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지속가능한 성장 위해 구조개혁ㆍ투자 중요"

진경호l승인2014.05.08l수정2014.05.08 12: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G20, "지속가능한 성장 위해 구조개혁ㆍ투자 중요"

20140414093007368.JPG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한 G20 재무장관들은 지난달 1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 후 채택한 공동선언문에서 "향후 5년간 2% 이상 경제성장이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종합적인 성장전략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G20 재무장관들은 "세계경제의 성장세가 올해 더 강해질 것으로 전망되지만, 중대한 글로벌 위험요인과 여전한 취약성 등을 고려할 때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진단했다. G20은 우선 우크라이나 경제 및 금융안정을 저해하는 위험요인에 유의하기로 합의하는 한편, 국제통화기금(IMF)의 우크라이나 지원에 환영의 뜻을 표했다. 또한 2010년 IMF 개혁안을 이행하는 것은 G20의 최우선 정책과제이며, 미국이 최대한 빨리 비준해 줄 것을 촉구했다. 현 부총리는 이에 대해 "IMF 개혁안은 'G20 서울 정상회의' 당시 어렵게 합의된 사안"이라며 "IMF의 신뢰도ㆍ정당성ㆍ효과성을 강화하기 위해 조속히 이행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G20은 이어 시나리오 분석을 통해 각국의 국내정책이 미치는 대외 파급효과를 파악, 국가 간 정책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각국의 조치에 대해 명확하고 적시성 있게 소통하되, 정책방향을 조정할 경우에는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유의하기로 했다. 

G20은 아울러 성장전략 목표인 '향후 5년간 GDP 2% 제고'를 달성하기 위한 새로운 실천과제도 발굴하기로 했다. 현 부총리는 "차질 없는 구조개혁을 위해선 강한 정치적 의지를 통해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국은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 아래 경제체질 개선을 위한 '경제혁신 3개년 계획'과 '규제개혁'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세계경제의 주요 변수에 선제적으로 선별ㆍ대응함으로써 G20 위기관리 체제를 업그레이드 하는 계기가 됐다"며 "특히, 우리가 주도한 시나리오 분석이 주요 의제로 채택됨에 따라 의제 선도국으로서의 한국의 위상도 재차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국민 35%, "정부 예산편성 시 일자리에 중점 둬야"

우리나라 국민들은 정부가 예산을 편성할 때 가장 중점을 둬야 할 분야로 '일자리'를 꼽았다. 기획재정부가 지난달 12~20일 국내 거주 만 20~64세 성인남녀 1000명과 연구원 및 대학교수 등 전문가 200명을 대상으로 2015년 재정운용방향 관련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정부가 예산편성 시 가장 중점적으로 투자해야 할 분야로 일반국민은 일자리(35.2%)와 서민생활 지원(24.4%)을, 전문가는 성장잠재력(55.2%)과 일자리(20.9%)를 선택했다. 지출 규모에 대해선 일반국민은 가급적 낮게 유지해야 한다고 응답한 반면, 전문가는 올해 수준 이상을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내년 경기전망과 관련해선 일반국민과 전문가 모두 올해 수준이 유지되거나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재정운용방향에 대해선 일반국민(68.5%)과 전문가(46.3%) 모두 '재정건전화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밖에 전문가는 예산낭비 원인으로 △재정사업 통제ㆍ관리 미흡(34.8%) △법정 사회복지 지출 무분별 도입(25.9%) △국회 선심성 사업(17.4%) 등을 지적했다. 

또 재정수반 법률 관리방안으로 '재정총량 관리제도 도입'(44.8%)을, 세출구조조정 방안으로 '유사ㆍ중복 통폐합'(45.8%)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기재부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2015년 예산안 편성 및 2014~2018년 국가재정운용계획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G20, “Crucial to invest and reform the structure for the sustainable growth”

The vice premier and minster of strategy and finance, Hyun, Oh-Soek and other ministers of finance of G20 were at the meeting of 'G20, ministers of finance/head of the central bank and after the meeting, they adopted the joint statement and announced. “For next 5 years, it is necessary for making the goal of more than 2% economy growth to have the total growth strategy.” Ministers of finance of G20 diagnosed, “It is predicting to see the global growth will be stronger in this year, but it should not lower guard when considering global dangerous factors and getting no better as of vulnerability.” 

G20 agreed to pay attention to the dangerous factors that were hampered in the safe finance of Ukraine and, also they expressed the meaning of welcoming about supporting from IMF. Also, carrying through IMF in 2010 is the first thing to do from G20 and urged USA to ratify as soon as possible. The vice premier Hyun said, “IMF reform plan has gone through during the G20 Seoul Summit Conference.” He urged, “It will have to be made it as soon as possible to strengthen trust, justice and efficiency of IMF” 

Also, G20 decided to find out the new subject of practice for making the plan of boosting 2% of GDP for next 5 years. The vice premier Hyun introduced, “It is important to build up the social bond of sympathy by strong political willingness as for the absolute structural reform. Korea is pushing the regulatory reform and a three-year plan of economic innovation for changing the economic characteristic under the President of Korea.” And, he emphasized, “By selecting and reacting preemptively against major variables of the global economy, it became an opportunity of upgrading the crisis management system of G20. Especially, since the analysis of the scenario that we led was chosen as an agenda, it could confirm the position of Korea as a leading country again in the world.” 



35% of people, “Focusing on the job 

when setting up the government budget” 

Korean people picked up that the first thing to put in the first is ‘employment’ when the government has to set up the budget.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surveyed about a direction of running the budget in 2015 for 1,000 of people who are living in Korea, from 20 to 64 in the range of age from 12th to 20th of the last month and 200 of experts such as researchers and professors. Ordinary people talked about employment (35.2%) and supporting the working class (24.4%), and experts chose the potential power of growth(55.2%) and employment(20.9%), respectively. For the business outlook, all of them who are ordinary people and experts predicted the similar level of this year or a little bit better than this year, somehow. About a direction of running the finance, both of public people (68.5%) and experts (46.3%) answered, ‘It has to be strengthen the effort of financial soundness’, the most. Other than that, experts pointed out the reasons of wasting the budget are Lack of controlling, managing of financial business (34.8%) Senseless introduction as to legal/social welfare (25.9%) Kindness style of business of the National Assembly (17.4%). 

Besides, most of them talked about ‘Introduction of a financial total amount’ (44.8%) and ‘Merge of similarity/overlapping’ (45.8%) as a method of meditation of annual expenditure.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is planning to use the survey result as a basic material when setting up for the National Finance Management Plan from 2014 to 2018 and organizing the budget plan in 2015. 



진경호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Disclaimer: PowerKorea makes an article based on the information of products and/or services provided in paper and/or in interview by the company, the organization or the person that is solely responsible for the information.
Copyright © 2008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