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한-쿠바 교역, G2G로 넓힌다”

백종원 기자l승인2015.08.13l수정2015.08.13 14: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KOTRA, “한-쿠바 교역, G2G로 넓힌다”
KOTRA(사장 김재홍) 7일 서초구 KOTRA 사옥에서 우리 기업의 쿠바시장 진출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하고 한-쿠바 간 교역을 확대하기 위해 ‘쿠바 대외무역공기업 그룹 초청 G2G 일대일 상담회’를 개최했다.

상담회에는 쿠바 경제사절단 7명과 플라스틱 사출업체 NPC, 수산물 유통업체 닉스통상 등 국내 기업 11개사의 관계자 20여 명이 참가했다. 쿠바 경제사절단은 쿠바대외무역부 산하 21개 수출입 공기업의 지주회사인 헤꼬멕스(GECOMEX)와 기계수입국(MAQUIMPORT), 원자재수입국(MAPRINTER) 등 4개 기관으로 구성됐다.

상담회에 참가한 기계수입국(MAQUIMPORT)의 이레네 가르시아(Irene Garcia) 사장은 “지속적인 비즈니스 협력을 통해 품질 좋은 한국산 농업장비 및 기계류를 수입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 한국과의 교역이 확대되면 협력 범위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재홍 KOTRA 사장은 상담회에 앞서 경제사절단과 면담을 갖고 “과거 단순 교역 위주의 경제 교류에서 벗어나 G2G 무역, 역량강화사업, 박람회 등 다양한 시도를 통해 양국 간 경제협력을 확대강화할 계획이다”며, “올해는 아바나무역관 개설 10주년이 되는 해로, 다음 10년간의 긴밀한 협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재홍 KOTRA 사장은 지난 5월 쿠바를 직접 방문해 일레아나 누녜스 대외무역부 차관과 올란도 에르난데스 기옌 상공회의소장을 만나 양국 간 경제협력 확대 및 경제발전공유사업(KSP, Knowledge Sharing Program) 추진 방안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한일수교 50주년, 자동차로 상생협력 물꼬튼다
한일수교 50주년을 맞아, KOTRA(사장 김재홍)가 한일 양국 자동차 산업의 경제 협력 확대를 위해 나섰다. KOTRA는 1일 일본 나고야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양국 자동차 산업계 공동의 이익을 도모하고 상생협력의 길을 모색하기 위해 ‘한일 양국의 완성차자동차부품 쌍방향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총영사관, 한일경제협회 및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이 공동으로 주최한 ‘한국-일본(아이치) 경제교류회의’와 연계해 추진됐다. 상담회에는 현대차, 대우인터내셔널을 비롯한 국내 차부품 제조사 22개사와 스즈키, 미츠비시, 덴소, 도요타방직 등 일본 주요 완성차 제조사 및 1차 벤더 19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총 100여 건의 쌍방향 비즈니스 상담이 성사됐다.

특히 이번에는 일본 현지로의 직접조달 외에 중남미나 동남아 등 제3국 생산기지로의 현지조달에 대해 심도 있는 상담도 진행됐다. 최근 일본 기업들은 해외생산을 확대하는 추세에 있어, 실제로 현지 생산거점으로의 직접 납품수요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스즈키와 덴소는 2017년까지 각각 인도와 인도네시아에 신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며, 최근 도요타도 중국과 멕시코에 총 3개의 공장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김현태 KOTRA 나고야무역관장은 “이번 행사가 최근 엔저 공세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부품 기업의 수출에 돌파구를 마련해주는 장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향후 한일양국 기업의 상생협력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적극적으로 개발해 전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OTRA, expanding Korea-Cuba Trade with G2G
KOTRA (CEO Jaehong Kim) held 'G2G Consultation with Cuban Public Trade Enterprises' on July 7 at the KOTRA building in order to create a foundation for domestic companies to enter Cuban market and to expand trade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event was participated by 7 people of Economic Mission of Cuba and 20 people from 11 Korean companies including NPC (plastic) and NICS (marine products distribution). The Economic Mission comprises four institutions including GECOMEX, which is the holding company of 21 import & export public enterprises, MAQUIMPORT (machinery import) and MAPRINTER (raw material import). Irene Garcia, CEO of MAQUIMPORT said "we hope to import quality Korean agricultural equipments and machines through continuous business cooperation and we will expand the cooperative scope."

Kim said in response that "we are planning to try various programs such as G2G trade, empowerment project and exhibition to strengthen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This year marks the 10th anniversary of the Trade Center in La Habana and we will exert our effort to build even closer cooperation for the next 10 years." In fact, Kim visited Cuba last May and discussed on expanding economic cooperation and KSP (Knowledge Sharing Program) with Ileana Núñez Mordoche, Vice Minister of Foreign Trade & Investment and Orlando Hernández Guillen, Director of Chamber of Commerce. 

5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ties, opening win-win partnership through auto industry
KOTRA CEO Jaehong Kim pushed forward cooperation in the auto industry between ROK and Japan on the occasion of the 5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ties. KOTRA held 'Korea-Japan Bilateral Business Consultation for Complete Car Parts' on July 1 at Crown Plaza Hotel, Nagoya, Japan. The event was part of Korea-Japan (Aichi) Economic Exchange Meeting and was hosted by Aichi Prefecture, Consulate General in Nagoya, Korea-Japan Economic Association and Korea-Japan Cooperation Foundation For Industry and Technology. The event was participated by 22 domestic car parts companies including Hyundai Motors and Daewoo International and 19 Japanese companies including Suzuki Motor, Mitsubishi, Denso and Toyota and total of 100 bilateral consultations were conducted in the event. Especially discussed on the event was local procurement of production base in the third countries such as Central and South America and East Asia over direct procurement in Japan.

Recently, Japanese companies is expanding their foreign production base and the demand of direct delivery in the locals is expected to increase. Suzuki and Denso in fact is planning to build new factories in India and Indonesia by 2017 and Doyota to build additional three factories in China and Mexico. Hyuntae Kim, Head of KOTRA Trade Center in Nagoya said "we hope that the event will boost up the car parts industry stagnated by weak Japanese Yen and we will keep introducing effective business models to promote active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백종원 기자  bridgekorea@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21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