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과는 유네스코에 등재될 자격을 갖춘 위대한 명품과자

진경호l승인2014.02.17l수정2014.02.17 10: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명품 한복의 합리적 가격 선언 

우리옷미고 김성원 대표



IMG_4407 copy.jpg



최근 한국소비자원은 결혼 당사자와 혼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 결과 주택마련 비용을 뺀 1인당 결혼 평균 비용은 5198만원이라고 밝혔다. 지속되는 경기침체 속에서 날로 늘어만 가는 결혼 비용에 미혼자들은 결혼 자체를 꺼려하는 현실. 무엇보다 안타까운 것은 비용 절감을 위해 1순위로 생략하는 것이 우리나라의 전통 복식인 한복이라는 사실이다. 명품 정장, 핸드백, 손목시계는 포기 못하지만 한복은 필수가 아닌 선택이라 말하는 요즘 사람들. 우리옷미고(www.migohanbok.com )의 김성원 대표를 만나 대한민국 한복의 현황과 우리옷미고의 경쟁력에 대해 들어보았다.  



전통의 미를 현대적 감각으로 해석, 홍대 한복의 핫플레이스가 되다

감각적인 색채와 수려한 디자인을 자랑하는 <우리옷미고>는 2005년 여의도에서 처음 문을 열었다. 성인 맞춤 한복을 전문으로 제작하다 7년 전부터는 기성디자인 제품이 아닌 고품격 돌한복과 아동한복을 선보여 왔다. 현재는 홍대로 쇼룸을 이전하여 더 다양한 고객들과 커뮤니티하며 더욱 사랑받고 있다. 지역 특성상 외국인들의 한복 제작도 늘고 있다고. 김성원 대표는 대학교 때 한복 실크원단 제직, 유통회사에서 아르바이트하면서 이 일과 인연을 맺었다. “사장님의 요청도 있었고, 형형색색 고운 한복원단의 컬러들에 매료되어 한 학기만 더 한다는 것이 한복을 디자인하고 제작하는 일이 본업이 되었죠. 미술&의류디자인에 관심이 많았지만, 실제 대학에서는 경영학을 전공했는데, 제 관심분야와 경영솔루션을 접목하여, 클라이언트들의 구매컨설팅을 도와드린 게 여러 클라이언트들에게 사랑받는 계기가 되었고, 이러한 일련의 한복을 소비자에게 전달해 나가는 과정의 매력에 빠져 든 거 같습니다.” 

현재 김 대표는 <우리옷미고>의 경영과 함께 원단 제직도 함께 하고 있다. 프리미엄 명품한복을 추구하는 <우리옷미고>가 합리적인 가격대를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은 여기에 있다. 원단을 직접 제직하고, 손자수디자인과 제작을 병행하고 있기에 원단과 디테일에 드는 비용을 줄일 수 있다. 김 대표는 직접 원단을 제직하고 손자수를 직접 제작하여 절약한 비용을 디자인에 투자하고 있다. 그는 고객들이 특별한 날에 입는 옷은 말 그대로 특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한복에 들어가는 자그마한 디테일 하나에도 정성을 기울이는 이유는 그 작은 가치하나가 일반적인 디자인과 명품디자인을 가르는 차이가 될 수 있다는 소신 때문이다. 우리옷미고의 모든 한복들은 100%로 손수 직접 디자인하고 있으며 자수와 바느질의 퀼리티도 최고급만을 고집한다. 



웨딩대여 이벤트를 통해 초특가로 만날 수 있는 기회 제공

3~4년 사이 한복 시장은 크게 변화했다. 기존에는 대부분 맞춤 한복을 선호했지만 이제는 한번뿐인 결혼식에서도 한복을 생략하는 추세다. 모두 막대한 결혼비용의 부담 때문이다. 그런 현상이 안타까웠던 김 대표는 현재 신랑&신부 대여패키지 초특가 할인행사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행사는 1월~6월까지 진행 예정이며 프리미엄 명품 한복을 부담 없는 가격대에 만나볼 수 있는 기회여서 고객들의 반응이 뜨겁다. “적어도 결혼식 같은 특별한 날에는 우리 옷을 갖춰 입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시작했습니다. 카페와 블로그의 광고성 글에 현혹되지 마시고 찾아보세요. 합리적인 가격에 퀄리티 높은 한복을 만드는 곳이 많습니다.” 

이러한 업계 분위기 속에서도 새로운 한복디자인을 위한 신진디자이너들의 활약이 두드러진 상황에 대해서는 지지하는 입장이지만, 현장에서 일하는 김 대표는 그들이 쇼케이스를 통해 선보이는 한복이 세계화라는 미명하에 드레스적인 코드를 너무 어필하거나, 전통성의 본질적인 미를 파괴하는 것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명했다. “다양한 니즈를 가진 고객님들이 있기에 한복의 변화도 그에 따른 변화가 일어나야하다는 점에서 절대 동감하지만, 너무 파격적이라 전통성을 찾아볼 수 없어 안타깝습니다. 앞으로 한복이 지속적인 사랑을 받기 위한 한복의 변화는 필수적인 요소임에는 틀림없으나, 이는 본질적인 전통의 미를 지켜 나가면서 불편한 착용감을 개선하고 보완하는 정도의 국한적인 변화라고 생각합니다.” 김 대표는 향후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맞는 다양하고 신선한 디자인을 개발에 주력하는 할 예정이며, <우리옷미고>만의 철학이 담긴 명품 한복을 전국적으로 유통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Declares a reasonable price for luxury Korean clothes 

Kim Seong-won, president of Migohanbok 



Lately, the Korea Consumer Agency published a survey on the subject of 1,000 persons, including bride, groom and wedding organizer, that the average wedding expense per person is 51.98 million won except for those for preparing a home. In the reality that the unmarried are reluctant to get married itself in the ever-increasing wedding expenses in prolonged economic slump, the most regrettable is the fact that our traditional Korean clothes has become the first thing to leave out for reduction of expenses. These days, people say that fine-article formal attire, handbag and wristwatch are a must but that Korean clothes are an option. We met Kim Seong-won, president of Migohanbok, to hear about the present condition of Korean clothes and competitiveness of Migohanbok. 




Becomes a hot place around Hongik Univ. by interpreting traditional beauty with a modern touch 

<MigoHanbok> boasting of sensuous colors and handsome design first opened at Yeoeuido in 2005. After manufacturing tailor-made Korean clothes for adults, the shop has been showing high-class Korean clothes for a baby’s first birthday and children, not a readymade design product, for 7 years. Currently moving its showroom around Hongik Univ., <Migohanbok> is being endeared more in the community of more diverse customers with an increasing manufacture of Korean clothes for foreign people due to its regional characteristic. President Kim Seong-won had entered into this job as she worked as a part-timer at a weaver and distributor of Korean clothes silk fabrics at college days. “With the request from the president, I just had a mind to work for another semester, being fascinated by a great variety of beautiful colors of Korean clothes fabrics, but it finally became my regular occupation to design and manufacture Korean clothes. Though having much interest in art & clothing design, I actually majored in business administration at college. By combining my field of interest and management solution, I helped the clients with purchase consulting, which became an opportunity to be loved by many of them and dedicated me to the series of process in delivering Korean clothes to consumers.” 

Currently, President Kim is weaving fabrics as well as running <Migohanbok>. This provides the secret of keeping a reasonable price range for <MigoHanbok> which seeks for premium luxury Korean clothes. It is possible to reduce the expenses for fabrics and details because she weaves fabric herself combining hand embroidery design and manufacture. President Kim is investing in design the expenses saved by weaving fabrics and manufacturing hand embroidery in person. She thinks that clothes worn by customers on special days should be special literally. She pays attention to every little detail involved in Korean clothes because that one little value can make difference between ordinary and fine-article design. All Korean clothes of Migohanbok are designed 100% in person insisting on the top class in the quality of embroidery and sewing.  


Provides an opportunity to enjoy bargain prices through a rental event for wedding 

Over the past three or four years, the Korean clothes market has changed greatly. Earlier, most people preferred tailor-made Korean clothes, but now the trend is cancelling Korean clothes even at the once-in-a-lifetime wedding because of the enormous wedding expense. Having felt sorry about this phenomenon, President Kim is carrying on with a rental package bargain event for bride and groom. This event going to be held from January through June is receiving a warm response from customers as an opportunity to purchase the premium luxury Korean clothes at a reasonable price range. She says, “I started this program hoping that people can wear our clothes at least on the special day like a wedding. Don’t be deluded by spam messages on caf? and blog but look for it. There are many places which make high-quality Korean clothes at a reasonable price.” 

Even in this atmosphere of industry, rising designers are making an impression for a new design of Korean clothes. Though being in favor of it, she, as a worker at the site, expressed worry about their Korean clothes displayed through the showcase appealing the dressy code too much on the excuse of globalization or destroying the essential beauty of authenticity. “I agree that since there are customers in diverse needs, Korean clothes must accept a resultant change, but I regret that I can’t find authenticity from being too exceptional. Change in Korean clothes is surely an essential element to be loved continuously for the future, but this must become a limited change in the degree of improving or supplementing the uncomfortable fit keeping to the essential beauty of authenticity.” President Kim is planning to focus on developing diverse and novel designs suited for the customers’ diverse needs and circulate the luxury Korean clothes of <Migohanbok>’s own philosophy nationwide.              

          





진경호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19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