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에 전통 공예의 단아함과 아름다움을 선사하다 - 청봉옻칠공방 & 아리지안 류지안 수석디자이너

진경호l승인2014.07.10l수정2014.07.10 11: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천연옻칠을 한 자연친화적인 주방 생활용품 (1)0-업로드.jpg



생활 속에 전통 공예의 단아함과 아름다움을 선사하다

- 청봉옻칠공방 & 아리지안 류지안 수석디자이너

천연 소재를 사용한 칠공예품은 고전적 아름다움으로 오랜 사랑을 받아왔다. 수 십년 동안 공예라는 외길만을 걸어온 장인들의 섬세한 손길을 통해 탄생하는 칠공예품은 친환경, 웰빙이라는 현대의 트렌드와 맞물려 그 실용적 가치를 재평가받고 있다. 국제 의전용으로 명성이 높은 ‘청봉옻칠공방’과, 보다 현대적인 영역의 디자인공예소품브랜드 ‘아리지안’을 이끌고 있는 류지안 수석디자이너를 만나 전통 공예의 매력에 대해 분석해 보았다. 


장인의 공예기술이 현대적 디자인을 만나 빛을 발하다

청봉옻칠공방은 1978년 전통 칠기공예 전문가이자 과거 마키에 기법을 국내 칠기 제품에 도입하여 널리 알린 대표 유철현 명인의 호인 청봉(靑奉)을 따서 만든 공방이다. 디자이너와 장인이 아이템 기획에서 디자인, 생산까지 한 팀을 이루어 제품을 제작한다. 제품군으로는 옻칠과 자개, 순금 등 천연소재를 이용한 가구, 함, 선물용품, 주방생활용품, 벽화 등이 있다. 화사하고 밝은 컬러가 돋보이는 화이트 이층장, 투박한 형태를 탈피하여 세련되게 재탄생한 함, 목재에 삼베를 붙여 옻칠과 자개로 표현한 그림 등은 전통 공예를 기법으로 하되 모던함이 돋보인다는 평을 받고 있다. 류지안 수석디자이너는 “하나의 제품이 만들어지기까지는 백골, 옻칠, 자개, 칠화 등 여러 과정을 거치며, 모든 과정은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다. 제품을 개발할 때는 공방의 장인들 뿐 아니라 산업/인테리어/시각디자이너 및 마케터 등 전문 지식을 가진 전문가들이 끊임없이 회의를 하며 형태, 소재, 크기, 제작기법, 패키지 등 최상의 제품을 만들기 위해 많은 의견을 나누며 소통한다.”고 한다. 전시장에는 무형문화재 송방웅 선생, 김환경 선생의 가구, 소품 등 여러 작품들도 전시되어 있는데, 절제된 화려함과 우아함은 아름다운 한국 공예의 절정을 보여준다. 청봉옻칠공방 유철현 대표는 오랜 기간 독일, 밀라노 등 세계 유수의 전시회를 다니며 축적한 다양한 경험과 디자인 감각을 공예에 접목한 소품들을 제작하기 시작했다. 내 외부 모두 옻칠을 하고 칠화 기법으로 그림을 그린 함, 명함함과 필함으로 구성된 데스크세트, 자연의 따뜻함과 세련됨이 묻어나는 찻잔 및 다기세트, 아트상품 등은 공예적 가치를 오롯이 담고 있으면서도 차별화된 디자인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기념품 일색이던 공예소품 시장에서 독창적인 제품으로 호평을 받으며 정부기관, 기업체들로부터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홈페이지 방문이나 전시회 참가 등을 통해 인연을 맺은 고객들에게 예산, 수량 등을 고려한 제품을 선별하여 고객들마다 맞춤 제안을 하고 포장에도 신경을 쓰기에 한번 맺은 고객은 지속적으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나 청봉옻칠공방의 제품들은 세계 주요 귀빈들의 의전 선물로 인기가 높다. 2013년 유럽 순방 당시 엘리자베스 여왕과 필립 공, 앤드류왕자, 프랑스 대통령, 벨기에 국왕, 중국 리커창 총리, 그 외 베트남, 인도네시아, 인도-스위스, 독일, 중앙아시아 국빈방문을 비롯해 러시아, 필리핀, 우간다, 키르키스스탄, UAE 왕세제 등 방한한 많은 인사들에게 한국 공예의 아름다움을 전했다. 또한 한국인삼공사 정관장의 패키지 콜라보레이션에서 천삼용기와 함을 칠화칠기와 나전칠기 기법으로 제작하여 주목을 받았다. 소량생산을 바탕으로 한 하이퀄리티의 제품 생산에서 한발 나아가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공예의 일상화’가 청봉옻칠공방의 목표이자 비전이다. 실제 사용하기에는 부담감이 느껴지는 공예품에 쉽게 다가가게 하기 위해 젊은 감각과 실용성을 바탕으로 하는 디자인공예소품브랜드인 ‘아리지안’이 모든 디자인을 총괄하고 청봉옻칠공방에서 제품을 제작한다. 류 수석디자이너는 청봉옻칠공방과 아리지안이 오랜 연구 끝에 개발한 ‘원목옻칠 밀폐찬기/옹기’를 소개했다. “7월에 본격 출시될 ‘원목옻칠 밀폐찬기/옹기’는 흙으로 만들어 살아 숨쉬는 그릇이라 불리는 옹기를 우리 식탁과 냉장고 속으로 들어오게 하자는 발상으로 만들었다. 나뭇결이 아름답고 단단한 물푸레나무를 깎아 천연도료인 옻칠을 하고 실리콘을 부착해 뚜껑에 밀폐기능을 더하고, 이는 음식의 발효과 자연숙성을 돕는다.” 원목옻칠 밀폐옹기는 한국만의 독특한 문화인 옹기와 대표적인 전통공예인 옻칠공예의 장점만을 모은 콜라보레이션으로 냉장고 안에 포개 넣을 수 있는 안정감 있는 형태와 요즘 식기 트렌드인 칼라 디자인을 접목해 실용적이면서도 아기자기한 주방을 연출해준다. 흙, 나무, 옻칠 등 오직 천연소재로만 제작된 이 원목옻칠 밀폐옹기는 기존 밀폐용기와 달리 환경호르몬을 발생하지 않고 인체에 무해한 자연친화적인 제품이다. 마지막으로 청봉옻칠공방 유 대표는 “한국의 칠공예품은 오랜 전통과 장인정신, 희소성, 독창성, 스토리 등을 모두 갖춘 명품이다. 아무리 명품이라도 쓰이지 못한다면 그저 장식품에 불과하다. ‘공예의 일상화’란 컨셉트는 우리 공방의 최종 목표인 ‘칠공예품의 세계화’를 위한 초석을 다지기 위함이다. 우리 문화의 주인인 우리가 실제 사용하고 많이 사랑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다행히 젊은 세대가 공예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져주고, 최근 몇 년간 한국 공예도 현대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제품과 디자인을 개발한다면 무한한 시장성과 잠재력이 있음을 확신했다. 우리의 전통 공예는 지키면서도 그 시대의 미학과 트렌드에 부합하는 제품, 즉 공(工)과 예(藝)의 균형을 갖춘 제품을 앞으로도 꾸준히 개발해나갈 것”임을 밝혔다.



홈페이지 주소

www.57gongbang.com

www.arijian.com




Elegance and beauty of traditional industrial arts presented in everyday life

- Chief designer Jian, Cheongbong Arts & Crafts and Arijian 


Craftsman’s industrial arts shine up with modern design

Cheongbong Arts & Crafts is a vacant room established in 1978 naming after the President and craftsman Chulhyun Yoo (with a pseudonym Cheongbong), who, as an expert in traditional natural lacquer ware technology, introduced and publicized the Maki-e technique to domestic lacquer ware products in the past. Designer and artisan as a team manufacture products in the process from item planning to design and production. Product line includes furniture, chest, gift product, kitchen utensils and mural using natural materials such as lacquer, mother-of-pearl, pure gold, etc. A double-chest of white drawers with dazzling bright colors, a chest reborn polished getting out of uncouth shape, and painting expressed in lacquer and mother-of-pearl with hemp cloth attached to wood are reputed for appearing modern to advantage despite the technique of traditional industrial arts. Chief designer Jian said, “There are many processes included, such as wooden articles before lacquering, lacquering, mother-of-pearl, lacquer painting, etc., until one product is made, with all processes in organic connection. In developing products, not only craftsmen in the vacant room but also experts with professional knowledge of industry, interior, visual design and marketing hold incessant meetings and communicate, sharing many opinions about shape, material, size, manufacture technique, package, etc. to make the best product.” In the exhibition room, there are many works displayed, such as intangible cultural asset Song Bang-woong and Kim Hwan-gyeong’s furniture and small objects, and their moderate splendor and elegance show the acme of Korean industrial arts. Yoo Chulhyun, president of Cheongbong Arts and Crafts, started to manufacture small objects in combining diverse experience and design senses, which he had piled up from visiting the world’s leading exhibitions in Germany, Milano, etc. for a long time, with industrial arts. Chests lacquered for both inside and outside in lacquer painting technique, a desk set composed of business card and pen chests, a set of tea cups and dishes and art products in nature’s warmth and refinement contain technological values in differentiated designs and reasonable prices. These products are constantly loved by government agencies and enterprises in good repute as an original product in the market of industrial small objects which had nothing but souvenirs. They choose products in consideration of budget, quantity, etc. for customers in connection through their visits to Homepage or participation in exhibitions, etc, propose customized products for each and even take care of packing, which maintains continued relationship with once-established customers. 

Especially, Cheongbong Arts & Crafts’ products are in high popularity as a formality gift for important guests around the world. In 2013 round tour of Europe, these products are given to Queen Elizabeth, Duke of Philip, Prince Andrew, French president, Belgian king and Chinese premier Li Kechang, and many persons who paid a state visit to Korea from Vietnam, Indonesia, India, Switzerland, Germany, and Central Asia. This beauty of Korean industrial arts was also delivered to other figures from Russia, Philippines, Uganda, Kyrgyz Republic and UAE prince, etc. Besides, Cheongbong Arts & Crafts received attention at Korea Ginseng Corp. Junggwanjang’s package collaboration by manufacturing Cheonsam’s (best-quality article of ginseng) container and chest in the technique of lacquer painting and Najeon lacquer ware. Cheongbong Arts & Crafts has ‘everyday-life industrial arts in vision, aiming toward more people’s use, a step further than high-quality products based on small quantity production. To give an easy access to industrial arts causing a feeling of burden for actual use, ‘Arijian,’ a brand for small-object design industrial arts based on young sensibility and practicality, generalizes all design and manufactures products at Cheongbong Arts & Crafts. Chief designer Jian introduced ‘Eco-friendly Airtight Pottery with Natural Lacquered wooden cover’ (ONGGI) developed by Cheongbong Arts & Crafts and Arijian after a long time of research. “These products to be launched earnestly in July were made with the idea of the earthenware, also called a breathing container, coming to our table and refrigerator. We cut off an ash tree possessed of beautiful and hard grain to varnish it with lacquer of natural pigments and add the airtight function by attaching silicon, which helps the fermentation and natural ripening of food.” ONGGI is the collaboration in meritorious combination of pottery, Korea’s unique culture, and its representative traditional lacquer industrial arts. This is given in stable form of push down stack in a refrigerator combined with color design, which is today’s tableware trend, producing a practical and harmonious kitchen. ONGGI manufactured only with natural materials, such as earth, tree, lacquer, etc., are a nature-friendly product innocuous to human body without generating environmental hormone as does the existing airtight containers. Lastly, president Yoo of Cheongbong Arts & Crafts said “Korea’s lacquer industrial art objects are the fine articles fully equipped with a long tradition, artisanship, scarcity, originality, story, etc. However, no matter what masterpiece, it is nothing but a decoration if they cannot be used in everyday life. The concept of ‘everyday-life industrial arts’ is to lay the foundation of ‘globalization of lacquer industrial art objects,’ the ultimate goal of our vacant room. The concept came from the thought that we must actually make much use of them as the master of our culture. Fortunately, as the young generation showed much interest in industrial arts in recent few years, I felt sure that Korean industrial arts would have infinite marketability and potential if we developed products and designs reflecting the modern lifestyle. While keeping our traditional industrial arts, we will continue to develop products suited for aesthetics and trend of the times, that is, ones in balance between technology and arts, for the future.”             



진경호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