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아트] [신동권 화백] 신동권의 태양, 강렬함을 쓰다
신동권의 태양, 강렬함을 쓰다신동권 화백(Shin, dong-kwon)Part.1신동권 화백을 표현할 때 태양을 빼놓을 수 없다. 그가 표현하는 태양이 우리가 느끼는 태양과 그리 달라 보이지 않지만 그 속에는 보는 이가 느낄 수 있는 강렬함이 있다.&...
진경호  2014-05-08
[아트] [남궁원 화백] 인생 2막은 비움과 나눔의 미학
최근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남궁원 2막 1장’ 전시회가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전시에서는 최대 15미터의 대작과 크고 작은 작품 200여 점이 선보였고, 공간 설치 미술(추억의 오르간, 달항아리, 입체 조형물)과 디지털아트 작품이 전시되었으며 ...
진경호  2014-05-08
[아트] [붓칼화법의 화가 김 희 재] ‘기억 속으로’
붓칼화법의 화가 김 희 재 ‘기억 속으로’ 시적 반란과 우주창조의 신화     글_ 김혜니 (이화여자대학교 문학박사, 문학평론가)  나는 또다시 김희재의 갤러리로 향한다. 나는 그녀에게로 다가가고 그녀도 천...
진경호  2014-05-05
[아트] [조남용 민화작가] 따듯함을 바탕으로 민화 고유의 전통적인 향을 전하다
아름다운 오방색과 민화의 완벽한 조화따듯함을 바탕으로 민화 고유의 전통적인 향을 전하다조남용 민화작가민화는 오랜 세월 우리 민족과 함께해온 예술문화이다. 오방색을 중심으로 찬연한 빛깔의 신비로움 속에 전해지는 전통적인 향내는 보는 이들에게 무한한 따스...
진경호  2014-02-17
[아트] [조각가 유재흥 작가] 감싸기. 그 온유한 속성을 단단한 소재들에서 찾아내다
감싸기. 그 온유한 속성을 단단한 소재들에서 찾아내다- 조각가 유재흥 작가조각에서 청동은 차갑고 돌은 온건하며, 나무는 곧음을 표현하는 재질이었으나, 제작 기법이 발달하면서 재료의 물성이 가진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 예컨대 차가운 재료에서 인간적인 ...
진경호  2014-02-17
[아트] 표현의 아름다움, 자연 속 ‘감성’을 스케치 하다
표현의 아름다움,자연 속 ‘감성’을 스케치 하다군포의 작은 마을, 납덕골을 벽화마을로 탈바꿈 시킨 김형태 작가. 그는 자연을 벗 삼고 많은 이들의 감성을 통해 아름다움을 표출해 내는 진정한 화가다. 복잡한 도심을 벗어나 자연의 한적함을 온몸으로 체감하...
파워코리아  2012-02-07
[아트] 화가 박주경은 왜 꽃을 캔버스에 그려내는가?
화가 박주경은 왜 꽃을 캔버스에 그려내는가?끌림의 절정에 다다를 때 쓰이는 ‘매혹’이 그 이유라고 말한다인내는 쓰다. 하지만 결과는 달다. 누구나 추구하거나 혹은 완성하고자 하는 결과물이 있기 마련이다. 화가 박주경에겐 그림이 바로 그 결과물이다. 이...
파워코리아  2012-02-07
[아트] 자연의 고귀함을 화폭에 담아내다
자연의 고귀함을 화폭에 담아내다박승철 서양화가그의 작품에 깃든 자연의 아름다움은 서정적인 작가의 감성으로 물들어 있다. 10년 동안 끊임없이 탐구하며 스스로에게 반문했던 작가로서의 삶은 그가 어엿한 중견작가 반열에 오를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고 해도 ...
파워코리아  2012-02-03
[아트] 하얀 캔버스를 덮은 색채의 미학
하얀 캔버스를 덮은 색채의 미학The aesthetics of Colors Covering a White Canvas아이의 눈으로 바라보는 순수함의 결정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그의 작품을 바라보고 있으면 마치 관람자가 작품 속의 주인공이 되어...
파워코리아  2012-02-03
[아트] “그들은 누구를 위한 가면을 쓰고 있는가”
감춰진 여성의 욕망을 캔버스에 표현해 내손지연 작가패션피플이 모이고, 유행을 이끌어 간다는 강남이나 압구정, 이태원 거리를 걸어보면 개성이 넘치던 예전과는 다르게, 비슷한 모양의 눈과 코, 그리고 그 손에는 모두가 비슷한 메이커의 명품가방이 있다.&n...
파워코리아  2012-01-13
[아트] 한국인의 기상을 품은 ‘소나무’그림의 대가
 한국인의 기상을 품은 ‘소나무’그림의 대가노학봉 작가예술의 거리, 인사동 골목에 다다르면 수많은 갤러리와 화랑들이 저마다의 화려한 색채로 사람들의 눈과 발을 사로잡는다. 수도약국 맞은편 성지빌딩 5층에 위치한 ‘노학봉 갤러리’에 가면 30여...
파워코리아  2012-01-13
여백
여백
하단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08 - 2019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