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건축이란 주인과 자연을 꼭 닮은 집 만들기

생태건축가 김용만 품 건축주식회사/ 대표 정재헌 기자l승인2015.02.10l수정2015.02.10 10: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생태건축이란 주인과 자연을 꼭 닮은 집 만들기
생태건축가 김용만  품 건축주식회사/ 대표

집이란 하루의 시작과 끝, 방랑벽이 있다 하여도 돌아가고픈 궁극의 공간이다. 집이 지닌 영적인 가치에 건축의 과학적 합리와 타당성을 적용해 최대한 자연친화적으로 해석하면 얼마나 아름다울까. 그래서 행복집짓기학교는 현실 건축시장의 폐단을 타파하면서 가정과 이웃을 위한 맑은 소리와 꿈을 가득 담은 공간을 ‘같이, 함께’ 만들어가고 있다. 생태건축의 개념을 새로운 행복집짓기 문화로 만들어가는 김용만 대표를 만나 본다.

자연요소를 인간관계로 조화시키는 ‘품는것’, 그것이 행복집짓기
제대로 된 에코 웰빙 공간은 자연을 편안하게 하되, 사는 인간도 행복해야 한다. 흔히 자연물을 그대로 엮어 만든 집이라고 해도 현대 사회에서는 이상적인 웰빙과 거리감이 있다. 아기돼지 삼형제들의 볏짚으로 된 예쁜 집은 늑대의 입바람 한 방에 날아갔다.

<월든>의 작가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의 집은 숲과 동물을 벗 삼아 손수 지은 친환경 집이었지만, 일반인의 시각으로 보자면 그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서 이웃과 떨어져 극단적인 채식주의를 하는 절제와 한정된 공간을 유지해야 했다. 따라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친화적인 우리의 집짓기를 추구하는 김용만 대표가 교장으로 있는 행복집짓기학교는 인간과 자연을 위한 중간 지점에 위치한다. 절한 공간 선택과 햇빛, 바람, 눈, 비와 같은 자연요소를 조화시키는 친환경 녹색건축을 추구한다. 그리고 이러한 공간 속에서 자연과 사람, 또 사람 대 사람의 친화력을 높여주는 생태학적인 인간관계를 만들어간다. 

가격에 맞추어 땅값이 오를 것을 기대하며 입주하는 집이 아니라, 집주인과 건축가가 함께
참여하여 만들어가는 그런 감성적 공간이다. 또한 바람의 방향, 온도와 습도 같은 과학적 지식으로 파악한 자연현상을 이용하여 에너지를 절감하는 친환경 페시브하우스, 건강하고 행복한집을 완성하는 것이다. 
김용만 대표는 행복집짓기학교를 운영하고 있으며, 매월1회 현재까지 47회차 강좌로써 예비 건축주들에게 행복집짓기의 진정한 의미와 유익한 건축 전문상식을 전하고 있다. 

생태건축을 이루는 핵심, 행복집짓기
“생태의 기본은 좋은 관계 형성에서 시작된다. 자연과 싸움을 하면 불행을 짓는 격이 된다” 행복한 집을 짓기 위해서 김 대표는 생태건축을 가장 중요한 개념으로 진행하고 있다. 행복집집짓기학교에서 강의를 들은 이들이 집을 지으면서 행복집짓기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그리고 일련의 과정들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책이 <행복집짓기+>다.

공저된 책을 주의 깊게 읽어보면, 여느 건축 전문가들과 김 대표의 관점은 많이 다르다. “집 짓는 개념을 보자면, 건축주는 시인이다. 다만 전문가가 아니라서 정리를 못할 뿐이다. 그들의 머릿속에는 구상이 다 되어 있고 상상속의 도해를 그려놓았다. 그러니 건축주는 시인이고, 건축 전문가는 작곡가다. 현장인력의 연주를 내가 지휘해 주는 것이다. 그래서 항상 집들이 음악회를 열고나서 집 키를 넘긴다”

김 대표가 관여하는 방식에는 아이디어를 받거나, 직접 지어주는 두 방식이 있지만 어디까지나 주인의 의견이 최우선으로 존중된다. 그래서 지금까지 9채가 완공되어 현재까지 20채가 예약되어 있다. 또 1번째 집과 현재 짓고 있는 10번째 집까지, 원활한 품앗이 삶을 위해 주인들끼리 만날 수 있는 네트워크가 마련되었다고 한다. 

김 대표는 집은 어디까지나 ‘집답게’ 지어야 한다고 믿고 있다. ‘사람이란 본디 산길을 따라 걸으면 산의 품성을 닮고, 물길을 따르면 물의 품성을 닮아간다’는 김삿갓의 한 시조처럼 편안한 집은 사람을 편하게, 모난 집은 사람을 모나게 만든다고 한다. 그래서 김 대표는 건축에 있어서 건축기술 30%, 인문학이 70%를 차지한다고 믿는다. 그의 생각으로는 집과 사람, 집과 땅, 그리고 집과 산의 관계를 파악해 생태적인 사이클에 맞추는 집이 인간과 자연이 상생하는 최상의 집이다.

이러한 집을 대중적이고 경제적인 비용으로 짓도록 힘쓰는 것이 김 대표의 바람이자 목표다. 건축가로서, 사람에게 어울리고 용도에 맞는 집을 지어 사람을 편안하게 하는 김 대표의 생각에 동의하는 이들이 점점 늘고 있다. 한국식 온돌에 이어, 앞으로도 한국식 품건축이 건축의 미래지향적인 의식고취에 큰 역할을 담당하기를 기대하는 바이다. 


Ecological construction means building a house resembling the owner and nature 
Kim Yong-man, an ecological architect and president of Poom Construction Co. 

A house is the beginning and end of a day and the ultimate space one wants to get back to however much he likes wandering. How beautiful would it be to apply the scientific reason and validity of construction to this spiritual value of a house with utmost nature-friendly interpretation? So the Happy Building School is making a space full of clear sounds and dream for family and neighbors ‘together,’ breaking down the evil of the construction market in reality. We met president Kim Yong-man, who is making the concept of ecological building with a new happy building culture.  

Embracement that harmonizes natural elements with human relations – A happy building 
The proper eco-wellbeing space makes nature comfortable but man living in there should be happy, too. Often, even a house made by weaving nature as it is has some distance from the ideal wellbeing. The pretty house made of rice straw for three little pigs was thrown away by a wolf’s stroke of breath out. The house of Henry David Thoreau, a writer of <Walden>, was the eco-friendly one he made in person for his loved woods and animals, but from the view of ordinary people, he had to practice abstinence of extreme vegetarianism and maintain a limited space far away from neighbors in order to keep up that life.

Accordingly, the Happy Building School, managed by the principal Kim Yong-man who seeks for building our eco-friendly houses in participation of anyone, is located halfway between man and nature. He seeks for eco-friendly green building in the harmony between selection of the proper space and the natural elements of sun beams, wind, snow and rain. In such a space, he builds ecological human relations that enhances affinity between nature and man and between man and man. 

It is not a house to be lived in by expecting the land prices to rise up in accordance with the price, but an emotional space which the house owner and architect participate together to make. It is also to complete an eco-friendly passive house that reduces energy using the natural phenomena grasped by such scientific knowledge as the direction of winds, temperature and humidity, or a healthy, happy house. 

President Kim Yong-man, who is running the Happy Building House, has delivered the true meaning of happy building and beneficial expertise in construction to would-be builders once a month, 47 times so far. 

Happy Building, the core of ecological construction 
“The basics of ecology begins by forming good relations. Fighting with nature is like building unhappiness.” For building a happy house, President Kim is focusing on ecological construction as the most important idea. As the attendees to the lectures of Happy Building School build a house, the project of Happy Building begins. And the book in the systematic summary of a succession of processes is <Happy Building +>.

Reading this co-authored book carefully, president Kim has viewpoints much different from most building experts. “In the idea of building a house, the builder is a poet but he is unable to sum up simply because he is not a specialist. In their mind, there is a ready conception with an illustrative drawing in imagination. So the builder is a poet and the building specialist is a composer. I conduct the performance of the workers at the site. That is, for houses, there is always a music concert before handing over the house keys.”

There are two ways president Kim is involved in – receiving an idea or building a house in person -, but the owner’s opinion is preferentially respected at all times. So far, there are 9 houses in completion and 20 houses in reservation. Besides, there is a network prepared for owners to meet for a smooth life and mutual assistance from the No. 1 to the No. 10 house which is currently under construction. 

President Kim believes that a house should be built ‘like a house.’ As in the Shijo (Korean ode) by Bamboo-hat Kim, ‘Originally, man will resemble the nature of a mountain if he walks along its path and resemble the nature of water if he walks along the waterway,” A comfortable house makes a person well-rounded while a an uncomfortable house makes him choosy. So President Kim believes that in construction, building technology accounts for 30% and humanities 70%.

In his opinion, a house suited for ecological cycle by grasping the relationship between a house and man, house and land, and house and the mountain is the best house in coexistence between man and nature. President Kim’s hope and aim is endeavoring to build such a house popularly at economic costs. More and more people are in agreement to president Kim’s idea that he should build a house in harmony with people and suited for uses to make them comfortable as an architect. It is expected that following the Korean-style Ondol, Korean-style Poom construction will perform a large role in inspiring the future-oriented awareness of architecture.                                  
 


정재헌 기자  jjh05220@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