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희 미래부 장관 첫 행보, 창조경제 현장 속으로

진경호l승인2014.08.08l수정2014.08.08 10: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4074115.JPG



최양희 미래부 장관 첫 행보, 창조경제 현장 속으로


미래창조과학부 최양희 장관은 취임 후 첫 현장방문지로 판교 테크노밸리, KAIST 융합연구원,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를 선택했다. 이번 방문은 평소 소프트웨어와 기초과학을 중시해 온 최양희 신임 장관이 창조경제 성과확산의 의지를 직접 현장과 공유하고 소통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최양희 장관은 지난달 19일 판교 테크노밸리에 입주해 있는 창조기업과 스타트업 인큐베이터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글로벌 K-스타트업 센터를 방문, 소프트웨어 개발자들과 브라운백 미팅(오찬 간담회)을 가지면서 소프트웨어 관련 창업에 대한 자유토론을 가졌다. 이날 오전 방문한 ㈜시공미디어는 디지털 교육 전문기업으로, 교육콘텐츠를 IT와 접목하여 디지털 초등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이트인 '아이스크림(i-Scream)'을 개발한 바 있다. 이어서 방문한 네오플라이는 네오위즈게임즈(대표 이기원)에서 운영하는 스타트업 발굴·지원 투자 프로그램으로 선데이토즈(애니팡), 마이리얼트립(맞춤형 여행서비스) 등을 배출한 바 있다.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구글, 퀄컴 등 글로벌 기업과 협력하는 글로벌 창업보육 사업으로, 2010년부터 4년간 89개 아이디어를 지원, 160여억원의 투자를 연계한 바 있다. 오후에는 대전 소재 KAIST 융합연구원(KI*; KAIST Institute)을 방문하여 주말없이 연구에 몰두하고 있는 기초과학분야 과학자들을 격려하였다. 이날 최양희 장관은 KI의 바이오융합연구소, 나노융합연구소 및 광기술연구소의 랩을 방문하여 학생 및 연구원들과 기초과학 육성의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권재원 KAIST 창업동아리 회장 등이 웹 응답시스템 등 창업 사례에 대해 설명하고 최양희 장관이 일일 멘토로서 조언하는 등 대학생들의 창업 열기를 확인하는 기회를 가졌다.

최양희 장관은 “앞으로 이러한 창조경제 현장방문을 단발성으로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출연(연)이나 일반국민 등 창조경제 생태계를 구성하는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과의 의사소통을 확대하고, 정부 정책에 반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종록 미래부 차관, 방송특성화고 학생들과 토크콘서트 가져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이하 미래부)는 지난 7월 18일, 일산 빛마루에서 방송특성화고 학생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소년 방송미디어 취업박람회’행사를 가졌다. 

박람회는 美방인(아름다운 방송인!, 미래의 방송인) 토크 콘서트, 멘토의 ‘Success Story’특강, 방송 취업 컨설팅 행사로 구성되었으며, 학생들이 직접 참여해 만든 영상과 난타, 탭댄스 등의 공연도 진행되었다. 토크 콘서트에서 방송특성화고 학생들은 그 누구보다 열정을 가지고 있지만, 졸업 후의 취업과 대학 진학간의 갈등, 방송 현장과의 괴리, 고졸 인력에 대한 사회적 인식 등 애로가 너무 많다고 호소하였다. 이에 윤차관은 “방송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인력과 학생들이 원하는 분야에서 간극이 존재할 수밖에 없는데, 이 부분을 좁혀 나가는데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방송산업 특히, 창작분야에서 학벌?스펙 중심의 채용관행이 점차 사라져 가고 있는 가운데, 향후 능력과 경력 중심의 고용이 대세가 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간의 유기적 협력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부는 방송통신융합 전문인력 교육을 전담해 오고 있는 한국전파진흥협회를 통해 올해 9월, 취업예정 특성화고 학생들만을 대상으로 방송 및 무대제작 심화교육과정을 운영, 관련분야 취업처(處) 발굴과 고용연계 모색을 통해 향후 방송특성화고 학생들의 취업에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



The Minister of Future Creation and Science carried out field survey


Choi Yanghee, the Minister of Future Creation and Science chose Pangyo Techno Valley, KAIST Institute and Daejeon Creative Economic Innovation Centre as his first places to visit. Choi has been emphasizing on the importance of software and basic science and this visit was to share his passion on the result diffusion of creative economy and communicate with the people in the field. Choi listened to the difficulties of creative enterprises and start-up incubators at Pangyo Techno Valley on the 19th of last month, and visited Global K-Start-up Centre to have a free discussion on establishing a software-related company over a luncheon. Singong Media, which Choi visited that morning, is a specialized enterprise in digital education who has developed a web site called 'i-scream' by combining the educational contents and IT to provide digital elementary education service. Neofly is a find, support and invest programme for start-ups backed by Neowiz Games (CEO Lee Kiho) and they have produced Sunday Toz (Anipang) and My Real Trip (customized travel service). The Global K-Start-up programme is a global start-up incubator project carried out in cooperation with Google and Qualcomm, and has supported 89 ideas for 4 years from 2010 with 16 billion won ($15 m) investment. Choi then visited Daejeon KAIST Institute to encourage the scientists who were absorbed in the research even though it was weekend. He also visited KAIST's Bio Fusion Institute, Nano Fusion Institute and Optical Technology Institute to share opinions with the students and researchers on the importance of promoting basic science. Kwun Jaewon, the president of start-up circle presented on the web-response system and case study of start-ups, and Choi became as a day mentor for the students. "We are going to do this on-the-spot visit consistently to expand the communication between the general public and the interested parties and reflect their opinions" said Choi.


The Vice Minister of Future Creation and Science held a talk-concert with broadcasting high school students


Yoon Geongrok, the Vice Minister of Future Creation and Science held an event 'Youth Broadcast Media Job Fair' on July 18 at Ilsan Bitmaroo with 1,000 broadcasting high school students. The job fair included 'a talk-concert of broadcasters for future', 'special speech on mentors' success stories', and 'media jog consulting' as well as 'video footage', 'beating at random' and 'tap dance' made by students. At the talk-concert, the students said that they have passion more than anyone else but are worried about the line between getting a job and entering a university after graduation, as well as the gap between the broadcasting market and education and also poor social recognition about the people with no higher education. In response to this, Yoon said that "it is natural that there's a gap between employers and employees and the role of government is important at this stage. The importance of educational background is disappearing especially in the creation sector of the broadcasting industry, and we will cooperate with the related departments in order to promote that ability and experience should be considered first and foremost when employing." Meanwhile, the Ministry of Future Creation and Science is planning to run an in-depth education on broadcasting and stage production for the soon-to-be employees students in order to support them by connecting the companies and the students.



진경호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