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계적인 개별지도와 입시노하우, ‘大入’의 해법을 담다

남양주 에듀탑학원 황숙연 원장 정시준 기자l승인2016.03.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체계적인 개별지도와 입시노하우, ‘大入’의 해법을 담다
남양주 에듀탑학원 황숙연 원장

2016년도 대학입시가 마무리됐다. 우리사회에서 ‘대학’은 장래 취업과 삶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지만, 열심히 공부한다고 해서 누구나 원하는 대학에 진학할 수는 없기에 ‘입시’는 언제나 어렵다. 지난 5년 연속 전원 대학합격의 금자탑을 세우며, 입시명문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남양주 에듀탑학원이 학생과 학부모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까닭은 바로 이 때문이다. 

5년 연속 전원 대학합격의 신화
지난 수십 년간 대학입시제도는 수많은 변화를 겪어왔다. 대폭 변경된 것이 15번, 세부적으로 바뀐 것이 20번에 이르며, 오는 2017년에도 일부 변경이 예고되고 있다. 이렇듯 매년 바뀌는 입시제도는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커다란 부담일 수밖에 없다. 이러한 가운데 학생들에게 올바른 학습방향을 제시하고, 효율적인 입시지도를 펼치며 주목받고 있는 곳이 바로 남양주 에듀탑학원이다. 에듀탑학원은 지난 5년 동안 고3 재원자 전원 대학진학은 물론, SKY대 지원자 전원 합격, 내신 4~5등급대 인서울 대학합격자 다수 배출 등 단연 눈에 띄는 성과를 창출해내고 있다. 에듀탑학원이 이처럼 놀라운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었던 것은 변화된 입시 패러다임을 정확히 파악하고 그에 따른 체계적인 학생관리 시스템을 마련, 나름의 노하우를 축적해왔기 때문이다.

에듀탑학원의 황숙연 원장은 “입학사정관제가 본격화되기 시작한 것은 불과 최근 5년 사이의 일입니다. 지금에야 관련 정보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지만, 초창기만 해도 많은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몰라 혼란을 겪었죠. 이에 저희는 자소서 작성부터 포트폴리오 준비, 면접대비에 이르는 입시과정 전반에 걸쳐 학생 개개인에게 도움이 되고자 최선을 다해왔습니다”라고 밝혔다. 에듀탑학원에서는 내신과 수능성적 등의 정량적 요소뿐만 아니라, 품성이나 창의성, 취미, 특기 등 정성적인 평가에 집중하는 입학사정관제에 대응하고자 일대일 개별밀착 입시지도를 진행하고 있으며, 학생들이 자신의 꿈을 키우고 이를 펼치기 위한 환경을 찾아나가는 데에 아낌없는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교육은 장기적인 목표와 플랜을 갖고 접근해야 합니다”
황숙연 원장은 “많은 학부모들이 문의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선행학습과 심화학습을 어느 정도나 시켜야하는가’입니다. 너무 부족하면 학습 진도를 따라가지 못할까, 너무 지나치면 학습의욕이나 흥미를 잃지 않을까 걱정되는 거죠”라며, “가장 효율적인 선행학습이란 초중고 교육과정 전체의 연계성에 바탕을 두고, 각 단계에서 배우는 내용을 심화학습 하는 것. 즉, 긴 호흡을 갖고 탑을 쌓아올리기 위한 튼튼한 토대를 만들어나가는 학습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에듀탑학원에서는 각 교육과정의 단계에 적합한 내용을 심화학습하여 학생들이 개념을 보다 정확히 이해할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학생마다 각기 다른 학업성취도는 개별 클리닉 수업을 통해 극복하고 있다. 또한 영어교육에는 동시통역 과정을 도입,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영어를 체화할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영어와 수학의 경우 한 반의 인원수를 7인 이하로 제한하여 학생 개개인에 대한 밀착수업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이러한 밀착지도는 수능등급 관리나 적성, 논술전형이 필요한 고2, 고3때 더욱 강화된다. 황 원장은 “저희 학원에서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일찍부터 밀착지도를 받아왔기 때문에 이에 대한 거부감이 없고, 학생 개개인에 대한 세부적인 데이터가 축적되어 있어 보다 효과적인 지도가 가능합니다. 이것이 저희 학원이 가진 나름의 저력입니다”라고 설명했다. 

단기적인 성적향상이 아닌, 지속적인 관리와 관찰로 학생들의 개성과 잠재력, 가능성을 극대화하는 에듀탑학원의 교육시스템은 교육현장의 오랜 난제였던 공교육과 사교육 간의 괴리감을 해결할 수 있는 훌륭한 대안으로 평가된다. 황 원장은 “더 나은 교육을 구현하기 위해선 사교육을 부정적으로만 바라보기 보다는, 공교육과 사교육이 상호보완적인 체계로 공존하는 것이 필요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매년 담임교사가 바뀌고 많은 수의 학생을 관리해야 하는 공교육 현장에서 학생 한 명 한 명을 꾸준히 긴 시간 관찰하고, 지도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취약점을 보완하는 것이 바로 사교육이다. 학생의 성장기간 동안 수직적 관찰이 가능하기 때문에, 부족한 분야에 대한 보강교육을 제공하거나 취미와 적성, 잠재력을 살린 입시지도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는 “학원은 또한 학교 밖의 위험한 환경에서 학생들을 보호하는 사회적 안전망의 역할도 담당하고 있습니다. 학원을 단순히 성적향상만을 위한 곳으로 보는 편견을 버리고, 보다 장기적이고 넓은 시야를 통해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라고 역설했다.

또 이에 덧붙여 그는 “학원의 순기능을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먼저 학부모님들의 현명한 선택이 선행되어야 합니다. 대형 자본과 브랜드만을 내세우는 대기업 형태의 학원보다는 구체적인 성과와 변화를 일궈내고 있는, 확실한 데이터를 보유한 학원을 선택하길 바랍니다”라고 조언했다.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는 균형 잡힌 교육과 학생들의 가능성과 잠재력, 자질을 중시하고 있는 에듀탑학원이 자신의 꿈을 향해 달려 나가고 있는 아이들에게 더 높은 도약을 위한 발판이 되어주기를 기대한다.

EDUTOP provides a comprehensive analysis on CSAT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CEO Hwang Sook-youn of EDUTOP 

Making all students of EDUTOP enter university for the last 5 years
CSAT has gone through numerous changes for several decades including 15 times of considerable revision, 20 times of semi revisions and yet another revision expected in 2017. These changes cause a confusion to teachers, students and school parents. The good news is that CSAT-specialized institute EDUTOP in Namyangju is attracting a great attention from both students and parents with its comprehensive analysis on CSAT and a systematic management of students. For the last 5 years, EDUTOP has made all its students enter university including SKY (three top universities of Korea). CEO Hwang says "The Admission Officer System has been put into practice for 5 years. Of course we now can easily get the necessary information about the system but back then it caused a lot of confusion. But our specialty shines at this point as we have been providing a comprehensive analysis for students and parents to prepare from examination, portfolio to interview through customized consulting and management based on each student's personality, aptitude and talent."

"We have to approach CSAT with a goal and plan"
Hwang continues "I've been asked a lot about the intensity between prerequisite learning and in-depth study. Then I points out the importance of 'balance' as both should not be neglected for effective learning. We, EDUTOP, help students achieve this 'balance' through making them understand about the concept of the two terms and their contents, and then build up their academic performance." EDUTOP also runs a simultaneous interpretation course so that students can be more familiar with the language, and English and math classes in particular are run at maximum of 7 students in order for the teacher to pay a close attention to each student. Hwang says "Our 1:1 instruction for each student is carried out based on the personal data we have accumulated. The effect of this method has already been proved by making all of our students enter university for the last 5 years." In this respect, the curriculum of EDUTOP seem to be a good alternative that can improve the drawbacks of both public and private education. Hwang says "I think a complementary cooperation between the two parties can be a more agreeable solution than seeing only the negative part of each other." Private education in particular is good as teachers can provide a close attention to each student. Also, private institutes play a role to protect students from the harmful environment of society.

Hwang added "Choosing a right academy is also very important. Many school parents tend to prefer major names and companies to relatively small institutes. But I would like to point out that those small institutes with systematic analysis and management and its proven results will bring a higher possibility for your sons and daughters to succeed in CSAT than those big names with weak systems and poor results." 
 


정시준 기자  jungsijun@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19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