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한ㆍ중 경제협력단지 추진 기반 마련

진경호l승인2014.05.13l수정2014.05.13 10: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새만금 한ㆍ중 경제협력단지 추진 기반 마련


Setting up the foundation of Saemangeum Korea/China 

economic cooperation complex promotion 


ImageView28_업로드용.jpg


“경제협력단지 성공적 추진을 위해 6개 기관 협력체계 구축”

전경련은 4월 4일 오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서 새만금개발청,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산업은행, 대한투자무역진흥공사, 전라북도와 함께 새만금사업지구內 조성이 추진되고 있는 한중 경제협력단지 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였다. 협약식에는 박찬호 전국경제인연합회 전무, 이병국 새만금개발청장, 오영호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사장, 심덕섭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송재희 중소기업중앙회 부회장, 한국산업은행 류희경 수석부행장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하였다. 이번 협약에서, 전경련은 국내 대기업의 사업참여와 기업유치활동을 지원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는 한중경제협력단지 개발의 시금석이 될 중국측 개발업체 및 해외투자유치 활동을,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의 사업참여와 대ㆍ중소기업 간의 협업을, 한국산업은행은 사업 및 참여기업에 대한 금융 및 투자자문 업무를 지원하기로 했으며, 전라북도는 지역 차원의 행정적ㆍ재정적 지원을 하고, 새만금개발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새만금개발청은 중앙행정기관으로서 한ㆍ중경제협력단지 조성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도로·철도 등 기반시설 조기 구축 및 한·중경제협력단지 조성에 따른 제반 행정업무의 원활한 처리를 약속하였다. 새만금 한·중 경협단지(가칭 ‘새만금 차이나밸리’)는 지난 해 12월 한·중 경제장관회의에서 양국 간 추진 필요성에 대해 공동합의한 사항으로서 우리 나라에서 추진되는 국가 간 경제협력특구의 첫 사례이며, 본 사업이 성사될 경우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유치사업이 될 전망이다. 현재, 새만금개발청은 동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한·중 경협단지팀을 구성하여 가동 중에 있으며, 4월 중순 전병국 새만금개발청 차장이 중국 상무부 등 관계 기관을 방문하여 추진방안 등을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6월경 경제협력단지를 공동 개발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기 위한 양국 간 국장급 실무회의를 개최하고, 올해 안에 사업추진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는 등 동 사업이 구체화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병국 새만금개발청장은 협약식 행사에서 “한·중 경협단지조성사업은 새만금사업의 성공을 담보하는 핵심사업임을 강조하면서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동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라고 밝혔다. 


“조지아 수력발전(3조 5,000억 원 규모), 관광인프라 개발 프로젝트를 잡아라”

“유럽에서 가장 사업하기 좋은 나라, 조지아의 약 3조 5,000억 원 규모(34억 달러) 수력 발전소와 관광호텔·리조트 건설 프로젝트는 한국 기업들에게 매력적인 투자기회다.”

전경련이 지난달 4월 15일(화) 여의도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한「조지아 개발 프로젝트 설명회」에서 기오르기 퍼타이아(Giorgi Pertaia) 조지아 투자청장은 자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수력발전소 건설과 관광 인프라 개발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한국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주문했다. 퍼타이아 투자청장은 조지아 정부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터키 등 전력부족 인접국으로의 수출목적으로 다수의 수력발전소 건설을 계획 중이며 이미 68개가 진행 중이고 추가 건설을 위한 타당성 조사도 다수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설명회에서는 조지아 투자환경과 개발 프로젝트, 투자펀드 등 현지 금융 활용방안들이 상세히 소개되었고 현대건설, GS건설, 현대중공업, 대우건설, 롯데건설,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전력 등 24개사가 참가했다. 


“Establishing a cooperation system with 6 organizations for a success of economic cooperation complex”

The Federation of the Korean Industries (FKI) made an arrangement about supporting Korea/China economic cooperation complex, which is carrying forward in the Saemangeum Business District among Saemangeum Development Authority, Korea Federation of Small and Medium Business, the Korea Development Bank and Jeollabuk-do at the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 on 4th, April. At that arrangement ceremony, executive director of FKI Park, Chan-Ho, chief of Saemangeum Development Authority Lee, Byeong-Guk, vice-governor of administration of Jeollabuk-do, vice-president of Korea Federation of Small and Medium Business Song, Jae-Hee and senior deputy of bank president of the Korea Development Bank Ryu, Hee-Gyeong and other relative people, about 60 in total were attending. 

At this arrangement, FKI is going to support to help Korean big companies get involved into the business and invite companies’ activity and the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 is going to support for Chinese development companies that would be a touchstone of the development of Korea/China economic cooperation complex and attract some global investment promotion. For of Korea Federation of Small and Medium Business, they will induce a cooperation between big and small companies small and medium companies’ participation in the business and the Korea Development Bank will support for financial and investment consulting work on the business and joint companies. Jeollabuk-do promised that they will support with their local administrational and financial and build up the fundamental facilities like highways and railroads in the early time and also, they will back up for a total administrational work for ending up the Korea/China economic cooperation complex. 

Saemangeum Korea/China economic cooperation complex (aka, ‘Saemangeum China Valley’) was agreed between Korea and China together about a necessity last December from the meeting of Economic Korean/Chinese ministers and it is the first time of economy cooperation special district that Korea carries forward and if that business will be successful, this project will be the biggest attraction of investment business in Korean economic history. Currently, Saemangeum Development Authority is working on that by creating a Korean/Chinese Economy Cooperation Team for being easygoing in business and assistant chief of Saemangeum Development Authority Jeon, Byeong-Guk will visit some related organization in China such as the department of Commerce in China to discuss on the promotion plan. Besides, they will have a practical meeting with both countries’ directors in terms of cooperation method for the economic cooperation complex with more details around June and they will push the business harder to make it more have a shape within this year. At the arrangement ceremony, chief of Saemangeum Development Authority Lee, Byeong-Guk said, “I would like to say strongly this Saemangeum Korea/China economic cooperation complex business is the core project for us to place for security of the success of Saemangeum Development Business. With this arrangement ceremony, we finally have a great motivation to carry out the business successfully.” 



“Georgia’s Waterpower Generation (3.5 trillion won as a scale), Catch the Tourism Infrastructure Development Project” 

Georgia is the country where the business would be great in Europe and Georgia’s Waterpower Generation and construction project of tourist hotels/resorts that might be scaled about 3.5 trillion won (3.4 billion dollar) will be the most attractive investment chance for Korean companies.” The FKI had a <Georgia Development Project Presentation> at the conference center in Yeoui-do on 15th, April, Tuesday. On the event, a director of investment for Georgia, Giorgi Pertaia, asked for Korean companies’ aggressive involvement by introducing their waterpower generation construction that they are promoting now and Tourism Infrastructure Development Project. Georgia government is planning to build up many waterpower plants as a goal of exporting the electricity to their neighboring countries such as Turkey from this year to 2025 since those countries have not enough electric power in the domestic areas and already, the number of 68 constructions are on the process and they announced that validity inspection of more additional construction is on the way. 


진경호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