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무양꼬치 국옥현 대표] 풍무양꼬치 통해 고객의 건강과 먹는 즐거움 선사할 것

진경호l승인2014.08.08l수정2014.08.08 10: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IMG_9948_업.jpg




IMG_6496_업.jpg






풍무양꼬치 통해 고객의 건강과 먹는 즐거움 선사할 것

풍무양꼬치 국옥현 대표


양고기는 단백질과 칼슘, 무기질이 풍부하고 다른 육류에 비해 육질이 부드러워 고급요리로 각광 받는 고기다. 하지만 특유의 냄새가 난다는 이유로 우리나라에서는 그다지 환영 받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지난 몇 년 사이 전문점이 속속 늘어나면서 양고기를 찾는 내국인들도 점차 늘어나며 대중화되어 가는 모습이다. 이에 파워 코리아에서는 지난 10여년간 외식업계에 종사하며 ‘양고기’의 대중화에 일익을 담당해 온 풍무양꼬치 국옥현 대표를 만나봤다.


중국 최대의 양꼬치 전문 체인점 ‘풍무양꼬치’


양꼬치는 중국 신강 위구르족이 개혁개방 이후 대도시로 유입되면서 양꼬치를 구워서 팔았고 그 독특한 맛으로 인기를 얻어 중국의 전역으로 퍼져 나갔다고 한다. 보양식으로 즐기면서 기마민족 및 유목민족들이 양고기를 간편하게 먹기 위해 쇠꼬챙이를 사용해 양고기를 끼워 먹어왔는데 생으로 구워서 먹다가 실크로드를 통해 향신료가 전파되면서 양념 등이 더해졌다고 한다. 풍무양꼬치는 중국 연길에 본점을 둔 중국 최대의 양꼬치 전문 체인점으로 베이징, 상하이, 칭다오 등을 비롯한 중국 주요 도시 70~80여곳에 직영점과 가맹점을 두고 있다. 지난 2001년에 개점한 풍무양꼬치는 한국 분점으로 중국 본사와 식당의 기본 콘셉트가 똑같다. 이에 국 대표는 “본사에서 사용하는 음식, 그릇, 구이 설비를 동일하게 사용하고 있다. 현지의 느낌을 그대로 전달하기 위해 모두 중국에서 공수해온 것이다. 맛 또한 본연의 맛을 고수하기 위해 중국 본점의 레시피를 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풍무양꼬치에서 사용하는 양고기는 호주산으로 1년 미만의 어린 양고기인 램(Lamb)을 사용해 육질이 부드럽고 특유의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다. 


프랜차이즈 시스템 구축 후 가맹사업 시작


이곳의 대표 메뉴는 양고기 본연의 맛을 그대로 살린 양꼬치와 양갈비이다. 양꼬치는 양의 살코기를 잘게 썰어 쇠꼬챙이에 끼운 것을 참숯 자동구이기에 구운 후, 다 익은 꼬치를 일종의 향신료인 ‘즈란’과 고춧가루 등을 혼합한 가루 소스에 발라 먹는다. 처음 먹는 사람은 즈란의 향내가 다소 익숙지 않을 수도 있지만 몇 번 먹다 보면 바로 그 향 때문에 못 잊어 다시 찾게 될 정도로 중독성이 있다고 한다. 또한 양갈비는 힘줄을 일일이 손으로 제거해 육질이 더욱 부드러운 것이 특징인데 여기에 포도주와 허브 솔트를 입혀 잡내를 완전히 제거하고 숯불에 직화로 구워 먹는다. 이외에도 도가니, 떡심, 양깃머리, 반달 등 다양한 메뉴를 즐길 수 있다. 현재 풍무양꼬치는 대림역점, 구로디지털단지역점, 부천점 3곳이 운영되고 있다. 양고기의 대중화에 힘입어 현재는 수많은 양고기 전문점이 성업 중에 있다. 지난 2001년 개점 이래로 10여년을 오롯이 업계에 종사하며 양고기의 대중화를 위해 보내왔다는 국 대표는 “내년 상반기에는 전문화된 프랜차이즈 시스템 구축이 끝날 예정이다. 본격적으로 가맹사업을 시작할 생각이다. 기본이 가장 중요하다. 중국 본점이 그랬듯, 한국에서도 풍무양꼬치 본연의 맛을 전국 각지에서 맛볼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힘찬 포부를 밝혔다. 



Will give the health and the joy of eating throughout <Pungmu Lamb Skewers>!

CEO Kook, Ok-Hyeon of <Pungmu Lamb Skewers>



Lamb has lots of protein, calcium and minerals and the flesh of it is quite tender compared to other meats, therefore, cooking with it is treated by a premium food. However, it wasn’t popular in Korea due to its certain smell. So, people didn’t eat that meat pleasantly. But, for last some years, lamb restaurants have increased and even more Koreans are looking for good lamb restaurants, so it seems eating the meat seems popular. By that, Power Korea met CEO Kook, Ok-Hyeon of <Pungmu Lamb Skewers> who has been working in the food business for 10 years for taking a part of making the lamb popular. 



The biggest Chinese lamb skewers professional franchise, <Pungmu Lamb Skewers>

It is saying that lamb skewers used to be sold at the market since Uighur from Xingang in China came to a big city after reformation open and its particular taste got popularity throughout China. Nomadic tribes were enjoying the food as a stamina health food, and they used metal skewers to eat lamb meat easier on the grill. Then, later, they could use seasonings via Silk Road. It is how they could make it taste better. <Pungmu Lamb Skewers>’s head shop in Yian-Ji and it is the biggest lamb skewers franchise company in China. There are restaurants in Chinese main cities such as Beijing, Shanghai, and Tsingtao including 70~80 direct management and membership ones. <Pungmu Lamb Skewers> opened in 2001 first was the first Korean franchise and it started the same basc concept with the headquarter store in China. By that, CEO Kook explained, “We are using the same foods, dishware and equipments that are used in China as well. It is all about delivering the same feelings in there, so I imported everything from there. And, to keep the original taste, we are following their recipes exactly.” 

Lamb used in <Pungmu Lamb Skewers> are from Australia and using young meat, which is lamb we are calling, so the texture is tender and there is no certain smell whatsoever. 



Starting the franchise business after setting up for a franchise system 

The most popular meals are lamb skewer and lamb chop, which have their natural taste in itself. Lamb skewer is a menu that people eat after brushing some mix powers made with cumin seeds and pepper with cooked lamb skewers roasted by charcoal grill equipment. Probably, someone who tasted it for the first time, the flavor is not used to have it but, if you eat a few times on purpose, you will get addicted to the food. Also, lamb chop is been taken tendons by hands, so the meat texture is so tender as a feature and there are wine and herb salt to get rid of bad smells completely and then, people grilled it with direct fire. Currently, <Pungmu Lamb Skewers> has three restaurants in Daelim, Guro Digital Complex and Bucheon. After all, there are many lamb restaurants in a good business because of his efforts to make it popular. CEO Kook who has been devoted himself to the promotion for 10 years since he opened this business in 2001 expressed his goal. “It is supposed to be finished to set up for the professional franchise system in the first half year. Being basic is most important. As the headquarter restaurant in China was like that, I will do my best to prepare for that people in everywhere in Korea can taste foods at <Pungmu Lamb Skewers> soon.” 













진경호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