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계장 분야 산업을 이끄는 여성리더

(주)이글프로세스 콘트롤스 코리아 윤영상 대표 김학영 기자l승인2015.03.10l수정2015.03.10 13: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글로벌 계장 분야 산업을 이끄는 여성리더 
(주)이글프로세스 콘트롤스 코리아 윤영상 대표
 
(주)이글프로세스 콘트롤스 코리아는 1981년 피셔콘트롤 제품을 수입, 판매하는 회사의 한국 지사로 시작을 했다. 그리고 지금은 무수한 국내 및 해외 프로젝트에 납품을 하고, 필요한 기술지원까지 하는 종합 계장 분야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을 하였다. 80년대 경제개발의 호황으로 많은 발전소가 국내에 지어짐에 따라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다.
 
그 당시 쌓은 노하우와 신뢰로 국내 대기업이 해외에 플랜트 사업을 수주할 때 사업파트너로서 훌륭한 역할을 하고 있다. 남성들의 전유물로만 알려졌던 우리나라의 계장 산업의 발전을 이끌고 있는 국내대표 여성리더, 윤영상 대표를 만나 그동안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평사원에서 CEO로
이화여고와 이화여대 영문과를 졸업한 윤 대표는 외국 은행에 취업을 했으나 일에서 보람을 느끼지 못했다. 그러던 차에 우연히 본 광고에 이끌려 이글프로세스의 첫 한국 직원으로 이직하였다. 지금도 그렇지만 그 당시엔 특히 관련 산업에 여성 인력이 없었고 윤 대표가 거의 유일한 여성이었다. 영광원자력발전소의 컨트롤 밸브를 이글프로세스가 전량 담당을 하였고 발전소에 여성으로서 처음으로 방문했다. “방호복을 입어야 하는데 여자가 입을 옷이 없었어요. 그래서 사이즈가 가장 작은 옷을 입었습니다. 그만큼 계장 분야뿐 아니라 대부분 중공업 산업에서 여성 인력이 없었어요.”라며 윤 대표는 그 당시를 회상했다. 10여 년 일을 하며 자신감을 얻은 윤 대표는 1994년 은퇴하여 미국으로 돌아가는 회장의 권유로 이글프로세스의 한국 지사를 맡으며 CEO로 취임했다. 그리고 ‘(주)이글프로세스 콘트롤스 코리아’로 한국 법인 등록을 마쳤다.
 
계장 산업을 이끄는 글로벌 대표 회사로 성장하다
(주)이글프로세스 콘트롤스 코리아의 주력 제품은 계측기 및 밸브이다. 예를 들어 정유공장에서 원유를 정제하는 과정에는, 각종 저장탱크와 탱크 사이를 연결하는 통로 등이 있고 그 사이사이 온도, 압력, 레벨 등을 체크하는 계측기가 자리하고 있다. 그리고 자동화 시스템으로 온도와 압력 등에 따라서 밸브가 열리거나 잠긴다. 작은 실수라도 생기면 대형 사고로 직결되기 때문에 고난도의 기술과 노하우를 가지고 있어야 하는 분야이다. 직원으로서 10년, CEO로서 20년의 경력을 가지고 있는 윤 대표는 자신의 경력에 여성 특유의 섬세한 감성을 더해 계장 산업을 이끌어가는 회사로 성장시켰다.
 
또한, 직원의 50%가 94년 한국법인 설립 때부터 지금까지 함께하고 있다. 특히 기술직원들은 신제품이 나올 때 마다 본사의 기술 교육을 받고 20년 동안 쌓은 노하우를 신입 사원들에게 전수를 한다. 문제가 발생할 경우 (주)이글프로세스 콘트롤스 코리아에서 바로 기술지원을 해서 문제를 해결한다. 윤 대표는 “A/S가 필요할 때 우리가 직접 처리를 해주기 때문에 우리의 신뢰도는 업계 최고라고 자부합니다.” 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그리고 제품을 생산하는 본사도 ‘Clark Reliance 우수 대리점 선정’, ‘Cashco사 Brightest Star 상 수상’, ‘Magnetrol Excellent Representative로 선정’, ‘ASCO Best AVD로 선정’ 등 윤 대표의 능력을 인정했다.
 
윤 대표는 제품을 자체 개발하고 제조하는 제안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핵심부품만 수입하고 축적된 노하우로 중국에 공장을 만들면 단가를 낮추고 뛰어난 제품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윤 대표는 일을 크게 벌리기 보다는 지금 하는 사업을 더욱 안정적이고 끈기 있게 하고 싶다고 말한다. IMF를 이겨낸 이유도 이런 운영 철학 때문 이었는지도 모른다.
 
국가와 청소년을 위한 끊임없는 노력
윤 대표는 사업만을 생각하지 않고 주변을 돌아보며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 회사가 위치한 삼성동의 소년소녀가장을 위해 직원들과 함께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사)독도중앙연맹의 부총재로서 독도를 국내외에 알리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
해병3기였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2006년부터 매년 6월에 한국전참전 미해병 퇴역용사들의 저녁을 삼청각에서 대접을 해오고 있다. 그리고 미국으로 유학을 보낸 아들도 해병대에 입대시켰다. 해병대에 입대하는 것이 국가에 이바지하는 것이라고 생각한 윤 대표의 철학은 우리나라의 청소년들에게 귀감이 되기에 충분하다. 그리고 굶주리고 있는 북한의 청소년들에게도 따뜻한 손길을 주고 있다. 트럭을 기증하며 북한의 청소년들이 먹고살 수 있도록 운전 등 교육을 지원하고 있는 것이다.
 
사회가 가지고 있던 한계를 벗어던지고 과감히 뛰어들어 남성도 하기 힘든 분야에 도전하여 최고가 된 뚝심과 국가와 청소년을 위해 노력을 하는 애국심에 박수를 보낸다.
 
A woman leader in the global industry of instrumentation
Yoon Yeong-sang, president of Eagle Process Controls Korea Ltd. 
 
Eagle Process Controls Korea started in 1981 as the Korean branch of a company which imported and sold fisher control products. Now the company has become a leader in comprehensive instrumentation field delivering products for numerous projects at home and abroad and even giving technical support if necessary. Its fast growth was made possible as many power plants were built in this country with a booming economic development in the 1980’s.   
 
With the knowhow and confidence piled up at that time, Eagle Process is acting as a good business partner when a domestic large enterprise receives orders from overseas for plant equipment. We met president Yoon Yeong-sang, a domestic leader in instrumentation industry, which used to be a man’s exclusive possession, to hear the story about her success in business so far. 
 
From a mere clerk to a CEO 
 
President Yoon, who had graduated from Ewha Girls’ High and then Ewha Women’s University as a major of English language and literature, joined a foreign bank but didn’t feel pleased with the kind of work she was doing. Led by an advertisement she happened to see, she left the job and entered as the first Korean worker for Eagle Process. Though the situation is the same for now, then there was no woman worker in such an industry and President Yoon was almost the only woman there. Eagle Process was responsible for the whole quantity of control valves for Yeonggwang nuclear power plant which she visited as a woman for the first time in the plant’s history. “I had to put on protective clothing but there was none left for a woman. So I put on the smallest size of clothes. So much there were no women workers not only in the field of instrumentation but also in most heavy industries,” recollected president Yoon. Feeling confident about herself after working for a dozen year, president Yoon took over the Korean branch of Eagle Process by persuasion of the company president who was returning to the US in 1994 after resignation and took office as the CEO. Then she finished registering for a Korean firm with ‘Eagles Process Controls Korea.’ 
 
Built up into a global leader in instrumentation industry 
 
The flagship products of Eagle Process Controls Korea are measuring instruments and valves. For example, in the process of refining the crude oil at oil refinery, there are every kind of storage tanks, passages that connect between tanks, and the measuring instruments that check the temperature, pressure, level, etc. between them all. Besides, by automation system, valves are opened or shut according to the temperature, pressure, etc. This is a field that requires high technology and knowhow since the smallest error can lead to a large-scale accidents. President Yoon with 10 years’ experience as staff and 20 years’ as CEO has built up into a leading company in instrumentation industry by adding a woman’s delicate sensitivity to her career. 
 
Besides, 50% of the staff has been together since foundation of the Korean corporation in 1994. Especially, staff in technical post receives training from the head office each time a new product comes out and delivers the knowhow piled up for the past 20 years to new employees. In case a problem occurs, Eagle Process Controls Korea resolves it by giving technical support immediately. President Yoon said, “I am proud to say that the company’s confidence is the best in the industry because we ourselves cope with every after-sale service when it is needed.” The head office which produces products also recognized president Yoon’s capability by selecting this Korean branch for ‘Clark Reliance excellent agency,’ ‘Magnetrol Excellent Representative,’ ‘ASCO Best AVD,’ and ‘Brightest Star award from Cashco.’                                         
 
President Yoon declared that she had received many proposals to develop and manufacture products on her own. It is because importing only core parts and establishing a factory in China with accumulated knowhow should be able to lower the unit cost and make excellent products. However, president Yoon says she would prefer to do the current business more stably and persistently rather than play for heavy stakes. It was probably because of this management philosophy that she was able to overcome IMF crisis. 
 
Incessant efforts for the country and youth 
 
Besides doing business, president Yoon is looking around and making efforts to practice sharing. Engaging in diverse activities with the staff for helping the youth who are in charge of their families at Samsung-dong, the company’s location, she is taking the lead in publicizing Dokdo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as vice president of Dokdo Central League. 
 
By the influence of her father, who had been the third batch of the Marine Corps, she has been treating dinner to US Marine veterans who entered the Korean War at Samcheonggak in June every year since 2006. She also enlisted her son, who had been sent to the US to study, in the Marine Corps thinking that becoming a marine is the way for the homeland. This has a suggestion for the youth of our country. Besides, she is lending a hand to the youth of North Korea who are starving. Donating trucks, she is supporting instructions, including driving, so that they may earn their own livelihood. 
 
We give a big hand to her endurance through which she has challenged and become the best in the field of men’s exclusive possession throwing off the social limitations and her patriotism for the country and youth.     

김학영 기자  catcry77@gmail.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