성 병원장은 본격적으로 암을 치료하기 위해 소람한의원을 개원하게 된다. 이후 암 환자들 사이에 입소문을 타게 된 소람한의원은 병원급으로 성장, 지난 2015년 12월에 9호선 삼성중앙역 근처로 확장 이전하게 되었다. 10층 규모의 단독 건물에 4개 층에 암 환자 전용 입원실을 마련한 소람한방병원은 강남 최대 규모의 양․한방 협진 면역 암치료병원으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성 병원장은 “몇 년 전만 해도 암은 불치병이었지만 이제는 5년 이상 생존율이 70%를 넘을 정도로 의료기술이 많이 발전했다. 하지만 여전히 암 환자들은 항암의 고통에서 자유롭지 못하고 말기암 환자들의 삶의 질까지 높여줄 수 있는 치료법은 아직 개발되지 못했다. 소람한방병원은 한방의 약침치료, 온열 요법뿐만 아니라 양방의 면역 치료를 통합해 항암 부작용을 줄여주고 암 환자의 전체적인 컨디션을 개선시키는 치료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암 치료 분야에서 떠오르는 키워드는 ‘면역’이다. 우리 몸에는 하루에도 돌연변이 세포가 많게는 몇 천개까지 생성되지만 암에 걸리지 않는 이유는, 암 세포를 공격하는 T세포, NK세포와 같은 ‘면역 세포’ 덕분이다. 성신 병원장은 이 원리를 주목하여 우리 몸 안의 면역 세포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면역 약침을 개발, 많은 임상 효과를 얻었다. 이후로 약침을 통한 암치료를 표방하는 병원들이 늘면서 성 병원장은 한방 암치료 분야의 선구자적 입지를 다지게 되었다. 

폐암, 유방암 등 5대 암 치료에 강한 암 한방 명의 
소람한방병원의 약침 치료는 우리 몸의 경혈에 약물을 주입하여 인체의 면역력을 높이고 면역 세포를 활성화시키는 치료법이다. 항암 효과가 입증된 진세노사이드 성분이 포함된 약침을 몸에 직접 투여하기 때문에 효과가 빠를 뿐 아니라 소화기능이 약하거나 한약 복용이 어려운 환자에게도 처방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이 밖에도 한약재를 끓인 수증기를 코와 입을 통해 흡입하는 치료법인 비훈치료법도 소람한방병원이 내세우는 치료법 중 하나다. 폐와 뇌에 수증기의 입자를 전달시켜 흡수력을 높이는 비훈치료는 폐의 기능과 면역력을 회복시켜주는 효과가 있어 폐암이나 폐 전이가 있을 때 시행된다. 성신 병원장은 “한방 암 치료의 경우, 다른 어떤 분야보다 체계화가 필요하고 그 부분에 대해 소람한방병원이 선두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같은 암이라고 해도 증상이 각기 다르기 때문에 폐암, 위암, 대장암, 유방암, 간암 등 암종에 따른 치료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환자의 증상에 맞는 맞춤 치료를 시행해 나가고 있다. 특히 한약의 안전성에 대한 불신을 종식시키기 위해 미국 FDA의 인체 무해성 테스트를 통과한 한약들을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해외환자 위한 한의약 특화 기관으로 2년 연속 선정
암환자에 특화된 식단으로 요리대회 금상 수상해

소람한방병원은 환자 중심, 구성원 중심의 병원으로써 직원의 성장과 환자의 만족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 직원의 창의력과 서비스 정신 함양을 위해 홍콩에 있는 유명 호텔 서비스 체험 연수에 참여하기도 했다. 한편 소람한방병원은 5월 초 개최된 문화관광부 주최 2016 한국국제요리경연대회에서 약선(藥膳) 요리를 선보여 한식부문 금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뿐만 아니라 엄기호 한식 명인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하여 입원 암환자를 위한 치료식 개선에도 힘쓰고 있다. ‘좋은 음식은 약과 같다’는 약식동원(藥食同源) 정신을 바탕으로 항암 효과가 있는 나물이나 채소 등을 활용하고 굽거나 튀기는 조리 방식을 피해 저염식으로 조리를 하는 등 입원 암환자들에게 특화된 식단을 선보이는 것이 소람한방병원의 강점이다. 보건복지부 지정 해외환자 유치 한의약 특화 프로그램 기관으로 2년 연속 선정되기도 한 소람한방병원은 앞으로 해외환자 유치를 위한 인프라 구축을 해나가고 있으며 향후 세계 최고의 통합 암센터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노력하고 있다. 그의 원대한 포부를 통해 암 정복의 꿈이 현실화되는 날이 오기를 바라며, 성 병원장과 소람한방병원의 미래를 기대해 본다.

 

 


Head Director Sung Shin of SORAM Hospital of Nature Medicine 

The first generation doctor in oriental medicine such as medical acupuncture, nasal cavity injection and so on
Leading a careful patients management, as a noted oriental doctor for cancer in Korea


Growing up as the biggest western and eastern medicine hospital in Gangnam
Head Director Sung Shin of SORAM Hospital of Nature Medicine graduated from oriental medicine college of Kyunghee University in 1992 and got a doctorial degree and later opened his own oriental clinic. Like that he started his medical business as a first step. But, to Head Director Sung his family member got cancer and it happened. After that he got interested in the cancer treatment and went through for 20 years. Lately, he opened SORAM Hospital of Nature Medicine to cure and care patients with cancer in earnest. Afterwards, his hospital was spread out by word of mouth among the patients with cancer and SORAM Hospital of Nature Medicine got famous and could move near SAMSUNG Central Station, Line 9. He made a bigger hospital to have more patients and the 10 stories building. There are four floors for only patients with cancer and now SORAM Hospital of Nature Medicine is trying to be the biggest hospital for cancer collaborating western and eastern medicine. 

Head Director Sung said, “Cancer was regarded as an uncured disease years ago but nowadays the life rate over 5 years is about 70%. That much our medicine has been improved. However, many patients with terminal cancers are still struggling with and not free from extreme pain. There is no medicine for them to enhance their quality of life yet. SORAM Hospital of Nature Medicine is trying to decrease any side effects out of chemotherapy with eastern medical acupuncture, heat therapy and not only that. Doing some western immune treatment together improves a total condition of patients alongside.”

Recently, an upcoming keyword is immunity in a cancer treatment area. In our body, actually thousand s of mutation cells occurred at most a day but the reason why we don’t have cancer is because we have immunity cells like T cell and NK cell. He is trying to study for that. Due to that, many hospitals are opening doing those efforts therefore; Head Director Sung became a leader of oriental treatment for cancer. 

A noted doctor for the 5 popular cancers such as lung cancer, breast cancer 
Medical acupuncture treatment of SORAM Hospital of Nature Medicine helps patients with cancer immune system and activates those immune cells by putting some medicine into targeted spots on body. Medical acupuncture having ginsenoside proven for anti cancer effect gets into the body directly so it affects quickly and can cure patients who are weak to digest and cannot take oriental medicine for some reason and this is the great thing. Regarding for, nasal cavity injection, it is useful for developing lung function and immunity to rise by transferring vapor particles to lung and brain, so it is done when the transfer to lung and lung cancer. Head Director Sung Shin explained, “Cancer treatment needs a strict system any other area and for that part SORAM Hospital of Nature Medicine should lead, I think. Since there are various symptoms even though they are cancers, we have different customized treatment based with a treatment manual program along lung cancer, stomach cancer, colorectal cancer, breast cancer, and liver cancer. Especially, we are using only tested oriental medicine from FDA in USA in order to terminate distrust about eastern medicine.” 

Oriental medicine specialized hospital for overseas patients authorized by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Grained the gold prize with excusive diet for patients with cancer 

SORAM Hospital of Nature Medicine is aiming for workers’ better conditions and patients’ satisfaction as for a hospital focusing on patients and members. To encourage workers’ creativity and attitudes, they used to experience famous hotel hospitality service training. On the other hand SORAM Hospital of Nature Medicine took a part in 2016 Korea International Cooking Competition hosted by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n early May and showed off their food therapy cooking and gained the gold prize to be honored. Besides, the hospital appointed a Korean master Um Ghi-Ho as an advisor so that they are trying to make the food diet menu better. Based on the spirit of that good food is like medicine, SORAM Hospital of Nature Medicine provides food cooked by low sodium style and using greens and vegetables avoiding frying or pan fried with oil for patients with cancer. 

Also, SORAM Hospital of Nature Medicine is appointed as an oriental medicine specialized hospital for overseas patients authorized by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d the hospital is building up infrastructure for attracting foreign patients in the future. Furthermore, they are looking forward to having the world best integrated cancer hospital ultimately. Out of his big plan, we are hoping that dream would be realized and expecting him and SORAM Hospital of Nature Medicine to make it one day. 


김선중 기자  cid14@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19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