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창업의 새 역사를 여는 리딩 브랜드, ‘큰맘 원조 할매순대국’

㈜보강엔터프라이즈 권익현 대표 정시준 기자l승인2016.01.12l수정2016.01.12 12: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외식창업의 새 역사를 여는 리딩 브랜드, ‘큰맘 원조 할매순대국’
㈜보강엔터프라이즈 권익현 대표

음식은 언제나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어준다. 더욱이 그 안에 우리네 옛 전통의 맛과 넉넉한 인심이 더해진다면 현대인들의 팍팍한 삶에 따스한 위로가 되어준다. 변하지 않는 맛과 착한 가격, 푸짐한 양으로 고객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큰맘 원조 할매순대국’의 ㈜보강엔터프라이즈 권익현 대표를 만나봤다.

사람을 위한 음식, 변하지 않는 맛
장기화되고 있는 경기침체는 예년보다 한층 더 매서워진 추위와 더불어 현대인들의 마음을 자꾸만 차갑게 얼어붙게 만들고 있다. 어려워진 경제사정과 팍팍해진 삶 속에서 지칠 대로 지친 사람들이 가장 먼저 떠올리게 되는 건 그 옛날 할머니의 손맛이 담긴 따뜻한 ‘국 한 그릇’일 것이다. 그 가운데서도 순대국은 언제나 우리들의 배고픔과 힘겨움을 달래주는 가장 대표적인 서민음식으로서의 자리를 지켜왔다. 그러한 전통을 이어받아 저렴한 가격과 우리 고유의 맛으로 많은 이들에게 만족과 기쁨을 전해온 곳이 바로 ‘큰맘 원조 할매순대국’이다.

큰맘 원조 할매순대국의 가장 큰 매력은 먼저 부담되지 않는 ‘저렴한 가격’이다. ‘국민식당’에 걸맞게 큰맘 원조 할매순대국에서는 진한 사골육수에 머릿고기와 순대가 듬뿍 들어간 푸짐한 순대국을 단 5,000원에 맛볼 수 있다. 또한 다양한 기호에 맞춘 辛얼큰버섯순대국이나 영양순대국, 뼈해장국, 황태해장국, 할매추어탕 등의 메뉴도 5,000~7,000원의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보강엔터프라이즈의 권익현 대표는 “음식은 사람을 위한 것이라는 게 저희 브랜드의 철학입니다. 고객이 언제든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을 부족함 없이 맘껏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저희의 목표입니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큰맘 원조 할매순대국에서는 밥과 국물이 부족한 고객에게 이를 추가비용 없이도 얼마든지 더 제공하도록 하고 있다.

가격과 함께 빼놓을 수 없는 장점은 바로 ‘맛’이다. 담백한 국물에 쫄깃쫄깃한 고기와 맛깔스러운 밑반찬이 어우러진 특유의 담백하고도 고소한 맛은 큰맘 원조 할매순대국이 450호점을 돌파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되고 있다. 이는 위생적인 시설에서 질 좋은 재료만을 엄선하여 사용한다는 원칙과 전통의 맛을 계승, 발전시키겠다는 의지가 만들어낸 결과라 할 수 있다. 특히 순대국 업계 최초로 모든 제품을 완전히 조리된 상태로 공급하는 선진 물류시스템을 구축한 보강엔터프라이즈는 큰맘 원조 할매순대국 전 지점에서 같은 맛을 낼 수 있도록 세심한 관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권 대표는 “저희는 올바른 재료를 선택하여 전통의 방법으로 제조하는 것을 맛의 기본으로 삼고 있습니다. 또한 조리 레시피의 매뉴얼화와 체계적이고 정기적인 점주 교육을 통해 본사에서 요구하는 수준의 맛을 지켜내도록 해 고객들이 어디에서든 큰맘 원조 할매순대국만의 특별한 맛을 즐기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흔들림 없는 경영으로 상생을 꿈꾸다
‘가격’, ‘맛’, ‘양’ 모두를 충족시키며 외식창업의 새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는 큰맘 원조 할매순대국의 성장세는 놀랍기만 하다. 1호점인 천호점의 성공 이후, 2012년 가맹사업에 첫 발을 내딛은 이래 약 3년여 만에 450호점 돌파의 신화를 달성한 것은 그만큼 큰맘 원조 할매순대국에 대한 고객과 예비창업주들의 호응이 뜨겁다는 반증이다. 

이 같은 성장에는 고객과 점주를 최우선하며 ‘상생하는 기업, 신뢰받는 기업’의 경영원칙을 지켜오는 권익현 대표의 굳은 의지가 밑거름이 되고 있다. 권 대표는 “저희는 가맹점이 죽으면 본사도 죽는다는 대명제를 가지고 가맹점과 성공을 공유하며, 외식산업의 챔피언이 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보강엔터프라이즈에서는 자체 물류공장을 통해 질 좋은 재료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유지하고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창업 후 성공적인 안착과 수익 향상을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유명 연예인과 함께하는 TV CF,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각종 이벤트와 행사 개최 등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성공창업을 위한 지원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특히 오랜 경험과 연구 끝에 개발한 차별화된 운영시스템은 생계형 창업주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는 평이다. 모든 제품을 본사에서 조리된 상태로 공급하기 때문에 타 브랜드 대비 70% 정도의 인력으로도 운영이 가능하며, 업무량도 그만큼 줄어들어 매장 운영에 가장 큰 부담으로 작용하는 고정인건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다. 재료도 본사에서 대량 구매해 직영으로 공급하기 때문에 고객에게는 저렴한 가격에 맛있는 음식을, 가맹점주에게는 안정적이고 높은 순익률을 제공하고 있다.

보강엔터프라이즈의 향후 목표는 2년 내에 전국 시 단위로 지방가맹본부를 구축하고 1,200호점을 돌파하는 것과 한국적인 맛으로 세계시장을 공략하는 것이다. 이미 지난 8월 대전·충청지사와 대구·경북지사를 오픈했으며, 중국 시장에도 진출하여 청도 1호점을 오픈하였다. 전국은 물론 해외에 우리 전통음식의 매력을 전파하기 위한 첫 걸음을 내딛은 것이다. 권 대표는 “최근 중국과 홍콩, 베트남 등을 중심으로 음식한류의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저희는 한국적인 것이 곧 세계적인 것이라는 믿음으로 한국 음식이 가진 고유의 맛과 자부심을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알리고, 한국 음식문화가 새로운 주류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자 합니다”라며 힘찬 포부를 밝혔다. 

고객에게는 변함없는 맛으로, 함께하는 가족들에겐 흔들림 없는 경영으로 ‘국내 순대국 리딩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다지고 있는 ㈜보강엔터프라이즈와 국민식당 ‘큰맘 원조 할매순대국’. 순대국 한 그릇에 채워내는 한국의 맛과 정이 보다 많은 이들에게 즐겁고 따뜻한 경험으로 전해질 수 있기를 바란다.

 

A leading brand of food franchise ‘Wonjo-Kunmam-Halmae-Sudaeguk (Big-hearted mother of Korean sausage soup)’ 
CEO Ighun Kwon of Bokang Enterprise

The food for people never changes its taste
The prolonged economic downturn makes people’s heart colder than ever. For many Koreans, a hot soup made of grandma’s heart and hand would warm their heart in this time of hardship. Korean sausage soup in particular has been a national food that comforted struggling Korean people. Wonjo-Kunmam-Halmae-Sudaeguk among many Korean sausage soup restaurants has been loved by the public for its authentic taste and good price. The charm of the restaurant is at its affordable price of 5,000 won ($4.2) as well as deep bone broth, delicious head meat and enough sausages. Other menus like spicy mushroom sausage soup, nutritional sausage soup, bone hangover soup, dried pollack hangover soup and grandma’s loach soup are also provided at 6,000-7,000 won.

CEO Ighun Kwon of Bokang Enterprise says “My philosophy is that food must be prepared and made for people and we only provide healthy and tasty food at affordable prices.” You can have more rice and broth without additional charge. If the good price attracts customers at first hand, the taste gives a support. Also the side dishes come with the main is second to none in terms of its freshness. In addition, all the food are prepared according to the regulation on health and hygiene. Especially, Kwon facilitated an advanced distribution system that deliver the food in a completely cooked state which is the first time in the food franchise in Korea. This has been the driving force of Bokang Enterprise which currently is running 400 affiliated restaurants. Kwon says “We only choose the freshest ingredients available and makes it in the authentic way. We also provide recipe manual and train franchisees on a regular basis so that all the restaurants provide the same taste and services.”

Growing together
Since the successful opening of the first restaurant in Cheonho-dong, Seoul, and franchise launching in 2012, Kwon opened the 400th restaurant within 3 years. Kwon’s another philosophy of ‘growing together’ took a great part in this successful expansion. Kwon says “If affiliated restaurants fail, the whole business fails. In order to grow together, the head office runs a rational distribution system and continuously supports store owners with various marketing strategies including TV commercials with celebrities and on/off line events.”

Especially, the management system is run based on the benefit of store owners. Thanks to the completely cooked food provided at reasonal prices, they can run a restaurant with a 70% reduced operating cost thant other food franchises. Bokang Enterprise’ next goal is to open local franchise headquarters nationwide as well as open the 1,200th restaurant within 2 years which can be the foundation to pioneer overseas market. Kwon already opened headquarters in Daejeon and Daegu last August and entered the Chinese market. He says “The Korean Wave, in particular with food, is attracting the people in China, Hongkong and Vietnam. We believe that being Korean is being global and will do our best to promote Korean food in the world.” Power Korea wishes Kwon and Bokang Enterprise a prosperous 2016. 
 


정시준 기자  jungsijun@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