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준공식 참석

진경호l승인2014.09.15l수정2014.09.15 13: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360eba5b2cb75e09a866ffcdc1618d9e.jpg


박근혜 대통령,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준공식 참석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달 22일 오전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준공식에 참석하여 국제금융센터 준공을 축하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부산국제금융센터는 지상 63층 규모의 금융중심지 부산을 상징하는 건물로서, 기존에 부산에 위치한 한국거래소를 비롯하여 서울에서 이전하는 자산관리공사, 예탁결제원, 주택금융공사, 대한주택보증, 한국남부발전 등 6개 공공기관 등이 입주하게 된다. 박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부산을 해양·선박금융과 파생상품에 특화된 금융중심지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해운사들의 신규선박 발주와 중고선 매입에 필요한 보증을 제공하는 해운보증기구를 연내 설립하고, 산업은행·수출입은행·무역보험공사의 해양·선박금융 관련부서가 한곳에 모여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해양금융종합센터를 9월에 개설하고 선박금융회사도 이전하게 되면 부산의 해양·선박금융 중심지로서의 위상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부산에 위치한 한국거래소를 중심으로 다양한 파생상품을 신규로 상장시키는 등 파생금융 중심지로서의 부산의 역할을 강화하고, 석유·金시장과 탄소배출권시장 등 일반상품시장도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이번 행사를 주최한 서병수 부산광역시장을 비롯해 유재중, 김정훈, 유기준, 하태경 의원 등 부산지역 국회의원, 신제윤 금융위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최수현 금융감독원장, 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과 홍영만 자산관리공사 사장 등 입주기관 대표자, 부산지역 유관기관·단체 관련인사, 일반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부산국제금융센터 준공식 축사 (박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그리고 부산 시민 여러분!

부산국제금융센터 준공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이곳 부산국제금융센터에는 한국거래소를 비롯해서 자산관리공사, 예탁결제원 등 주요 금융공기업들이 새롭게 둥지를 틀게 됩니다. 앞으로 부산의 발전과 한국 금융산업의 도약을 이끌어갈 새로운 보금자리가 될 것입니다. 

부산시민 여러분,

저는 앞으로 부산을 해양?선박금융의 중심지로 발전시키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지금 그 계획을 하나하나 실천해 가고 있는 중입니다. 우선,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의 해양·선박금융 관련부서가 한곳에 모여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해양금융종합센터가 다음 달에 이곳 부산국제금융센터에 문을 열게 됩니다. 선박금융회사들의 부산 이전과 함께, 금융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부산 국제금융연수원 개소도 다음 달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금년 내로 신규선박 발주와 중고선 매입에 필요한 보증을 제공하는 해운보증기구도 부산에 설립될 것입니다. 금융중심지로서 부산의 역할은 해양?선박금융에 그치지 않습니다.

한국거래소를 통해 다양한 파생금융상품을 신규 상장시키는 등 파생금융 중심지 역할을 강화하고, 석유와 금, 탄소배출권 등 일반상품 시장도 적극 육성할 것입니다. 그리고 자산관리공사, 예탁결제원 등 주요 금융공기업들이 부산의 금융중심지 기능을 적극 뒷받침하게 될 것입니다. 

부산시민 여러분,

금융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잠재력이 매우 크고, 젊은이들이 가장 일하고 싶어하는 서비스 산업 중 하나입니다. 상상력과 아이디어를 구체적인 비즈니스와 산업으로 연결하는 창조경제의 핵심고리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잠재력을 가진 금융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지금 세계 각국은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과거 전통적 금융 중심지의 위상이 약화되면서, 새로운 금융 중심지로 발돋움하기 위해 세계의 주요 도시들이 앞다퉈 뛰고 있습니다. 아시아에서는 이미 국제화된 시장을 보유한 홍콩과 싱가폴, 위안화 국제화와 금융 규제완화를 추진하고 있는 상하이, 신성장 전략을 추진 중인 일본의 도시들이 역내 금융허브가 되기 위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부산은 국제적인 물류중심지이며 튼튼한 산업기반을 갖추고 있습니다. 수려한 자연경관과 풍부한 문화유산이 도시의 매력을 더하고 있습니다. 부산이 이러한 강점을 최대한 살리면서 해양·파생상품에 특화된 금융기능을 활성화한다면, 경쟁 도시들과 차별화되는 아시아의 대표 금융도시로 발전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정부는 산업화시대에 우리 경제의 발전을 주도해 온 부산이 창조경제시대의 새로운 국제적 금융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입니다.


존경하는 부산 시민 여러분,

‘모죽’이라는 대나무는 씨를 뿌린 후 몇 년 동안 거의 자라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기간 동안 땅속에 튼튼히 뿌리를 내리고 있다가 마침내 싹이 트면 순식간에 자라나 숲을 이룬다고 합니다. 지난 10여년간 금융 중심지로의 기반을 착실하게 다져온 부산이 오늘 국제금융센터 준공을 계기로 모죽처럼 성장해서 부산과 한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합니다. 부산의 지리적, 경제적, 문화적 강점에 정부와 부산시민 여러분의 열정이 더해지면, 우리가 꿈꾸는 미래가 반드시 열릴 것입니다. 부산국제금융센터 준공을 다시 한 번 축하하면서, 다함께 힘을 모아 부산과 대한민국 발전을 향해 나아갑시다. 감사합니다. 



박근혜 여성.jpg



President Park attended the building dedication ceremony of Busan International Financial Centre (BIFC)


  President Park attended the building dedication ceremony of Busan International Financial Centre (BIFC) on 22 of the last month and celebrated the completion of the international financial center and encourage stake holders. Busan International Financial Centre is the 63 story-building above the ground symbolizing financial center Busan Including existing the Korea Exchange Center in Busan, transfering from Seoul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Depository, Housing Finance Corporation, Housing Guarantee, Korea Southern Power 6 public institutions move to it. Through the congratulatory message, she announced her intention to develop a specialized offshore financial center in Susan, ship finance and derivatives. The shipping assurance mechanism established within the year to provide assurance of new ship orders shipping companies to need to buy used ships, Development Bank, 

Export-Import Bank, Marine Trade Insurance Corporation, the ship finance department gathered in one place and will open in September Financial Center for Marine to provide one-stop service when the ship financing company also relocated 

This phase is expected to strengthen as the financial center of marine Busan. In addition, focusing on Korea Exchange we list as a variety of new derivatives and strengthen the role of Busan, and the plan is also to develop strong commodity markets, gold market and emission trading market

etc. More than 1,000 people attended the event such as Seo Byeongsu, the Mayor of Busan, who hosted this event, National Assembly members in Busan area like Yu Jaejung, Kim Junghoon, Yu Gijun, and Ha Taekyung, finance chairman Sin Jeyun, Lee Juyeol, president of Bank of Korea, Choi Suhyeon head of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Choi Ggyeongsu Korea Exchange Chairman, Hong Youngman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President, Tenant agency representatives, Busan relevant agencies, Organizations related personnel, and including the general public.




진경호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