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실정에 맞는 초콜릿 연구로 국내 시장에 기여하겠다”

대한민국 수제초콜릿계의 ‘연구하는 예술가’ 정재헌 기자l승인2015.02.06l수정2015.02.06 15: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 실정에 맞는 초콜릿 연구로 국내 시장에 기여하겠다”
대한민국 수제초콜릿계의 ‘연구하는 예술가’
-김선희 쇼콜라티에, 엘리의초콜릿 대표

수제초콜릿 매니아라면 살롱 뒤 쇼콜라에서 한국을 대표하여 정통성과 개성으로 초콜릿의 매력을 알려 준 엘리의초콜릿을 기억할 것이다. 작지만 이지적이고 강인한 엘리의초콜릿은 드보브에갈레, 라메종뒤쇼콜라 같은 수제초콜릿 계 대기업들의 한국 대공습도 두렵지 않다. 월간 파워코리아에서는 초콜릿에 대해 포괄적인 시각에서 학문적으로 접근하고자, 초콜릿의 가치와 매력을 빛내주는 내공을 지닌 김선희 대표를 만나본다. 

초콜릿 연구로 한국 수제초콜릿 독립브랜드의 자존심 지켜
공부하는 CEO, 엘리의초콜릿 김선희 대표는 최근 세종대학교 외식경영대학원 졸업을 앞두고 있다. 지난 해 김 대표는 초콜릿의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가락을 타는 어우동, 오데트 공주의 포인트슈즈와 로맨틱 튜튜를 초콜릿으로 구성해 ‘쇼콜라티에=종합예술가’라는 인식을 널리 심어주는데 성공했다.

수제초콜릿 인지도 상승을 위해 세종대 인근에 엘리의초콜릿 오프라인 매장을 열어 경영을 하는 중에도, 김 대표의 초콜릿에 대한 열망은 여전히 뜨겁다. 논문준비에 바쁜 김 대표는 초콜릿의 이론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에 대해서 마케팅과 브랜딩에 대한 연구는 많았지만, 초콜릿의 예술적 가치와 소비, 식품영양학까지 분석하고 아우른 연구 자료는 찾기 어려웠기 때문이라 한다. “그래서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초콜릿과 관련된 쾌락적, 요소와 기능에 대한 연구를 하게 되었다. 소비동기를 갖고 있는 취식자들의 성별, 연령, 직업 등으로 세분화하여 논문을 쓰고 있다. 프랑스에서 설문조사를 했을 때 20-5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소비한다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또한 논문을 준비하며 살롱뒤쇼콜라의 데이터가 궁금했던 김 대표는, 서울 쇼에서 참여했던 프랑스 관계자와의 친분으로 살롱뒤쇼콜라 20주년 컨퍼런스에서 처음으로 한국을 대표하게 됐다. 김 대표는 ‘한국의 초콜릿 소비 경험과 초콜릿 시장에 대한 연구’를 발표하여 성별에 따른 소비경험(경험적 동기, 기능적동기에 의한 소비경험), 취식 방법에 대한 자료를 기존의 연구 자료들과 비교하여 발표해 큰 호평을 받았다.

“한국에 진출해서 비즈니스 마케팅을 할 때, 나의 자료가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인정받았다. 보통 다른 참가자료들은 자기 나라의 초콜릿 역사나 카카오빈의 공정과정 또는 제조에 국한되어 있는데, 보다 전문적이고 과학적인 조사를 덧붙인 나의 연구가 돋보였다고 한다” 연구 자료는 논문에도 유용하게 쓰였다며 김 대표는 그간의 고생을 되짚어 본다. “외국 논문 자료를 인용할 때도 어려웠던 부분이 있었지만 알차고 보람된 시간들이었다. 이번 논문을 마무리하고 석사 과정 후 박사과정에 들어가면, 다시 초콜릿에 관련된 주제로 국내 업계를 도울 연구에 집중할 예정이며 5월 국제학술대회에 초콜릿과 관련된 연구로 참석할 계획으로 새로운 주제를 연구 중이다. 매장을 운영하거나 직접 만들 때는 몰랐던 초콜릿의 정보를 연구하고 알아가는 과정이 즐겁다는 김 대표는, 초콜릿을 세분화하는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

“한국 학계에서는 카카오가공 과정(빈투바), 초콜릿 포장 디자인, 카카오 첨가 식품성분, 이벤트 데이의 구매형태에 대한 논문은 많다. 하지만 좀 더 본질적인 초콜릿 소비 자체에 대한 논문은 내가 최초이다. 앞으로도 초콜릿 업계 관계자들에게 기초적인 마케팅에서부터 체계적인 정보를 제공하려 한다. 현재 해외브랜드에 의존하고 있는 한국 수제초콜릿 시장에서 한국의 독립 브랜드가 살아남을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하고 싶다” 김 대표는 최근 초콜릿 크레이빙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고 한다.

“초콜릿을 좋아하는 이유와 가치를 연구한 것이다. 그런데 너무 좋아하면 죄책감을 갖는다는 내용도 있었다. 칼로리와 충치 발생에 대한 두려움이 달콤한 초콜릿의 양면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리고 최근의 다른 논문에는 심리적인 스트레스 해소, 그리고 즐거울 때 찾는 소위 기호성으로 먹는 사람들, 반대로 초콜릿을 좋아하지만 사회적으로 살이 찐 사람들을 싫어하는 사회적 규범 때문에 초콜릿을 억제하는 사람들, 사회적 행사 때 가끔 먹는 사람을 대조군으로 조사하기도 했다. 전자는 힘들거나 지칠 때 초콜릿을 먹으면서 행복감을 느끼면서 스스로를 위로하고 후자는 사회적, 문화적 의미로 특별한 날에 초콜릿을 먹으면서 죄책감을 느낀다고 한다.

즉, 어떤 동기에 의해 초콜릿을 접했느냐에 따라 사회, 문화, 심리적 결과가 달라진다는 것을 알게 됐다. 국내.외 시장에 맞춰, 또 아이들을 표본집단으로 삼아 어린아이들이 초콜릿에 대해 느끼는 태도에 연구하고 싶은 마음도 있다. 그래서 아이들이 좋아하는 쿠킹클래스도 많이 진행해왔다.”

또한 김 대표의 2월은 모든 쇼콜라티에들의 성수기인 밸런타인데이에 맞춰져있다. 그래서 6W2H원칙(When:시기(2월14일), Where:장소(샵), Who:업체(엘리초콜릿), Whom:대상(10-20대여성), What:제품(초콜릿), Why:목적(사랑하는 사람에게 마음전달), How:판매촉진이벤트(꽃, 또는 카드..), How much: 예산(공급, 수요 예산책정) 판매촉진 전략에 따라, 포장에 대한 중요성을 인지하고 관련논문을 읽으면서 디자인을 연구하며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 그래서 플로리스트이기도 한 김 대표는 이번 밸런타인데이에는 꽃의 아름다움을 패키지와 함께 전하려 한다. 국내 시장에 애정을 지닌 김 대표는, 한편으로 해외 시장을 위한 날개짓을 준비한다. 쇼콜라티에로서 패션쇼인 ‘초콜릿 카카오 쇼’에서 다시 한 번 세계적인 조형예술가로서의 재능을 펼칠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경영자, 제조자, 조형예술가 그리고 연구자로 종횡무진 활약하는 초콜릿전문가 김 대표의 2015년 알찬 결과물이 기대된다. 

 

“Will contribute to the domestic market with research on the chocolate suited for Korea’s reality.” 

‘Research artist’ in the handmade chocolate world of Korea  

- Kim Seon-hee, chocolatier and president of Elly’s chocolate 

if you are a handmade chocolate buff, you will remember Eily’s chocolate which has impressed you with the legitimacy and individuality representing Korea at Salon du Chocolat. Elly’s chocolate has such a wiry little body and intelligence that it doesn’t fear the blitz from global large enterprises selling handmade chocolate such as Debauve & Gallais or La Maison du Chocolat. Power Korea Monthly met the president Kim Seon-hee, an expert in the value and attraction of chocolate, in an attempt to approach chocolate academically with a comprehensive point of view. 

Keeping the pride of a Korea’s handmade chocolate brand with a study on chocolate 

As a studious CEO, Kim Seon-hee of Elly’s chocolate is soon graduating from Sejong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restaurant administration. Last year, President Kim composed tuning Eowoodong, Point shoes of princess Odette and romantic Tutu for chocolate to promote the beauty of chocolate and successfully proved the fact that Chocolatier is a general artist.

While opening and running an offline shop for Elly’s chocolate near Sejong University to make people recognize handmade chocolate, President Kim still keeps a very warm aspiration for chocolate. She is busy preparing her thesis and says that she took interest in the theory of chocolate because there were few research data dealing with artistic value and consumption of chocolate and its analytic food and nutrition, though there were many for marketing and branding. “That’s why I went into study on hedonistic elements and functions related to chocolate suited for the reality of Korea.”

She is writing a thesis by sorting eaters with consuming motive by gender, age, occupation, etc. “When I made a survey in France, it was impressing that chocolate was consumed by diverse age groups from 20’s to 50’s.” While preparing her thesis she needed data of Salon du Chocolat, and friendship with a French person concerned who participated in the Seoul Show made her represent Korea for the first time at the 20th anniversary conference of Salon du Chocolat. President Kim’s presentation of ‘A study on the Korean experience of chocolate consumption and its market’ received a strikingly favorable review because it compared consumption experience by gender (experiential and functional motives) and method of intake with the existing research data.

“My data was welcomed because it would be of great help in their advancing to Korea for business marketing. While other participant’s data was restricted to their country’s chocolate history, cacao bean’s process or manufacture, my study was prominent because of adding more professional and scientific research.” The research data was also used helpfully for her thesis. President Kim recalled the difficulty she had had so far. “There were difficult parts in citing foreign data from articles, but all in all, it was a fruitful and rewarding time. After finishing this thesis I will enter a doctoral course and concentrate on the study to help domestic industry with another chocolate-related topic.

And I am working on a new subject matter on purpose to participate in this May International Conference with a study on chocolate. I find it pleasing to research and learn the information of chocolate, which was unknown when I was running a shop or making the product myself.” She is absorbed in the work of subdividing chocolate. “In Korean learned circles, there are many theses on cacao processing process (bean to bar), chocolate packing design, cacao-added food components and the purchase form on an event day.

However, I am the first to write a thesis on chocolate consumption itself which is more essential. I will provide systematic information starting with basic marketing for those in chocolate industry. I want to present how to make our own brand survive in Korea’s handmade chocolate market which is currently relying on foreign brands. President Kim explained that recently there is a growing interest in chocolate craving. “It is the research on why people like chocolate and its value. Incidentally, there was an opinion of feeling guilty from liking it too much. This shows the ambivalence about chocolate between fear of calorie and occurrence of a carious tooth, and its sweet taste.”

In another thesis, she is going to survey by putting on control groups the people eating simply for liking, inhibiting chocolate because of the social norm in dislike of fat people, and eating only occasionally on a social event. The former is said to eat chocolate when tired or wearied to feel happy or soothe oneself, while the latter eat chocolate on a special day in a social or cultural context feeling guilty. That is, she became aware that the motive of touching chocolate makes difference in social, cultural and psychological results. She also wants to make study on the attitude toward chocolate held by little children by sampling them. With this relation, she has been carrying on with many cooking classes which is loved by children.

Besides, for president Kim, February is oriented toward the Valentine Day, a high-demand season for all chocolatiers. So according to the sales strategy of 6W-2H about when (February 14), where (at the shop), who (Elly’s chocolate), whom (women in their teens and twenties), what (chocolate) and why (to signify one’s true heart to another in love), how (promotional event: flower or card…) and how much (setting a budget for supply and demand), she is thoroughly making preparations knowing the importance of packing, reading related articles and working on design.

As an florist, too, president Kim is going to deliver the beauty of flowers along with a package on this Valentine Day. Besides her love for domestic market, president Kim is also preparing for a foreign market. She is knocking on the possibility of showing her talent as a global formative artist once again at the fashion show for chocolatier ‘Chocolate Cacao Show.’

President Kim is an expert at chocolate wearing for hats as a manager, manufacturer, plastic artist and researcher. What and how much output she will show in 2015 is really the thing we want to know.                                                                   

          

 

 


정재헌 기자  jjh05220@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3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