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피부과 노영우 원장] 오라클메디컬그룹, 대한민국 의료기술의 세계화를 꿈꾸다

진경호l승인2014.09.15l수정2014.09.15 13: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IMG_7998-업.jpg



오라클메디컬그룹, 

대한민국 의료기술의 세계화를 꿈꾸다 

오라클피부과 노영우 원장


대한민국의 의료기술은 이미 세계최고의 수준에 올라서 있다. 독보적인 기술력은 물론 세계어디서도 볼 수 없는 서비스를 바탕으로 아시아, 유럽, 북미 등 세계인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중 가장 향후가 기대되는 곳이 바로 오라클피부과이다. 이미 2010년 중국 대련 1호점 개원을 시작으로 현재 18개의 중국지점을 오픈한 오라클피부과는 아시아는 물론 해외 전 지역에 2,000여개의 지점을 목표로 움직이고 있었다. 오라클피부과 노영우 원장을 만나 오라클의 경쟁력과 의료기술에 대해 들어보았다.   


최상의 서비스와 최고의 의료기술

노영우 원장을 필두로 국내 최고의 피부과로 성장하고 있는 오라클피부과는 지난 10년간 국내 48개의 지점과 중국, 대만, 베트남, 필리핀 등 해외 22개의 지점을 개설했고, 2010년 대한민국 보건산업 대상을 시작으로 2011년 보건복지부 선정 외국인 환자 유치 우수기관 의원급 1위 수상, 2012년 소비자가 선정한 품질만족 대상 수상, 2013년 미래창조경영우수기업 선정 등의 쾌거를 이루며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네트워크 병원으로 자리 잡고 있다. 80여 명의 전문의와 500여 명의 의료 스탭이 함께 만들어가는 오라클메디컬그룹은 오라클피부과, 성형외과, 치과, 코스메틱, 병원용 IT솔루션, 의료관광 유치 등 의료에 관련된 전반적인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자체 개발한 병원 IT프로그램을 통해 효율적인 병원운영체계를 갖추고 있으며, 분기마다 개최되는 자체 세미나를 통한 직원들의 교육과 의사들간의 노하우 공유로 항상 최상의 치료를 위해 정진하고 있다. 이미 국내는 물론 중국에서는 한류 열풍을 타고 CCTV13 '한국 의료관광 시 병원 선택의 중요성‘, CCTV1종합 ’한국 성형미용 성숙으로 인한 의료관광 흥행‘ 관련 뉴스에도 등장하며 지대한 관심을 받고 있다. 오라클이 내국인들 뿐 아니라 외국인들에게도 각광받는 것은 아마 노영우 원장의 의료기술은 물론 원스톱으로 해결되는 시스템 때문일 것이다. 진료 예약부터 사후관리까지 책임지는 원스톱 솔루션은 외국인 환자 모집 및 입국, 병원 방문과 시술 설명, 스탭 상담 및 원장 상담, 시술, 시술 후 처치 및 상담, 관광 및 출국으로 진행되어 외국인들의 관광 및 의료의 모든 부분을 책임지고 있다.  


세계 최대의 메디컬그룹 ‘오라클’

오라클메디컬그룹은 의료 분야 외에 의료장비나 코스메틱 연구 분야에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 모든 것들을 집결해 하나의 대형 메디컬그룹으로 탄생시켰으며, 이제 본격적인 해외 병원 프랜차이즈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이미 올해 필리핀 개원 독점권을 제공했으며 마닐라 1호점을 오픈으로 중국과 함께 본격적인 아시아 시장에 진출하고 있으며 홍콩에서의 개원을 성사 후 상장을 목표로 두고 있다. 노영우 원장은 “오라클만의 의료기술을 바탕으로 핸드폰이나 반도체의 기술력만을 수출하는 대한민국이 아닌 의료 기술을 수출해 의료 강대국인 대한민국을 알리고 싶다”며 “2020년까지 세계 2000개 병원 네트워크를 건설, 세계 1위 피부과 성형외과 병원 프랜차이즈를 목표로 움직이겠다”고 전했다.



언제나 고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진료를 받았으면 한다고 말하는 노영우 원장. 국내를 넘어 세계로 도약하고 있는 그들의 움직임이 더 밝은 대한민국을 만들 것이라 생각해본다. 


오라클피부과.jpg



Oracle Medical Group,

Dreaming of  the globalization of ROK's medical technology

Director No Yeongwoo of Oracle dermatology 

 

  Medical Technology of the Republic of Korea boasts a world-class level. as well as unique technology, based on a service that can not be seen anywhere world, and  

Has received a lot of love from the world including Asia, Europe and North America. Oracle dermatology, among them, is the very one where the future is most expected. Starting the first store opened in Dalian, China already in 2010, Oracle dermatologist currently has opened 18 branches in China and is working for the aim of 2,000 branches as well as Asia and around the world. We met Director No Yeongwoo od Oracle Dermatology listened to Oracle's competitive medical technology.


Best service and the best medical technology.

  Led by the Director No Yeongwoo, Oracle dermatology which is growing domestic leading dermatology, over the past decade, established 48 domestic branches, and 22 branches abroad such as China, Taiwan, Vietnam, Philippines. Starting with the 2010 ROK's Health Industry Awards, it received clinic grand prize on attracting foreign patients from the 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in 2011, Quality Satisfaction Award by the consumer choice in 2012, selected as the Best Company for Future Creative Management 2013, and splendid achievement. So it truly is situated as the nation's leading network hospital. Oracle Medical is growing up together with over 80 specialists and more than 500 medical staff, has built the overall system related to medical health such as Oracle Dermatology, plastic surgery, dentistry, cosmetic, IT solutions for hospitals, attracting medical tourism. Particularly through the development of self-hospital IT program, The hospital has an effective operating system, Through its own seminar held quarterly, sharing know-how between doctors and employee training, it Has always devoted to the best treatments. As well as already in ROK, Oracle Medical Group, with the Korean Wave in China, has received significant attention, appearing  CCTV13 'importance in Korea medical tourism at selected hospitals', the growth of Medical Tourism, because of 'Korea cosmetic beauty mature on Overall CCTV1. The reason why the Oracle has spot lighted foreign people as well as Koreans is that it is probably the one stop system as well as his own best medical technology. From appointment responsible to follow-up one-stop solution it is responsible for all aspects of medical tourism of foreign people, proceeding such as foreign patient recruitment and immigration, hospital visits and procedures described, counseling and counseling staff director, after surgery treatment and counseling, Tourism and depart. 


The world's largest medical group 'Oracle'

  Oracle Medical Group has shown a steady growth in the field of medical devices and cosmetic research in addition to the medical field. By gathering all the things it 

gave birth one large medical group, now we are preparing for a full-fledged franchise business overseas hospital. Already this year, it he provided the open monopoly in Philippines, with the opening the first store in Manila and with China a full-fledged entry into the Asian market, after the opening of the Hong Kong it is aiming to go public. No Yeongwoo, director of the Oracle medical clinic, said that   "based on Oracle's only medical technology, not The Republic of Korea to export only the technology of cell phones and semiconductors, I would like to inform exporters of medical technology medical powers of the Republic of Korea, with  the construction of the world's 2,000 hospital network by 2020 and I'll move to the target of the world's No 1 franchise Dermatology Cosmetic Surgery Hospital." He says that he would like people to be cured with the safe and comfortable treatment. We think of the brighter Republic of Korea with their move jumping into the world beyond ROK.





진경호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