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대통령, 「통합 청주시」출범식 참석

진경호l승인2014.07.08l수정2014.07.08 14: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df1bdee2e15e91c18282f242c814dca7.jpg



박근혜대통령, 「통합 청주시」출범식 참석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일 지난 6.4 지방선거 이후 첫 지방 일정으로 충청북도를 방문, 이날 새롭게 출범하는 ‘통합 청주시’의 탄생을 축하하고, 통합 추진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한편, 지역 주요인사와의 오찬간담회를 통해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들었다.  ‘하나된 힘, 100만 통합시민! 으뜸 청주를 만들겠습니다!’를 주제로 청주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이날 출범식에서는 청주시와 청원군의 통합 추진경과 및 비전을 보여주는 영상물 상영에 이어 대통령의 치사, ‘희망의 나라’ 합창 및 출범 선포 세레모니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청주시민 및 청원군민을 비롯 각계 각층에서 약 1,500여명이 참석했다. ‘통합 청주시’는 우리나라 지방자치 역사상 처음으로 주민투표법에 의한 주민투표를 거쳐 통합이 이뤄졌으며, 지역주민 주도에 의한 자율적 통합의 모범사례로 꼽을 수 있다. 또, 1946년 6월 청주와 청원이 분리된 지 68년만에 다시 통합을 이루게 됨으로써 ‘중부권의 핵심 도시’, ‘전국 제일의 명품도시’로  도약하는 통합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출범식에 이어, 충북지역 각계 인사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오찬간담회에서 박 대통령은 구인난 등 지역 기업인들이 일선 경영 현장에서 겪는 애로사항을 비롯한 충북지역의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도 청취했다. 박 대통령의 이번 충북지역 방문에는 심대평 지방자치발전위원장과 이원종 지역발전위원장,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 남민우 청년위원장 등이 함께 했으며, 충북지역에서는 이시종 충북지사를 비롯한 각계 대표들과 함께 주민대표로 11남매의 어머니, 새마을농민 1호, 대학생봉사단 등 다양한 계층의 도민들도 초청되었다. 



박근혜대통령, 〈문화로 나라를 지키다 - 간송문화전〉관람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6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문화로 나라를 지키다 - 간송문화전>을 찾아 관람했다. 박 대통령의 <간송문화전> 관람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일제강점기에 자신의 전 재산을 들여 우리 문화재를 지켜낸 간송 전형필* 선생의 삶을 통해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이 깃든 문화유산의 소중함과 문화로 나라를 지킬 수 있다는 의미를 되새긴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 이번 전시는 간송 전형필 선생이 보화각(現 간송미술관)에 예술품을 소장한 이래 70여 년 만에 외부에서 열리는 최초의 전시로 국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우리 문화유산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한 전시 관계자를 격려하는 의미도 있다. 이날〈간송문화전〉에는 김동호 문화융성위원장을 비롯, 조현재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전성우 간송미술문화재단 이사장, 전영우 간송미술관 관장을 비롯해 보훈가족, 문화재 지킴이, 박물관·미술관 에듀케이터 등 100여명이 함께했으며,「혜원 전신첩」,「청자상감운학문   매병」,「훈민정음 해례본」등 주요 국보급 문화재를 관람했다. 또, 박 대통령은 전시 관람 시 작품에 대한 해설과 함께 간송 선생이 어떻게 우리 문화유산을 지켰는지의 일화를 소개받고, 관람이 끝난 후에는 동반 관람자들과 함께 ‘대화의 시간’도 가졌다. 한편, 정부는 올 해부터 국민들이 생활 속에서 문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매월 마지막 수요일을 ‘문화가 있는 날’로 지정·운영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월 첫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문화소외계층과 함께 3D애니메이션 <넛잡>을 관람했고, 2월에는 대학신입생들과 함께 창작 뮤지컬 <김종욱찾기>를 관람한 바 있다.



President Park, Geun-Hye attended the inauguration of ‘Unification Cheongjoo City’

President Park, Geun-Hye visited Choongcheongbuk-do after the 6.4 local elections as the first provincial schedule on the first day of last month and she celebrated on the birth of ‘Unification Cheongjoo City’ that is newly starting their works and encouraged people who are involved. Also, she listened to local people’s voices during the luncheon meeting with local important personnel. 

With a theme, ‘Power as one, millions of the unification people! We will make the best city, Cheongjoo!’ the programs were preceded from playing the film of showing the vision both Cheongjoo City and Cheongwon-gu, a chorus of ‘Country of Hope’ and announcement of the inauguration ceremony in a row. On the day, the number of about 1,500 from every class and every field including citizens in Cheongjoo City and people in Cheongwon-gun attended. ‘Unification Cheongjoo City’ was made by local election, which is the first time in Korean governmental history and it can be a good example of autonomous unification by the local people’s leading. And, it has been combined between Cheongjoo City and Cheongwon gun after 68 years since June in 1946, and they are expecting the synergy effect of convergence to jump to the core city in the middle part of Korea and the best premium city throughout the nation. After the inauguration, at the luncheon meeting with about 300 of people who are important and famous personnel from Choongbuk area, President Park listened to various voices of the hands-on cites in Choongbuk including some unfair points that make the local business people who are trying to solve the job market too. At President Park’s this visit to Choongbuk area, there were some people like the chairman of local self-government development committee Shim, Dae-Pyeong, a chairman of the local promotion committee Lee, Won-Jong, a chairman of Public Unification Committee Han, Gwang-Ok and a chairman of the youth committee Nam, Min-Woo and from Choongbuk, a governor of Choongbuk Lee, Si-Jong including all the CEOs with representatives of the village of a mother with 11 siblings, the 1st Saemaeul farmer, college students volunteering were all invited. 



President Park, Geun-Hye watched, <Keeping a country with culture ? Gansong Culture Exhibition> 

President Park Geun-Hye visited Gansong Art Museum and watched <Keeping a country with culture ? Gansong Culture Exhibition> celebrating ‘the day of culture’ on 25th of last month. President Park’s appreciation of <Gansong Culture Exhibition> was for the month of the Korea Veterans and the meaning of the event was that we can protect this country with culture and preciousness of cultural heritage that has Korean spirits throughout the person, Gansong Jeon, Hyeong-Pil who spent his all the money to buy Korean cultural heritage for keeping from the Japanese Colonial Era. 

That exhibition was the first time to be open outside in 70 years since Gansong Jeon, Hyeong-Pil had have his art collection at ‘BOHWAGAK (now, Gansong Art Museum) and the exhibition has another meaning of encouraging staff who are involved to work on that in the event. On the day, at Gansong Culture Exhibition, there were about 100 people like the first vice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t Jo, Hyeon-Jae, an executive director of Gansong Art Foundation Jeon, Sung-Woo, a director of Gansong Art Museum, including a chairman of Culture Prosperity Association Kim, Dong-Ho and Korean veterans’ families, culture keepers, educators of museum and gallery. They watched main national treasure heritages such as ‘Hyewon Jeonsincheop’, ‘inlaid celadon Woonhakmoon Prunus Vase’ and ‘Hoonminjeongum Haeryaebon’ etc. Also, president Park was introduced the episodes about how he protected our cultural heritages with an explanation of every item and had a time for conversation with all the attendees after looking around. 

On the other hand, the government is running every last Wednesday of as ‘a culture day’ in order to let people experience in their ordinary lives from this year. President Park saw a movie, ‘Nut Job’, which is a 3D animation with people who have been neglected as for culture on the first day in January and she saw the creative musical ‘Finding Kim, Jong-Wook’ with freshmen of universities in February. 



진경호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